발리 휴가 중 혼수 상태 빠진 키위여성, 결국 숨져

노영례기자 0 1,534 2018.09.11 08:19

발리에서 두 번째 신혼 여행으로 휴가를 보내던 중 병에 걸려 혼수상태에 빠졌던 뉴질랜드 여성이 사망했다. 

 

애비 하틀리(41세)는 지난달 초 발리에서 휴가를 보내는 중, 병으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혼수 상태에 빠지게 되었다. 그녀는 패혈증에 걸렸고, 병원비는 10만 달러를 훨씬 넘어갔다. 그녀의 보험회사는 그녀의 병이 기존의 질병과 관련된 것이라며 보험금 지급을 거부했다. 정부에서도 개입하기를 거부한 후, 애비씨의 가족들은 뉴질랜드로 돌아오는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온라인 기부금 모금 사이트인 Givealittle에 사연을 올려 $230,000 이상을 모금했다.

 

국민당 사이먼 브릿지 당수는 애비씨의 남편 리처드 하틀리와 그 가족에게 조의를 표하며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도움을 주겠다고 연락했다고 말했다.

 

애비씨를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로비 활동을 했던 액트 정당의 데이비드 시모어 당수는 그녀가 보험회사로부터 외면을 당했어도 뉴질랜드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23만 8천 달러를 모은 것은 유일한 긍정적인 이야기라고 말했다. 그는 애비씨가 결국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난 것은 비극이라고 말했다.

 

애비씨의 남편 리차드씨는 가족이 원래 상업용 비행기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기를 원했고, 의료장비와 의사 및 간호사 등 약 10석이 필요한 비행기를 이용할 때 최대 6만 달러의 비용이 들 것이라고 말했다. 애비씨의 상태가 악화되었을 때 그녀가 집으로 돌아오는 유일한 방법은 특별한 비상 항공기를 사용하는 것이었고, 최대 16만 달러의 비용이 소요될 수 있었다. 


자신다 아던 총리는 상황이 '매우 고통스럽다'며, 보험 회사에서 이런 상황에 처한 가족을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리차드씨는 그의 아내를 데려오기 위해 정부에 도움을 달라고 요청했지만, 윈스턴 피터스 외교부 장관은 그것이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출처 ; News&TalkZB 


846d23f05d97f79986a913b537fca868_1536610

846d23f05d97f79986a913b537fca868_153661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주)웰컴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코치예약, 버스패스, 한 T. 09 302 7777
하나커뮤니케이션즈 - 비니지스 인터넷, 전화, VoIP, 클라우드 PBX, B2B, B2C
웹 호스팅, 도메인 등록 및 보안서버 구축, 넷카페24, netcafe24, 하나커뮤니케이션즈, 하나, 커뮤니케이션즈 T. 0800 567326

Notice

고국방문 의료서비스 - 종합검진 특별가

댓글 0 | 조회 8,796 | 2018.02.15
한 차원 높은 고국방분 의료서비스 이제 휴람을 이용해 보세요!!해외 동포분들을 위해 최고의 시설에서 편리한 검진을 특별가로 제공합니다.

국립대학 윈텍, 학비 할인 및 장학금 혜택

댓글 0 | 조회 2,489 | 2018.11.09
뉴질랜드 국립 윈텍대학 Waikato Institute of Technology (Wintec)에서는2019년 2월 4일부터 시작되는 조건부 입학 영어 과정인 NZCEL과정에 등록… 더보기

영어 공부, 1등급 학교에서 2019년을 함께...

댓글 0 | 조회 1,692 | 2019.01.08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한인들은 뉴질랜드에서 태어나지 않은 이상 끊임없이 제 2외국어인 영어 공부를 하며 자신이 원하는 목표를 향해 달려간다. 2019년, 영어 공부는 어디에서 어떻… 더보기

화보] 해글리 공원을 다시 찾은 ‘가을의 전령’ 기러기들

댓글 0 | 조회 163 | 7시간전
크라이스트처치 시내의 해글리(Hagley) 공원을 지나는 에이번(Avon) 강변에 기러기(Canada goose) 가족들이 대거 나타나 가을이 성큼 다가왔음을 알려주고 있다.(2월… 더보기

지열 발전소의 토사 넘쳐 한때 흙탕물로 변한 후카폭포

댓글 0 | 조회 286 | 7시간전
북섬의 지열발전소에서 토사가 유출돼 유명 관광지 중 한 곳인 ‘후카(Huka)폭포’의 물 색깔이 한동안 흙탕물로 바뀌었다.소동은 2월 19일(화) 낮에 벌어졌는데, 발전소를 운영하… 더보기

KCR 방송, 운영 어려움에 후원금 기다리고 있어

댓글 0 | 조회 5,730 | 2018.09.06
KCR 라디오는 뉴질랜드 공중파 FM104.6을 통해 매주 월요일~금요일까지 오전 9시 40분부터 11시까지 방송된다.1995년 9월 첫 방송을 시작한 KCR 라디오 방송은​​다양… 더보기

‘포니’에게 수십 번 칼질을 해댄 범인은?

