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 휴가 중 혼수 상태 빠진 키위여성, 결국 숨져

노영례기자 0 1,461 2018.09.11 08:19

발리에서 두 번째 신혼 여행으로 휴가를 보내던 중 병에 걸려 혼수상태에 빠졌던 뉴질랜드 여성이 사망했다. 

 

애비 하틀리(41세)는 지난달 초 발리에서 휴가를 보내는 중, 병으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혼수 상태에 빠지게 되었다. 그녀는 패혈증에 걸렸고, 병원비는 10만 달러를 훨씬 넘어갔다. 그녀의 보험회사는 그녀의 병이 기존의 질병과 관련된 것이라며 보험금 지급을 거부했다. 정부에서도 개입하기를 거부한 후, 애비씨의 가족들은 뉴질랜드로 돌아오는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온라인 기부금 모금 사이트인 Givealittle에 사연을 올려 $230,000 이상을 모금했다.

 

국민당 사이먼 브릿지 당수는 애비씨의 남편 리처드 하틀리와 그 가족에게 조의를 표하며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도움을 주겠다고 연락했다고 말했다.

 

애비씨를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로비 활동을 했던 액트 정당의 데이비드 시모어 당수는 그녀가 보험회사로부터 외면을 당했어도 뉴질랜드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23만 8천 달러를 모은 것은 유일한 긍정적인 이야기라고 말했다. 그는 애비씨가 결국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난 것은 비극이라고 말했다.

 

애비씨의 남편 리차드씨는 가족이 원래 상업용 비행기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기를 원했고, 의료장비와 의사 및 간호사 등 약 10석이 필요한 비행기를 이용할 때 최대 6만 달러의 비용이 들 것이라고 말했다. 애비씨의 상태가 악화되었을 때 그녀가 집으로 돌아오는 유일한 방법은 특별한 비상 항공기를 사용하는 것이었고, 최대 16만 달러의 비용이 소요될 수 있었다. 


자신다 아던 총리는 상황이 '매우 고통스럽다'며, 보험 회사에서 이런 상황에 처한 가족을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리차드씨는 그의 아내를 데려오기 위해 정부에 도움을 달라고 요청했지만, 윈스턴 피터스 외교부 장관은 그것이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출처 ; News&TalkZB 


846d23f05d97f79986a913b537fca868_1536610

846d23f05d97f79986a913b537fca868_153661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Global Lead Logistics International /지엘아이해운(주)
이사짐,운송,한국구매대행,포워딩,무역,상업화물,개인화물,한국배송 T. 09-410-3181

Notice

고국방문 의료서비스 - 종합검진 특별가

댓글 0 | 조회 6,705 | 2018.02.15
한 차원 높은 고국방분 의료서비스 이제 휴람을 이용해 보세요!!해외 동포분들을 위해 최고의 시설에서 편리한 검진을 특별가로 제공합니다.

2019년 여름 방학 영어 연수 프로그램 신청 시작

댓글 0 | 조회 934 | 2018.10.27
2019년 뉴질랜드 여름 방학 영어 연수 프로그램이 North Shore Language School 과 Brightside Education 연합으로 열리게 된다. 17년 동안 … 더보기

국립대학 윈텍, 학비 할인 및 장학금 혜택

댓글 0 | 조회 522 | 2018.11.09
뉴질랜드 국립 윈텍대학 Waikato Institute of Technology (Wintec)에서는2019년 2월 4일부터 시작되는 조건부 입학 영어 과정인 NZCEL과정에 등록… 더보기

CHCH 술집 약물음료 사건의 4번째 용의자 체포돼

댓글 0 | 조회 51 | 20분전
술집에서 약물을 탄 음료를 마시게 한 뒤 여성들을 성폭행했던 범인들 중 한 명이 또 잡혔다.경찰에 따르면 지난 11월 17일(토) 오클랜드 국제공항에서 귀국하던 한 남성이 경찰에 … 더보기

와이테마타 경찰 “거동 부자연스러운 70대 실종 노인 찾는 중”

댓글 0 | 조회 106 | 1시간전
거동이 자유스럽지 못한 한 70대 노인이 실종돼 경찰이 긴급히 주민들에게 협조를 요청하고 나섰다.오클랜드의 와이테마타(Waitemata) 경찰은 서부 오클랜드에 사는 세투 타우아(… 더보기

KCR 방송, 운영 어려움에 후원금 기다리고 있어

댓글 0 | 조회 3,309 | 2018.09.06
KCR 라디오는 뉴질랜드 공중파 FM104.6을 통해 매주 월요일~금요일까지 오전 9시 40분부터 11시까지 방송된다.1995년 9월 첫 방송을 시작한 KCR 라디오 방송은​​다양… 더보기

