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전문가, 아이들은 부모의 관심 기다려

노영례 0 498 2018.08.30 19:46

사이버 안전 전문가인 존 파슨스씨는 아이들이 부모가 자신들에게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많은 부모들은 아이들이 항상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화면을 들여다보고 있고 아이들이 말을 듣지 않는다고 불평한다. 그러나, 사이버 안전 전문가인 존 파슨스씨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부모가 자신들의 스마트폰 등을 들여다보기 너무 바빠서 자신들과 말을 하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있다.

 

지난 주 타우포에서 학생, 교사, 부모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안전에 관한 워크샵을 가진 파슨스씨는 부모들이 스마트폰 등에 빠져서 자녀들을 무시하고 있다는 말을 점점 더 자주 듣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 중 일부는 엄마 아빠가 기기를 내려 놓고 자신과 시간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파슨스씨는 1년 동안 9명의 소녀에게 어머니와 함께 하고 싶은 것을 물었을 때, 그 대답이 그냥 같이 산책하러 가는 것이라는 답을 들었다. 그러나, 소녀들은 산책하러 나갔다가 어머니가 자신과의 대화 대신에 사진을 찍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파슨스씨는 소녀가 "왜 스마트폰 대신 자신의 생각이나 기억으로 사진을 찍지 않는가?"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다른 아이들은 부모에게 뭔가 해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부모방에 갔을 때, 부모들은 잘했다며 아주 자랑스럽다고 말하면서도 아이를 바라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파슨스씨는 기술적인 문제가 아니라 관계의 문제라며 아이들이 과학 기술 사용을 바꾸기 원한다면 부모들은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등 과학 기술을 안전하게 사용하는 데 필요한 세가지 가장 중요한 자산은 자제력, 공감, 자신감 등 강한 감각이라며 그 모든 것들은 아이를 양육하고, 사랑하고 보호하는 가정에서 발견될 수 있으며, 아이와 가진 가장 중요한 관계는 그들이 가진 테크놀로지가 아니라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슨스씨는 15년 동안 Citizen 21 Ltd에서 사이버 범죄 피해자를 위해 근무했다.

 

그는 학교와 지역 사회, 학생과 학부모와 함께 경찰과 협력해 교사를 위한 아동 보호 훈련을 제공하기 위해 매년 타우포를 방문했다.

 

그는 또한 자녀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부모들을 위한 무료 워크샵을 진행했으나, 이번에는 부모의 참여가 저조했다. 한 학교에서는 천 명의 학생들 중 35~40명만 부모가 참여했다. 

 

파슨스씨는 많은 부모들이 온라인상의 위험을 인식하지 못한다며 아이들이 늦은 시간까지 잠을 자지 않고 온라인으로 게임을 하는 경우가 많다며, 그러한 생활 습관이 소아 성애자들의 타켓이 되는 등 위험에 노출된다고 말했다. 

 

그는 뉴질랜드에서 자녀를 키우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이들이 사랑과 연민으로 키워지며 비판과 의견 교환을 통해 열린 의사 소통을 이끌어내고, 그래서 그들의 인생에서 무엇이든 이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 News&TalkZB 


34b85fbda50d3547efeb3a00197c86cb_153561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고교에서 학생들 싸움, 한 명 중상, 한 명은 경찰에 체포돼

댓글 0 | 조회 1,292 | 2018.11.06
고등학교 내에서 학생들 간 폭행사건으로 한 학생이 중상을 입었다.남섬 인버카길 경찰에 따르면 11월 6일(화) 오후 2시에 비상센터로 폭력사건 신고가 접수됐다. 이번 사건은 사우스… 더보기

키위들의 인터넷 포르노 접근 제한 여부, 정부에서 검토 중

댓글 0 | 조회 1,661 | 2018.11.06
정부에서는 키위들의 포르노에 대한 접근을 제한할지 여부를 검토 중이다.인터넷 포르노의 잠재적인 규제와 관련해 사용자의 연령을 체크하는 영국 등의 해외 사례 등을 살펴보고 있다.트레… 더보기

정부, 전국적으로 노인 케어 인력 더 늘여

댓글 0 | 조회 937 | 2018.11.06
정부에서는 전국적으로 노인 케어 업종 인력을 더 늘릴 계획으로 160명을 추가로 훈련할 예정이다.사회개발부는 전국 8개 지역에서 160명의 노인 케어 인력 양성을 위해 의료 분야 … 더보기

불법 수입된 낙태약, '생명 위협' 경고

댓글 0 | 조회 447 | 2018.11.06
지난해 39가지의 낙태 의약품 등이 불법적으로 해외에서 들여오다 적발당한 것으로 알려졌다.수입된 낙태 의약품 중 Mifepristone과 misoprostol등의 알약은 유산을 유… 더보기

포도 수확기 등 원예 산업 부족한 일손, 해외 근로자로...

