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 테러위험 ,키위들 태국 방문에 경고

노영례기자 0 1,705 2018.09.09 12:03

한 여성이 음료를 마신 후 납치를 당할뻔한 위기를 겪은 후, 태국을 방문하는 키위들은 자신의 안전을 챙기라는 경고가 내려졌다.

 

이 여성은 함께 태국을 방문한 약혼자와 다른 일행으로부터 떨어져 낯선 러시아인에게 납치당하던 중 택시에서 구출되었다.

 

이 사건은 지난 2016년 가을에 발생했는데, 당시 샐리(가명)는 그녀의 약혼자, 사촌 및 약혼자의 누이와 함께 푸켓 섬의 가장 큰 해변인 빠똥에 있었다. 

 

많은 여행객이 붐비는 빠똥 해변의 방글라 로드는 400미터 길이로 술집, 클럽, 행상인 등이 있는 번잡한 거리로, 샐리와 일행은 그 곳에서 저녁 식사를 한 후 술을 마셨다.

 

밤 9시경 술을 주문하고 있을 때. 30대의 여성과 40대의 남성으로 보였던 러시아인 한 쌍이 그녀의 일행에게로 다가왔고 함께 어울렸다. 

 

샐리와 약혼자의 여동생이 춤을 추러 갈 때, 30대 금발 머리의 러시아 여성은 그들을 뒤따랐다. 그 여성은 술 한잔을 사준 후 샐리의 얼굴을 만졌고 아름답다고 말했다. 샐리는 조금 어색하고 이상하게 느끼기 시작했다고 사건 후에 말했다. 

 

러시아 여성은 샐리와 약혼자 여동생에게 길건너의 다른 가게로 가보자고 했고, 그녀를 따라간 두 사람은 이후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샐리의 약혼자는 러시아 남성과 함께 있으면서 이야기를 나누다가 나중에 샐리와 약혼자의 여동생이 없어진 것을 알고 그들을 찾기 위해 길을 나섰다.

 

그들의 핸드폰은 로밍 중이 아니어서 통화가 안되었다. 샐리의 약혼자는 러시아 남성이 샐리와 여동생을 다시 만나려면 자신과 함께 가야 한다고 말하자 러시아인에게서 벗어나 도망쳤다. 

 

호텔로 되돌아온 샐리의 약혼자는 호텔방이 비어 있는 것을 확인하자 비명을 지르며, 호텔 직원에게 약혼녀와 여동생의 실종을 알리고 도움을 요청했다.

 

샐리의 사촌은 호텔에서 나와 그들이 있었던 방글라 로드로 달려갔고, 그들이 있었던 두번째 바에서 약 400미터 떨어진 곳에서 택시에 태워지는 샐리를 발견했다. 그 당시 샐리는 의식이 없었고 그녀의 사촌이 큰 소동을 일으키자 사람들이 주목하기 시작했다. 샐리를 납치하려고 시도했던 사람과 택시 운전사는 도망쳤다.

 

의식이 없던 샐리와 약혼자의 여동생은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샐리는 온몸에 타박상을 입고 옷은 지저분해진 상태였었다. 병원에서 그녀들의 혈액 검사를 하지는 않았고 간호사들은 도움이 되기는 했지만, 사고를 당한 외국인들처럼 대했다고 알려졌다.  샐리와 약혼자의 여동생은 첫번째 술집에 들어간지 약 6시간 후 병원에서 퇴원했다. 

 

샐리는 며칠 동안 제대로 말을 할 수 없었고 무슨 일이 발생했는지 전혀 이해하지 못하다가 거의 2주 후에나 회복이 되었다. 그녀는 아직도 택시에 태워지기 전의 상황들에 대한 기억이 전혀 나지 않지만, 러시아 여성의 얼굴을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샐리는 휴가철이 되면서 태국을 찾는 뉴질랜드 사람들이 많다며 그곳에서의 안전에 유의할 것을 경고했다.

 

태국은 뉴질랜드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는 곳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지난 6월 30일까지 5만 천 명 이상이 방문했다.

 

정부의 Safe Travel 웹사이트에는 키위 여행자들이 태국의 여러 휴가 지역에서 남성 또는 여성과 함께 술을 마시다가 사고를 당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알렸다. 

 

샐리는 인신 매매 시도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며 낯선 사람과 술이나 음료수를 마실 때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태국 빠똥(Patong)에서 음료를 마실 때 주의할 점
-항상 칵테일과 같은 음료수가 아닌, 병을 구입해서 자신만의 음료를 마셔라.
-그룹과 대화할 때 자신의 술에 이상한 것이 들어가지 않는지 지켜봐라
-화장실 가기 전에 음료를 다 마셔라
-평상시보다 졸립다거나 의식이 흐릿해진다면 바로 도움을 요청하라
-빠똥의 경찰은 1155번을 누르면 된다.
-보이는 것이 두개 이상으로 보인다든지 하는 현상이 생기면 당신이 마신 음료에 마약이나 이상한 약이 들어가 있을 수 있다.

