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휴가 중 위중한 병에 걸린 키위 여성 “NZ 정부, 귀국 비용 지불할 수 없다”

서현 0 2,784 2018.08.28 20:41

 

뉴질랜드 정부가 해외 휴가 중 심각한 질병으로 병원에서 치료 중인 뉴질랜드 여성을 본국으로 데려오기 위한 비용을 지급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

 

해밀턴 출신의 애비 하틀리(Abby Hartley)가 남편과 함께 인도네시아 발리로 휴가를 떠나 도착한 첫날, 장이 뒤틀리면서 출혈까지 발생해 덴파사르(Denpasar)누사 두아(Nusa Dua)에 있는 현지의 민간병원을 찾은 것은 지난 8 1().

 

이후 수술은 잘 이뤄졌지만 그녀에게 곧바로 급성 호흡 장애 증후군(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의사들은 그녀를 인공적으로 혼수상태에 빠뜨리고 인공호흡기를 다는 조치를 취했다.

 

급기야 흉부 감염으로 인해 한쪽 폐까지 망가진 환자는 현재 공립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나 항생제 치료가 안 되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사연은 보험회사가 병원비(hospital bills) 지급을 거절한 후 딸인 소피(Sophie)와 지인들이Givealittle 모금 웹사이트를 개설하면서 주변에 알려졌다.

 

남편에 따르면 지금까지의 병원비가 10만달러 정도이며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환자를 귀국시키는 데는 16만달러가 추가로 필요한 상황이다.

 

한편 가족들은 이 사연을 지난 8 18()에 재신다 아던 총리와 윈스턴 피터스 외교장관에게 이메일로 알리고 도움을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피터스 장관은, 자신도 환자가 빨리 쾌유하기를 바라며 사정이 정말 딱하다는 것은 잘 알지만 외국 체류 중 일어난 일이기 때문에 귀국 비용을 정부가 댈 수는 없다고 확인했다.  

 

그는 자카르타의 뉴질랜드 대사관에서 영사 업무를 협조하도록 했다면서 가족들이 보험회사와 접촉할 것을 권했다고 전했다.

 

한편 8 28() 오후 현재 Givealittle page에는 모두 2965명이 참여해 164300달러가 모금된 것으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여성회-'스마트폰 활용' 및 '문서 편집' 무료 특강, 11월 5일부터~

댓글 0 | 조회 520 | 2018.11.04
11월 5일 월요일부터 11월 22일 목요일까지 12일차로 나뉘어 '스마트폰 활용 및 문서 편집 무료 특강'이 있다.재외동포재단의 후원을 받아 매주 화요일마다 운영되던 여성회 컴퓨… 더보기

[포토 뉴스] 캠퍼밴 여행은 이렇게...

댓글 0 | 조회 888 | 2018.11.04
Campervan Travel, 캠퍼밴 여행은 이렇게...이 사진은 박성택 작가가 찍은 작품이다.그는 뉴질랜드 사진여행을 위한 작은 마당으로www.nzphototravel.com웹… 더보기

파킨슨 병을 앓고 있는 노인, 도우미 개와 버스 타려다 거절당해

댓글 0 | 조회 1,440 | 2018.11.04
파킨슨 병을 앓고 있는 오클랜드의 한 노인이 자신을 돕고 함께 움직이는 개를 데리고 버스에 타려다 거절당한 후, 대중 교통 수단 이용을 무서워하고 있다.85세의 마이크 다킨 씨는 … 더보기

타인 위해 구입한 항공권, 보험 들었어도 환불 안돼

댓글 0 | 조회 950 | 2018.11.04
다른 사람을 위해 비행기 표를 구입하면서 취소 시 환불되는 보험에 들었던 한 남성이 항공권에 자신의 이름이 없기 때문에 환불받을 수 없다는 답을 들었다.크라이스트처치에 사는 Gav… 더보기

11월 16일. 넬슨 지역 일부 병원 약국 직원 파업

댓글 0 | 조회 487 | 2018.11.04
남섬 넬슨 말보로 지역 보건 당국이 고용한 약사 및 약국 직원 11명이 협상 과정에 실망해 파업에 찬성표를 던졌다.오는 11월 16일 금요일, 블레넘에 있는 넬슨 병원과 와이라우 … 더보기