댓글 0 | 조회 460 | 8시간전
‘미니어처 포니(Miniature pony)’ 한 마리가 밤 사이에 수 십 군데를 칼에 찔려 여러 시간에 걸친 치료에도 불구하고 결국 죽고 말았다.2월 18일(월) 늦은 밤에 ‘스… 더보기

더니든 주택가에서 시신 발견, 갱과 연관 가능성 거론

댓글 0 | 조회 336 | 8시간전
더니든 주택가에서 시신이 한 구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현지 언론에서는 2주 전 실종 신고된 사건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시신은 2월 18일(월) 저녁 8시경에… 더보기

홍콩항공 “오클랜드-홍콩 직항, 5월부터 중지한다”

댓글 0 | 조회 742 | 9시간전
현재 오클랜드와 홍콩 구간을 직접 연결하던 홍콩항공(Hong Kong Airlines)이 오는 5월부터 직항편 운항을 중지한다.최근 홍콩항공 측은 성명서를 통해, 회사의 사업 전략… 더보기

2019년 마이클 힐 국제 바이올린 콩쿨 한국인 2명 쿼터 파이널 진출.

댓글 0 | 조회 346 | 12시간전
마이클힐국제바이올린콩쿨은(Michael Hill International Violin Competition)​대회 본선에 진출한 16명중 한국 국적으로 출전하는 연주자2명이결선에 … 더보기

이번 주말 비바람 등 악천후 예보, 일부 지역은 초겨울 날씨

댓글 0 | 조회 876 | 13시간전
기상 예보관들은 태평양의 열대 사이클론 오마의 향후 진로를 주시하고 있지만, 남쪽에서 이동하는 또다른 폭풍이 다음주 초에 뉴질랜드의 일부 지역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된다.주말을 지나… 더보기

오타고 대학, 잠재적 약물 사용자를 위한 무료 마약 테스트

댓글 0 | 조회 209 | 13시간전
2019년 오타고 대학 오리엔테이션이 열리는 주간에 마약을 사용하려는 학생을 위해 "안전한 환경"이라는 무료 마약 테스트가 진행된다.오타고 대학 학생회 데비 다운스씨는 학생회에서는… 더보기

MPI, 강 유역 작업 중 수 백 마리 뱀장어 폐사 조사

댓글 0 | 조회 503 | 14시간전
1차 산업부 MPI는혹스베이 지역 카운실(Hawke 's Bay Regional Council)에 의해 강둑에 버려진 죽은 수백 마리 뱀장어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나다나엘 스컬과 … 더보기

구글과 페이스북 등 디지털 회사 대상, 세금 징수 계획

댓글 0 | 조회 456 | 20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제씬다 아던 총리는 각료회의를 마친 후 보도진과의 회담에서 금년 하반기에 구글과 페이스북 등 디지털 회사들을 대상으로 세금을 징수하는 계획을 공개할 것… 더보기

NZ e-waste 전자용품 쓰레기, 98%정도 매립 처리 추정

댓글 0 | 조회 585 | 20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왕가레이 지역에서의 한 사례 연구에서 뉴질랜드의 전자용품 쓰레기인 e-waste의 98% 정도가 매립으로 처리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었다.매년 뉴질랜드에서는… 더보기

필 고프 오클랜드 시장, 망게레 브릿지 지역 안전 대책 마련 약속

댓글 0 | 조회 734 | 20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필 고프 시장은 어제 밤 백 여 명이 오인 지역 모임에 참석하여 총기 사고 이후 치안이 위험 수준에까지 이른 망게레 브릿지 지역의 안전을 위하여 대… 더보기

타스만 지역, 20년 이래 최악의 가뭄

댓글 0 | 조회 361 | 20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타스만 지역의 과수원 농가들은 가뭄이 계속되면서 사과들을 보통때보다 일찍 수확하고 있다.계속되는 가뭄에 물 공급 또한 제한되어 있어, 과수들에게 필요한 물의… 더보기

템즈 초등학교 화학물질 쏟아져 학생들 대피

댓글 0 | 조회 525 | 2019.02.18
템즈에 있는 초등학교에서 월요일 오후 2시 44분경 화학물질이 쏟아져 학생들이 대피했다.소방 대변인 폴 래든씨는 염소와 염산이 혼합되어 쏟아졌다고 밝혔다.화재 및 긴급 소방 대원들… 더보기

사이클론 '오마' 뉴질랜드 강타할까? 기상학자는 기다려봐야 한다고...

