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편 예약 시, 영문 이름 표기 잘못하면 추가 비용들어

노영례 0 1,803 2018.08.30 10:14

오클랜드의 한 남성은 에어 뉴질랜드 웹사이트를 통해 동료의 항공편을 예약했다가 영문 이름 표기에 실수가 있었음을 발견했다. 

 

이 남성은 미국 뉴욕행 비행기를 예약하면서 동료의 이름인 마이클 대신에 마이크로 잘못 표기한 것을 알았다.

 

에어 뉴질랜드에서는 항공사들간에 상업적인 계약을 맺었음에도 뉴욕행 비행편 중 로스엔젤레스에서 뉴욕으로 가는 비행편이 유나이티드 에어라인이었기 때문에 이름을 변경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유일한 방법은 항공권을 취소하는 것이었고, 에어 뉴질랜드는 300달러의 수수료를 면제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남성은 프리미엄 이코노미 판매가 끝났고 동일한 항공편 예약하는데 $1,000의 비용이 더 들었다. 애초에 예약한 에어 뉴질랜드 프리미엄 이코노믹 석의 예약 비용은 $4,877였다.

 

이름을 밝히기를 원치 않는 이 남성은 항공사간 제휴를 맺었어도 이름 변경 같은 실수는 티켓 발권이 끝난 후에는 신속하게 처리가 안 된다고 불만을 표했다.

 

그러나 에어 뉴질랜드는 국제선 예약에서 예약자의 이름이 보안을 위해 여권의 이름과 일치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특히 다른 항공사를 이용하는 여행에서는 반드시 지켜야 할 부분이라 말했다.

 

에어 뉴질랜드 대변인은 에어 뉴질랜드 운항 서비스만 이용하는 예약의 경우에는 약간의 맞춤법 오류가 무료로 변경된다고 전했다.

 

그러나, 동일한 사람이 여행하며 결혼한 이름으로 예약한 후, 결혼 전 이름으로 되어 있는 여권 이름으로 바꾸는 등의 경우 등에서는 요금이 부과된다고 말했다. 

 

에어 뉴질랜드 측에서는 나중에 잘못된 비행기 티켓을 업데이트하는데 소요되는 시간 등을 불필요하게 허비하지 않으려면 고객이 예약할 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여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에어 뉴질랜드에서는 다른 항공사에 대한 국제선 여행과 관련된 티켓의 이름은 변경할 수 없고, 이러한 경우에는 발행된 티켓을 취소하고 새로운 티켓을 예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News&TalkZB

 

bd28a0e842611d9c9bd556b294c4ff9b_153558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가뭄으로 수돗물 사용 제한 경보 내려진 픽턴 항구

댓글 0 | 조회 878 | 2019.02.14
가뭄으로 인해 남북섬을 잇는 항구 도시로 잘 알려진 픽턴(Picton)에서 수돗물 사용 제한 경보가 내려졌다.최근 말보러(Marlborough) 시청은 픽턴 지역의 수돗물을 공급하… 더보기

노스 캔터베리의 체비엇 “14일 한낮 기온 35.6℃, 전국에서 가장 더웠다”

댓글 0 | 조회 815 | 2019.02.14
노스 캔터베리의 작은 마을인 체비엇(Cheviot)의 한낮 기온이 35.6℃까지 치솟으면서 2월 14일(목) 전국에서 가장 더운 곳으로 기록됐다.이날 전국적으로 무더위가 닥친 가운… 더보기

갈수록 치솟는 웰링턴 렌트비, 주당 595달러 신기록 도달해

댓글 0 | 조회 1,010 | 2019.02.14
웰링턴 세입자들이 오클랜드 세입자들보다 주당 45달러의 임대료를 더 지불하면서 전국 최고의 렌트비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최근 나온 ‘트레이드 미 임대가격지수(Trade Me Re… 더보기

지난 1월, 브로콜리와 상추값 크게 올라, 유유값은 19월래 최저

댓글 0 | 조회 816 | 2019.02.14
작년 12월에 7년 이래 최저가로 값이 떨어졌던 브로콜리가 금년 1월에는 정상 가격으로 돌아오면서 가격이 크게 올랐다.2월 14일(목) 발표된 통계국의 먹거리 물가 동향에 따르면,… 더보기