댓글 0 | 조회 769 | 2018.11.06
(KCR방송=뉴질랜드) 원예 산업과 와인용 포도 산업의 수확기에 절대적으로 부족한 일손에 대하여, 정부는 해외로부터 임시 근로자들을 천 7백 명을 더 늘려 만 2천 850명으로 늘… 더보기

워터뷰 터널에 들어간 개, 잠시 교통 정체 빚어

댓글 0 | 조회 660 | 2018.11.06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일요일 밤 워터뷰 터널에 한 마리의 개가 들어오면서 잠시 교통이 정체 현상을 빚었던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해 7월에 개통된 터널에 개 한 마리가 들어와… 더보기

14년전 왕가레이에서 실종된 한국인 노인, 유해 발견돼

댓글 0 | 조회 2,973 | 2018.11.06
(KCR방송=뉴질랜드) 14년전 왕가레이에서 실종된 한국인 노인의 케이스가 마침내 종료되게 된 것으로 경찰은 밝혔다.2004년 11월 19일 아들을 찾아 한국에서 이틀동안 왕가레이… 더보기

10월, 오클랜드 평균 주택 매매가격-93만 7천 달러

댓글 0 | 조회 1,232 | 2018.11.06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최대 부동산 중개 회사인 Barfoot & Thompson 은 봄이 다가오면서, 부동산 경기도 살아나 지난 10월의 평균 매매 가격이 93만… 더보기

가짜 신분증 사용, 젊은이 뿐만 아니라 노년층에서도...

댓글 0 | 조회 949 | 2018.11.06
(KCR방송=뉴질랜드) 가짜 신분증을 사용하는 경우가 젊은이들 뿐만 아니라 나이가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도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아직 Super Gold Card를 받을 수… 더보기

정부-불꽃 놀이 금지, 현재는 모색하지 않아

댓글 0 | 조회 993 | 2018.11.05
가이 포크스 불꽃놀이가 오늘밤도 하늘을 밝히고 있는 가운데,매년 열리는 이 불꽃놀이로 인해 수십 번의 화재가 발생했다며, 불꽃놀이를 금지해달라는 요청이 나왔다.Ban the Boo… 더보기

불꽃놀이로 인한 소방대원 출동, 24시간 동안 26건

댓글 0 | 조회 826 | 2018.11.05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오후까지 지난 24시간 동안 불꽃놀이로 인하여 최소한 스물 여섯 건의 소방 요원들의 출동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오늘 Guy Fawkes 밤에는 공식… 더보기

오클랜드, 구간 단속 스피드 카메라 시범적으로 운영

댓글 0 | 조회 2,364 | 2018.11.05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워터뷰 터널과 남부 지역에 새로운 구간 단속 스피드 카메라가 시험 운영되며, 점차적으로 이를 전국적으로 확대할 방침인 것으로 정부는 밝혔다.구간 단… 더보기

어젯밤 북섬 헤이스팅스, 4.5 지진

댓글 0 | 조회 958 | 2018.11.05
(KCR방송=뉴질랜드) 어젯밤 강도 4.5의 지진이 북섬 지역에서 발생했다.일요일밤 10시 32분 헤이스팅스 북쪽 25Km, 지하 18Km 지점에서 지진이 일어났으며, 2천 명에 … 더보기

북섬 시골 작은 마을, 저렴한 휘발유 주유소에 사람들 발길 몰려

댓글 0 | 조회 1,788 | 2018.11.05
(KCR방송=뉴질랜드) 북섬 시골의 한 조그만 마을의 주유소가 저렴한 휘발유 가격으로 공급하면서, 전국적으로 싼 주유소를 찾고 있는 사람들의 발길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보기