댓글 0 | 조회 1,869 | 2019.02.18
기상학자들은 이번 주에 사이클론 오마(Cyclone Oma)가 뉴질랜드를 강타할지 아직은 예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 이유는 기상을 관측하는 여러 컴퓨터 예측 모델 모두가 서로 … 더보기

카와카와의 악명 높은 도로, 제한 속도 낮추는 청원 제출

댓글 0 | 조회 620 | 2019.02.18
노스랜드에 있는 커뮤니티에서는 다리 3군데를 지나는 악명 높은 도로의 제한 속도를 낮춰달라는 청원을 제출했다.약 2,000명 이상의 현지 주민들은 카와카와 북쪽의 다리 3군데를 지… 더보기

온라인 구인 광고, 뉴질랜드 전역에서 증가 추세

댓글 0 | 조회 1,174 | 2019.02.18
건설, 엔지니어링, 비즈니스 및 보건 분야의 온라인 구인 광고가 뉴질랜드 전역에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비즈니스 혁신 및 고용부 (Ministry of Business I… 더보기

일요일 새벽, 길 걷던 여성 총에 맞아

댓글 0 | 조회 1,577 | 2019.02.18
일요일 새벽 시간에 길을 걷던 여성이 총에 맞는 사건이 발생했다.경찰은 일요일 새벽 2시 50분경 마스터톤의 클라이드 스트릿(Clyde Street)을 걷던 35세의 여성이 총에 … 더보기

오클랜드 하버와 해변, 쓰레기와 플라스틱 용기 버리지 못하도록 요청

댓글 0 | 조회 823 | 2019.02.18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하버와 해변에서 쓰레기 수거 작업을 하고 있는 사람들은 쓰레기와 플라스틱 용기를 버리지 못하도록 보다 강력한 조치를 정부에게 요청하고 있다.Wate… 더보기

퀸스타운, 수소 연료 전지 차량으로 대체할 계획

댓글 0 | 조회 588 | 2019.02.18
(KCR방송=뉴질랜드) 퀸스타운은 뉴질랜드 도로 교통의 이미지를 바꿀 수 있는 수소 연료 전지 차량으로 대체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Queenstown Lakes … 더보기

세인트 존스 구급차, 근무자들이 고의적으로 앰뷸런스에 낙서

댓글 0 | 조회 758 | 2019.02.18
(KCR방송=뉴질랜드) 세인트존스 근무자들이 고의적으로 앰뷸런스에 낙서 행위를 하면서 이를 제거하거나 재도장을 하는 비용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자선 단체로 운영되고 있지만, 대… 더보기

이번 주 전반적으로 맑고 뜨거운 날씨 계속

댓글 0 | 조회 546 | 2019.02.18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몇 주 동안 뜨거웠던 날씨는 지난 며칠 동안 한랭 전선의 영향으로 아침 저녁으로 제법 선선한 날씨를 보였으나, 이번 주 또 다시 맑고 뜨거운 날씨가 계… 더보기

타스만 피죤 밸리 화재 지역 헬리콥터 추락, 조종사 부상

댓글 0 | 조회 642 | 2019.02.17
일요일 오후, 타스만 피죤 밸리(Pigeon Valley) 화재 지역에서 진압 작업 중이던 헬리콥터가 추락했다.몬순 (Monsoon) 양동이가 장착된 헬리콥터는 이브 밸리 로드 (… 더보기

오클랜드 카운실-소나무 10그루 벨 계획, 인근 주민 스트레스

댓글 0 | 조회 1,232 | 2019.02.17
오클랜드 카운실에서는 웨스턴 스프링스에 있는 203그루의 나무를 벨 수 있는 자원 승인을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으며, 유니터리 플랜(Unitary Plan​)으로비상 권한(Emer… 더보기

경찰, 오클랜드 북부에서 실종된 53세 여성 찾고 있어

댓글 0 | 조회 1,523 | 2019.02.17
경찰은 지난주 그녀의 집에서 나간 후 실종된 53세의 나디아 미하엘레바(Nadia Mikhaeleva)씨를 찾고 있다.그녀는 지난 2월 14일 목요일에 마지막으로 목격되었다.오클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