이민자 노동력 착취한 제빵회사 대표 “밀린 임금과 벌금 등 11만 5000불 지급…

댓글 0 | 조회 2,778 | 2019.02.14
이민 노동자에게 제대로 임금을 주지 않은 제빵회사 대표에게 벌금과 밀린 임금을 모두 지급하라는 명령이 내려졌다.고용관계국(Employment Relations Authority, … 더보기

호주에서 다가오는 거대한 먼지구름, 14일부터 NZ 하늘에도 영향

댓글 0 | 조회 3,452 | 2019.02.14
호주에서 발생한 ‘거대한 먼지 구름(big dust cloud)’이 뉴질랜드로 다가오고 있다.2월 14일(목) 오전에 기상 당국은, 호주 퀸스랜드 지역에서 발생한 먼지 구름이 당일… 더보기

30만 명 넘는 키위 해발 3미터 이내 살고 있어, 해수면 상승에 위험

댓글 0 | 조회 1,470 | 2019.02.14
(KCR방송=뉴질랜드) 삼십 만 명이 넘는 뉴질랜드 사람들이 해발 3미터 높이가 안 되는 곳에서 살고 있으며, 기상 변화로 매년 해수면이 상승하고 있는 상황에서 곧 위험에 처해질 … 더보기

혹스베이 지역 병원, 완전한 소독 안된 의료 도구 사용 논란

댓글 0 | 조회 596 | 2019.02.14
(KCR방송=뉴질랜드) Hawkes Bay 지역 보건 위원회의 케빈 아킨슨 의장은 관할 지역에서 이루어진 의료 수술 과정에서 문제가 더 이상 없다고 밝히며, 환자들을 안심시키고 있… 더보기

넬슨 지역 산불, 여전히 기승 부리고 있어

댓글 0 | 조회 275 | 2019.02.14
(KCR방송=뉴질랜드) 넬슨 지역의 산불이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소방대원들은 뜨거운 날씨 속에서도 뜨거운 화마와 싸움을 계속하고 있으며, 불길이 확산되지 않도록 애를 쓰고 있… 더보기

아던 총리, 마운트 로스킬로의 전철사업 공약 지키지 못해

댓글 0 | 조회 898 | 2019.02.14
(KCR방송=뉴질랜드) 제씬다 아던 총리가 노동당 당수가 되면서 내세웠던 약속들 중 하나가 지켜지지 않고 슬그머니 사라지고 있다.아던 총리가 노동당 당수로서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 더보기

시멘트 트럭 화재, 오클랜드 남부 고속도로 출근길 정체

댓글 0 | 조회 599 | 2019.02.14
목요일 아침 출근길 시간대에 오클랜드 남부 고속도로에서 시멘트 트럭의 화재로 인해 차량 정체가 더 심해졌다.이 사고는 아침 6시 30분경 남쪽으로 향하는 1번 모터웨이 마켓 로드(… 더보기

잇단 추락사고로 크게 다친 아일랜드 출신 젊은이들

댓글 0 | 조회 1,359 | 2019.02.13
지난달 초 아일랜드 출신의 한 청년이 크라이스트처치 해변에서 추락해 심각한 부상을 입은데 이어 몇 주 만에 같은 나라 출신의 젊은 여성이 또 암벽 등반 사고로 중상을 입었다.지난 … 더보기

중앙은행 OCR 1.75%로 동결, 내년까지 현 이자율 이어질 듯

댓글 0 | 조회 852 | 2019.02.13
2월 13일(수) 뉴질랜드 중앙은행이 ‘기준이자율(OCR)’을 이전과 같은 1.75%로 동결한다고 발표했다.애드리안 오르(Adrian Orr) 중앙은행 총재는 또한, 현재와 같은 … 더보기

연간 149회, 이틀 반에 한 번꼴로 주차위반 티켓 받은 웰링턴 운전자

댓글 0 | 조회 989 | 2019.02.13
2018년에 오클랜드를 포함한 웰링턴과 크라이스트처치 등 국내 3대 대도시 중에서 주차 위반 티켓을 가장 많이 받았던 운전자는 웰링턴 출신이었다.2월 13일(수) 공개된 관련 자료… 더보기