셀프 서비스 딸기 농장 “얌체 손님들 때문에 골머리”

댓글 0 | 조회 469 | 1시간전
방문자들이 직접 열매를 따갈 수 있도록 허용했던 딸기농장이 규정을 악용하는 사람들 때문에 문을 걸어 잠갔다.팡가누이(Whanganui)에 있는 윈더미어 베리 팜(Windermere… 더보기

뉴질랜드 과학자들, 정부의 기후 변화 대응 촉구

댓글 0 | 조회 127 | 2시간전
150명의 뉴질랜드 과학자들이 정부에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과감한 행동을 취할 것을 요구하는 공개 서한을 보냈다.이 서한에는 미래 세대가 기후 파괴의 "무서운 결과"를 마주쳐야 … 더보기

지난 주말부터 주초에 걸쳐 교통사고로 7명 사망

댓글 0 | 조회 154 | 2시간전
지난 주말과 이번 주 초에 걸쳐 전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자가 무려 7명이나 잇달아 발생했다.11월 19일(월) 오후 3시 15분경 북섬 남부 서해안의 폭스턴(Foxton)을 지나는… 더보기

인기 있는 황가누이 딸기 농장, 도난으로 인해 PYO 중단

댓글 0 | 조회 532 | 3시간전
인기 있는 황가누이의 딸기 농장 Windermere Berry Farm이 반복적인 도난과 정직하지 못한 행동들로 인해 딸기 PYO(Pick Your Own)를 중단했다.PYO가 중… 더보기

제 4회 동포 스마트폰 및 컴퓨터 활용대회, 11월 24일

댓글 0 | 조회 349 | 2018.11.11
제 4회 동포 스마트폰 및 컴퓨터 활용대회가 오는 11월 24일 토요일에 열린다.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열리는 이 대회는 올해도 4회째로 개최된다. 10시부터 12시까지는 … 더보기

애로우 타운, 초여름 11월에 눈 내려

댓글 0 | 조회 687 | 13시간전
남섬 애로우 타운에는 초여름인 11월에 눈이 내렸다. 크리스마스를 불과 5주 앞두고 내린 눈이다.MetService에서는 불안정한 기후로 남섬 일부 지역에 폭우와 함께 천둥 번개가… 더보기

트랜스파워 결함, 타우포 전체 정전

댓글 0 | 조회 342 | 13시간전
트랜드파워의 결함으로 인해 타우포 전체 지역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전력 회사인 유니슨(Unison​)은 페이스북 페이지에 사과를 올렸고, 가능한 한 빨리 전력 복구가 되도록 애쓰고… 더보기

경찰 도움 요청 긴급전화 111, 10초 이내 응답 시간 느려져

댓글 0 | 조회 480 | 13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경찰 도움을 요청하는 긴급 전화 111에 10초 이내에 응답하는 시간이 느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2017/18 연간 보고서에서 90% 이상을 목표로 하… 더보기

뉴질랜드, 태평양 지역에서 세계 대국들 사이 중립적 위치

댓글 0 | 조회 795 | 13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가 태평양 지역에서의 세계 양대 경제 대국과 강대국 사이에서 파워 경쟁에서 중재와 중립적인 위치를 유지하는 양상으로 나타났다.파푸아 뉴기니에서 열리고… 더보기

올블랙스 럭비 대표팀, 아일랜드 대표팀에 10대 9로 져

댓글 0 | 조회 557 | 13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 시각으로 어제 오전 올블랙스 럭비 대표팀이 아일랜드 대표팀에 16대 9로 패하면서, 아일랜드 팀이 세계 최고의 팀으로 인정되었다.그러나, 세계 1위… 더보기

오클랜드 임대 평균 가격, 주당 535달러에서 555달러로 올라

댓글 0 | 조회 998 | 13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세입자들의 임대 주택 비용이 지난 해보다 주당 평균 30달러가 더 늘어나면서, 국민당은 집주인들을 겨냥한 정부의 정책에 비난을 하고 있다.그러나, 주택 개발… 더보기

만난지 11일만에 결혼-영주권 신청한 60세, 추방 결정났지만...