정부, 교사 지원에 특별 기금 2억 천 7백만 달러 지원

댓글 0 | 조회 965 | 2018.11.04
자신다 아던 총리는 최근 교사 부족 등 어려움을 호소하는 초, 중등학교 교장 및 교사들을 위해 특별 기금 2억 천 7백만 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올해 교사들 파업을 주도한 교사… 더보기

딸 학교 내려준 뒤 실종된 아버지, 시신 발견돼

댓글 0 | 조회 4,686 | 2018.11.04
지난 10월 29일 딸을 학교에 내려준 뒤 실종되었던 남성의 시신이 토요일밤에 발견되었다.해밀턴에 사는 크리스토퍼 헉스테이블씨는 지난달 29일 월요일에 딸을 학교에 내려준 후 실종… 더보기

지난해 여름은 폭염, 올 여름 날씨 예측은?

댓글 0 | 조회 1,874 | 2018.11.04
지난해 여름, 뉴질랜드는 폭염으로 잠을 못이루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더위가 기승을 부렸다.타스만 해를 오랫동안 온난한 목욕탕처럼 바꾸어 놓았던 기록적인 뜨거운 여름, 빙하가 녹아내… 더보기

여성회-'스마트폰 활용' 및 '문서 편집' 무료 특강, 11월 5일부터~

댓글 0 | 조회 519 | 2018.11.04
11월 5일 월요일부터 11월 22일 목요일까지 12일차로 나뉘어 '스마트폰 활용 및 문서 편집 무료 특강'이 있다.재외동포재단의 후원을 받아 매주 화요일마다 운영되던 여성회 컴퓨… 더보기

[포토 뉴스] 캠퍼밴 여행은 이렇게...

댓글 0 | 조회 886 | 2018.11.04
Campervan Travel, 캠퍼밴 여행은 이렇게...이 사진은 박성택 작가가 찍은 작품이다.그는 뉴질랜드 사진여행을 위한 작은 마당으로www.nzphototravel.com웹… 더보기

파킨슨 병을 앓고 있는 노인, 도우미 개와 버스 타려다 거절당해

댓글 0 | 조회 1,440 | 2018.11.04
파킨슨 병을 앓고 있는 오클랜드의 한 노인이 자신을 돕고 함께 움직이는 개를 데리고 버스에 타려다 거절당한 후, 대중 교통 수단 이용을 무서워하고 있다.85세의 마이크 다킨 씨는 … 더보기

타인 위해 구입한 항공권, 보험 들었어도 환불 안돼

댓글 0 | 조회 949 | 2018.11.04
다른 사람을 위해 비행기 표를 구입하면서 취소 시 환불되는 보험에 들었던 한 남성이 항공권에 자신의 이름이 없기 때문에 환불받을 수 없다는 답을 들었다.크라이스트처치에 사는 Gav… 더보기

11월 16일. 넬슨 지역 일부 병원 약국 직원 파업

댓글 0 | 조회 487 | 2018.11.04
남섬 넬슨 말보로 지역 보건 당국이 고용한 약사 및 약국 직원 11명이 협상 과정에 실망해 파업에 찬성표를 던졌다.오는 11월 16일 금요일, 블레넘에 있는 넬슨 병원과 와이라우 … 더보기

오클랜드 불교 사원 들이박은 SUV차량, 한 사람 부상

댓글 0 | 조회 1,426 | 2018.11.04
오클랜드의 한 불교 사원의 울타리를 통과한 SUV차량이 건물에 충돌했다.이 사고는 일요일 새벽 5시 45분경 리치몬드 로드 (Richmond Road)와 워녹 스트리트(Warnoc… 더보기

폭죽 원인으로 보이는 대형 산불, 소방관들 “주택 확산 필사적으로 막아”

댓글 0 | 조회 1,107 | 2018.11.03
가이 폭스 데이를 앞두고 소방 당국이 비상인 가운데 폭죽이 원인으로 보이는 대형 산불이 발생해 자칫하면 주택 여러 채가 불에 탈 뻔했다.산불은 11월 2일(금) 늦은 오후에 남섬 … 더보기

절벽 추락 후 극적 구조된 독일 배낭여행객, 눈물로 감사 인사 전해

댓글 0 | 조회 822 | 2018.11.03
가파른 해안 절벽에서 추락해 힘든 작업 끝에 극적으로 구조됐던 20대의 외국인 여성 배낭여행객이 구조대원들에게 눈물의 감사 인사를 전했다.11월 1일(목) 오후 2시경 더니든 남쪽…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