지난해 주택가격, 지난 6년 이래 가장 저조한 속도로 상승

댓글 0 | 조회 1,374 | 2019.02.13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해 주택 가격이 지난 6년동안 가장 저조한 속도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최근의 QV에서의 자료에서 1월의 주택 가격 인상율은 2.9%로 떨어졌으며, 2… 더보기

임시 비자 거주 부모의 두 살된 딸,추방 통지 받아

댓글 0 | 조회 2,019 | 2019.02.13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 출생하였지만 부모의 비자 상태로 임시 비자로 거주하고 있는 두 살 짜리의 여아에게 추방 통지 내용의 이민성 편지가 도착하여, 그 부모들은 놀라움… 더보기

넬슨 산불 지역, 어제밤에도 두 차례나 화염이 크게 솟아 올라...

댓글 0 | 조회 436 | 2019.02.13
(KCR방송=뉴질랜드) 넬슨 지역의 산불이 어제 밤에도 두 차례나 화염이 크게 솟아올랐다고 지역 민방위 관계자는 밝혔다.그는 많은 사람들이 귀가 조치를 하지 않고 계속해서 대피하도…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쇼핑몰 남자 화장실, 몰카 찍던 남성 체포

댓글 0 | 조회 773 | 2019.02.13
(KCR방송=뉴질랜드) 크라이스처치의 한 쇼핑 몰의 남자용 화장실에서 휴대폰의 카메라로 몰래 남성의 용변 모습과 성기를 찍은 남성이 유죄 판결로 추방될 것으로 알려졌다.남미에서 온… 더보기

북부 지역 하수 처리 연못, 수백 마리의 새들이 죽어

댓글 0 | 조회 693 | 2019.02.13
(KCR방송=뉴질랜드) 북부 지역의 카운실이 관리하는 하수 처리 연못에 수백 마리의 새들이 죽은 채로 물에 젖은채 썩어가는 모습으로 연못가에 쌓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몇 주… 더보기

"웰링턴 국회에 내걸린 태극기", 표창원 의원 공식일정 중

댓글 0 | 조회 3,572 | 2019.02.12
뉴질랜드를 방문한 표창원 의원은 2월 11일 월요일부터 뉴질랜드 “수상의 친구, Fellow of Prime Minister” 로 초청받은 공식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자신다 아던… 더보기

[포토뉴스] 아름다운 세상...

댓글 0 | 조회 271 | 2019.02.12
이 사진은Jong Annie Park님의 작품이다. 그녀는 매크로(Macro; 근접) 사진을 주로 찍고 있으며,​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jong_annie_p… 더보기

플라스틱 문제, 환경 및 사회적 이슈의 상위 관심사

댓글 0 | 조회 404 | 2019.02.12
환경 및 사회적 이슈에서 키위들은 플라스틱 문제를 가장 큰 관심사로 여긴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최신 Colmar Brunton Better Futures 보고서는 20… 더보기

운전하며 휴대폰 사용, 웰링턴에서 한시간만에 25명 단속에 걸려

댓글 0 | 조회 1,122 | 2019.02.12
웰링턴 경찰은 월요일밤에 거리 단속에서 한 시간 만에 25명의 운전자가 휴대폰 사용을 하다 걸린 것에 대해 실망했다고 전했다.단속은 웰링턴 북부 포리루아(Porirua)의 푸케루아… 더보기

오클랜드 iwi, 그들의 카파 하카 공연 지원 보조금 발표

댓글 0 | 조회 476 | 2019.02.12
오클랜드 소재의 iwi Ngāti Whātua Ōrākei는 그들의 카파 하카 공연을 지원하기 위한 보조금을 제공을 발표했다.iwi가 스포츠 펀딩에 카이 하카 (kai haka 공… 더보기

두살 여아를 문 개, 주인은 안락사 안된다고...

댓글 0 | 조회 2,794 | 2019.02.12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두 살짜리 여자 아기를 공격한 개의 주인은 아이의 엄마에게 개가 아이에게 위험하다고 경고를 했기 때문에, 개를 안락사하면 안된다고 주장하고 있다.그러나 개에게 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