댓글 0 | 조회 1,469 | 13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이민부에서는 처음 만난 지 11일만에 결혼하고 이에 돈을 지급한 60세 남성을 강제 추방하려 하였지만, 성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60세 중국인 남성은 … 더보기

레인보우 엔드 놀이기구 롤러 코스터,가장 높은 곳에서 멈춰

댓글 0 | 조회 1,166 | 22시간전
일요일 오전, 레인보우 엔드의 놀이기구 롤러 코스터가 가장 높은 지점 부근에서 멈춰, 타고 있던 15명의 승객들이 직원의 도움을 받아 피신했다.레인보우 엔드 (Rainbow 's … 더보기

중부 켄터베리, 큰 토네이도 목격돼

댓글 0 | 조회 739 | 2018.11.18
일요일 오후, 중부 켄터베리에서 토네이도가 지나는 모습이 목격되었다.알레샤 플루씨는 애쉬버튼 북쪽 1번 국도를 따라 남편이 운전하는 차를 타고 가다가 목격한 토네이도 영상을 트위터… 더보기

구걸 금지 조례 통과 앞두고, 격렬한 토론

댓글 0 | 조회 1,002 | 2018.11.18
타우랑가 카운실이 타운 중심가의 소매점이나 숙박업소 5미터 이내에서 구걸이나 노숙자 취침을 금지하는 조례를 통과시킬 가능성이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토론이 격렬하다.몇몇 타우랑가… 더보기

토요일 도로에서 5명 사망, 올해 총 330명 이상...

댓글 0 | 조회 905 | 2018.11.18
17일 토요일, 도로에서의 교통사고로 5명이 사망함으로써 지난해보다 더 많은 사망자를 기록하게 되었다. 토요일 교통사고로 사망자 중 4명은 오토바이 사고로 사망했다.교통부에서는 2… 더보기

교통부, 전동 휠체어 제한 속도 고려중

댓글 0 | 조회 264 | 2018.11.18
전동 휠체어에 대한 제한속도 법안이 고려되고 있다.현재 전동 휠체어의 제한 속도 규정이 없지만, 운전자는 가능한 경우 보도를 이용해야 한다.시속 40km 이상의 속도가 나는 외국에… 더보기

의사들, 미숙아 돕기 위한 더 많은 헌혈 부탁

댓글 0 | 조회 216 | 2018.11.18
의사들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취약한 미숙아들을 돕기 위해 더 많은 헌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신생아 전문의 맥 베리 박사는 아기가 하루에 5, 6, 7 회 혈액 검사를 받을 수도 있다… 더보기

더니든 요양원, 홍수를 막기 위한 공사 시작

댓글 0 | 조회 309 | 2018.11.17
더니든 요양원은 지난 3년 동안 두 번의 홍수로 엄청난 타격을 입었고, 다시 같은 피해가 발생하기 않도록 공사를 할 예정이다.Hillside Road에 있는 Radius Fulto… 더보기

여름 관광철 맞은 퀸즈타운, 인력 부족으로 고심

댓글 0 | 조회 985 | 2018.11.17
여름 관광철을 맞은 퀸즈타운에서는 인력 부족으로 고심하고 있다.사시사철 많은 관광객이 퀸즈타운을 방문하고 있지만, 특히 여름 관광철에는 더 많은 사람들이 퀸즈타운을 찾는다.관광업을… 더보기

4명의 오토바이 운전자, 별도 세 건의 사고로 사망

댓글 0 | 조회 600 | 2018.11.17
토요일, 두 건의 각기 다른 사고로 인해 4명의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망했다.응급서비스는 웨스트 오클랜드의 헨더슨 벨리 로드에서 도랑으로 추락한 오토바이 사고 현장에 출동했다. 이 … 더보기

남섬 전역 “주말 늦게부터 겨울같은 날씨 찾아온다”

댓글 0 | 조회 1,206 | 2018.11.16
남쪽에서 다가오는 차가운 저기압으로 인해 11월 25일(일)부터 다음 주 초반에 걸쳐 남섬 전역이 겨울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 관계자는, 저기압으로 인해 24일(토)부… 더보기

오클랜드 학교에서 과학수업 중 폭발사고, 학생 2명 화상 입어

댓글 0 | 조회 1,399 | 2018.11.16
오클랜드의 한 학교에서 폭발사고로 Y8의 남학생 2명이 화상을 입었다.이번 사고는 11월 16일(금) 오후 3시경 노스쇼어의 알바니(Albany)에 위치한 파인허스트(Pinehur… 더보기

오클랜드 한 우체국 메일 센터, 가짜 무기 도착으로 대피 소동

댓글 0 | 조회 911 | 2018.11.16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오클랜드에 있는 한 우체국 메일 센터에 가짜 무기가 도착되면서 한 때 전 임직원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어나면서, 이러한 가짜 무기류을 우편물로 보내지 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