 

출처 : News&TalkZB 

 

7fcae3873dc41190ac9f2f5c71eac086_1536451
▲참고 이미지 : 기사와 직접 연관 없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논란 중인 ‘라임 이-스쿠터’ “웰링턴에서도 달린다”

댓글 0 | 조회 704 | 2018.11.13
지난달부터 국내에 진출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전기식 스쿠터 ‘라임 이-스쿠터스(Lime e-scooters)’가 웰링턴에도 진출한다.현재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영업 중인 … 더보기

오랫동안 낚시터로 사랑받은 오클랜드의 보행자 전용다리 폐쇄된다

댓글 0 | 조회 1,134 | 2018.11.13
지금까지 백여년 넘게 인근 주민들의 낚시터로 사랑을 받던 오클랜드의 한 보행자 전용 다리가 영구적으로 폐쇄된다.도로관리 당국인 NZTA는, 오네훈가(Onehunga)와 망게레 브리… 더보기

50대 실종자 찾는 오클랜드 경찰, 주민들도 집 창고 등 확인해주도록 당부

댓글 0 | 조회 712 | 2018.11.13
여성 실종자를 찾는 중인 오클랜드 경찰이 주민들에게 집 바깥의 창고 등을 확인해주도록 요청했다.미셸 심슨(Michelle Simpson, 50)은 11월 12일(월) 오전 11시 … 더보기

13일 화요일, 오클랜드를 제외한 북섬 초-중학교 교사 파업

댓글 0 | 조회 1,145 | 2018.11.13
13일 화요일, 오클랜드를 제외한 북섬 전 지역의 초-중학교 교사들이 1일 파업을 한다.교사 파업을 하는 지역에서는 학생들이 집에 하루 머물거나 대체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NZEI… 더보기

환경부 장관-예민한 토지 외국인에게 판매 승인 "자동 기계"라고...

댓글 0 | 조회 960 | 2018.11.13
(KCR방송=뉴질랜드) 유진 세이쥐 환경부 장관은 예민한 토지에 대하여 외국인에게 판매를 승인하는 “자동 기계”라고 국민당으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국토 관리를 겸직하고 있는 녹색… 더보기

민방위-25일 저녁, 모바일 재난 경보 시스템 시험 점검

댓글 0 | 조회 466 | 2018.11.13
(KCR방송=뉴질랜드) 민방위 본부는 오는 11월 25일(일요일) 오후 6시에서 7시 사이에 모바일 재난 경보 시스템을 시험 점검한다고 밝혔다.민방위와 재난 관리의 사라 스튜어트-… 더보기

아던 총리, 호주 모리슨 총리와 만나 현안 논의 예정

댓글 0 | 조회 495 | 2018.11.13
(KCR방송=뉴질랜드) 제씬다 아던 총리는 이번 주 새로운 호주의 스콧 모리슨 총리와 만나 여러 가지 현안에 대하여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아던 총리는 이번 주 싱가폴에서 열리는 … 더보기

교사들, 임금협상 타결 못하면 내년부터 단체 행동으로...

댓글 0 | 조회 766 | 2018.11.13
(KCR방송=뉴질랜드) 초등학교 교사들과 고등학교 교사들이 이번 정부와의 임금 협상에서 타결을 보지 못한다면 내년부터는 합동으로 단체 행동을 취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교… 더보기

NCEA 레벨1 영어 과목 온라인 시험, 서버 문제로 지연돼

댓글 0 | 조회 362 | 2018.11.13
(KCR방송=뉴질랜드) 3천 명이 넘는 수험생들이 NCEA 레벨 One의 영어 과목 온라인 시험에서 서버 문제로 일시 지연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서버와의 접속 문제로 연결이 되지 … 더보기

오래된 우유병, 키위 농장의 담장으로 재탄생

댓글 0 | 조회 1,151 | 2018.11.13
오래된 우유병 및 기타 연질 플라스틱은 새로운 재활용 계획하에 뉴질랜드 농장의 울타리 기둥으로 변신한다.뉴질랜드 창업 기업인 Future Post는 Fonterra와 Packagi… 더보기

독성 우려 해외주문 아동용 크레용, 세관에서 파기

댓글 0 | 조회 554 | 2018.11.13
해외에서 주문한 아동용 크레용의 잠재적인 독성 우려로 세관에서 파기했다.해밀턴의 사는 한 학부모는 3살 아들을 위해 해외에서 크리스마스 선물로 크레용을 구입했다. 그들은 아이가 예… 더보기

키위 세이버 가입자, 경제적 어려움으로....

댓글 0 | 조회 1,433 | 2018.11.13
새로운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많은 사람들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키위 세이버의 돈을 빨리 가져가는 것으로 나타났다.재정적인 어려움 때문에 키위 세이버에 비축된 돈을 가져가는 사람들의… 더보기

교민 심상술씨와 이금선부부 NZ도자기 국전에서 대상 수상.

댓글 0 | 조회 1,325 | 2018.11.12
교민 심상술(65세,86년 NZ이주,국기원 태권도9단전 브루나이공화국 태권도 국가대표감독 및왕실사범)과 이금선(64세, 전 노동부 서기관, 행정학 박사) 도예가 부부가 지난 11월… 더보기

키위 비즈니스, 이메일을 통한 사기 각별 주의

댓글 0 | 조회 957 | 2018.11.12
(KCR방송=뉴질랜드) 키위 비즈니스 업체들에게도 이메일을 통한 사기 행위가 늘어나고 그 피해 금액도 늘어나면서,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온라인 사기 행위를 관리하… 더보기

전기 스쿠터, 뉴질랜드에서도 뜨거운 인기

댓글 0 | 조회 1,458 | 2018.11.12
(KCR방송=뉴질랜드) 전기 스쿠터가 뉴질랜드에서도 뜨거운 인기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중국 전자업체인 샤오미가 출시한 “마이” 전기 스쿠터는 어제 처음으로 뉴질랜드 시장… 더보기

일요일, 세계 1차 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 행사와 추모식 열려

댓글 0 | 조회 315 | 2018.11.12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이슬비가 내리는 가운데, 오클랜드 전쟁 기념관에서는 세계 1차 대전 종전 백 주년 기념 행사와 추모식이 있었다.11월 11일 일요일 오전 11시, 세계… 더보기

뉴질랜드인 3명 중 1명, 은행 사기 당해

댓글 0 | 조회 1,939 | 2018.11.12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 사람 세 명 중 한 명이 은행 사기를 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또, Westpac 은행의 조사에서 응답자의 90%는 자신이 사기를 당하지 않을까 걱정… 더보기

주택 시장, 판매자 마켓에서 매입자 마켓으로...

댓글 0 | 조회 1,520 | 2018.11.12
(KCR방송=뉴질랜드) 주택 가격 오름세가 전국적으로 최고조를 지나면서 “Sellers’ market”(판매자 마켓)에서 “Buyers’ market”(매입자 마켓)으로 전환되고 … 더보기

12일 월요일, 오클랜드 지역 초-중학교 교사 1일 파업

댓글 0 | 조회 1,255 | 2018.11.11
12일 월요일, 오클랜드 지역 초-중학교 교사들이 파업에 참여한다. 월요일 오클랜드의 초등부 선생님들은 학교에 나가지 않고 미리 예정된 집회 현장으로 집결한다.오클랜드 지역의프라이… 더보기

제 4회 동포 스마트폰 및 컴퓨터 활용대회, 11월 24일

댓글 0 | 조회 254 | 2018.11.11
제 4회 동포 스마트폰 및 컴퓨터 활용대회가 오는 11월 24일 토요일에 열린다.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열리는 이 대회는 올해도 4회째로 개최된다. 10시부터 12시까지는 … 더보기

지진으로 활동 무대 옮기는 관광용 옛날 보트

댓글 0 | 조회 664 | 2018.11.11
10여년 이상을 한 지역 명물이었던 오래된 보트가 활동 무대를 옮긴다.지난 2005년부터 최근까지 북섬 말버러(Marlborough) 지역의 블레넘(Blenheim) 시내를 관통하… 더보기

산악자전거 타던 50대 사망, 충돌사고로 추정돼

댓글 0 | 조회 841 | 2018.11.11
남섬 북단의 골든 베이(Golden Bay) 해변에서 산악자전거를 타던 50대 남성이 사망했다.11월 10일(토) 오후 2시 30분경 타카카(Takaka) 인근의 라메카 트랙(Ra… 더보기

롱 워크 홈,웰링턴 지진 대비 도시에서 집으로 걷기

댓글 0 | 조회 671 | 2018.11.11
토요일, 웰링턴 지역에서 약 125 명의 주민들이 대규모의 지진에 대비하여 도시에서 집으로 걸어가는 테스트를 했다.민방위 웰링턴 지역 비상 관리부의 스콧 드레이씨는 국도 1번과 국… 더보기

경찰 테이저건 '레이저 페인팅', 14세 미만 9건

댓글 0 | 조회 577 | 2018.11.11
14세가 안된 한 소녀가 칼로 자해를 시도하자 경찰이 전자 충격기로 레이저 페인팅을 하며 칼을 내려놓도록 지시했다. 그녀는 14세 이하로 테이저건 '레이저 페인팅'을 맞은 사람 중… 더보기

여행 중- 피지 입원 암 환자, 귀가 위해 친구가 나서...

댓글 0 | 조회 1,321 | 2018.11.11
피지의 병원에 입원한 암환자가 중증 상태로 빠지자 그 친구가 그를 뉴질랜드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모금에 나섰다.네이피어 주민인 Jarred Thompson씨는 친구와 함께 휴가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