오클랜드 불교 사원 들이박은 SUV차량, 한 사람 부상

댓글 0 | 조회 1,428 | 2018.11.04
오클랜드의 한 불교 사원의 울타리를 통과한 SUV차량이 건물에 충돌했다.이 사고는 일요일 새벽 5시 45분경 리치몬드 로드 (Richmond Road)와 워녹 스트리트(Warnoc… 더보기

폭죽 원인으로 보이는 대형 산불, 소방관들 “주택 확산 필사적으로 막아”

댓글 0 | 조회 1,107 | 2018.11.03
가이 폭스 데이를 앞두고 소방 당국이 비상인 가운데 폭죽이 원인으로 보이는 대형 산불이 발생해 자칫하면 주택 여러 채가 불에 탈 뻔했다.산불은 11월 2일(금) 늦은 오후에 남섬 … 더보기

절벽 추락 후 극적 구조된 독일 배낭여행객, 눈물로 감사 인사 전해

댓글 0 | 조회 822 | 2018.11.03
가파른 해안 절벽에서 추락해 힘든 작업 끝에 극적으로 구조됐던 20대의 외국인 여성 배낭여행객이 구조대원들에게 눈물의 감사 인사를 전했다.11월 1일(목) 오후 2시경 더니든 남쪽… 더보기

벌꿀 치료효과 과대포장-수출한 오클랜드 사업가, 2만 6천 달러 벌금

댓글 0 | 조회 1,383 | 2018.11.03
오클랜드의 한 사업가는 오클랜드 지방 법원에서 벌꿀을 판매하며 치료 효과 등을 과대 포장해 오해를 불러일으킨 혐의로 $26,300의 벌금형에 처해졌다.그는 식품법 (Food Act… 더보기

차가운 전선-북쪽으로 이동,폭우와 강풍 경고

댓글 0 | 조회 991 | 2018.11.03
차가운 전선이 전국을 휩쓸며 점차적으로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폭우와 강풍 경고가 내려졌다.토요일에 남섬에서 차가운 전선이 북섬 쪽으로 이동하면서, 토요일 정오 전후로 웰링턴 등에서는… 더보기

[포토뉴스] 별만큼 많은 인연들...

댓글 0 | 조회 316 | 2018.11.03
이 사진은 박성택 작가가 타우랑가 여행에서 찍은 작품이다.그는 뉴질랜드 사진여행을 위한 작은 마당으로www.nzphototravel.com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보행자 친화적인 오클랜드 도심 계획, 일부 기업주들 우려

댓글 0 | 조회 1,029 | 2018.11.03
오클랜드 도심을 보행자 친화적으로 바꾸기 위한 도시 계획에 대해 일부 기업주들이 우려를 표했다.오클랜드 시티 중심가의 일부는 보행자를 위한 길을 만들기 위해 차 진입이 금지될 수 … 더보기

11월 5일부터 공항 출국 카드 없어져

댓글 0 | 조회 2,448 | 2018.11.03
11월 5일 월요일부터 국제선을 이용하는 여행객들은 뉴질랜드를 떠날 때 더 이상 출국 카드를 작성하지 않아도 된다고 뉴질랜드 관세청은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매년 약 650만 건의 … 더보기

와나카의 Lake Hawea 근처 화재, 주민들 대피

댓글 0 | 조회 551 | 2018.11.02
남섬의 와나카의 레이크 하웨아 근처에서 화재가 발생해 근처의 주민들이 대피하고 국도 6번이 폐쇄되었다.화재가 난 곳은 소나무 숲으로 하웨아 호수(Lake Hawea​)의 남서부에 … 더보기

매년 키위 중 최대 500명, 피부암으로 사망

댓글 0 | 조회 1,272 | 2018.11.02
호주의 한 전문가는 뉴질랜드인의 피부암 발생 비율이 하락할 수 있다고 말했지만, 여전히 피부암으로 숨지는 키위들의 수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전국적으로 경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매… 더보기

세계에서 '기업하기 좋은 나라' 1위는 뉴질랜드, 한국은 5위

댓글 0 | 조회 1,587 | 2018.11.02
세계에서 '기업하기 좋은 나라' 1위는 뉴질랜드, 한국은 5위로 발표되었다.세계 190개국을 대상으로 2018년 세계은행(World Bank)의 기업환경평가(Doing Busine… 더보기

[포토뉴스] 타우랑가 여행에서...

댓글 0 | 조회 1,117 | 2018.11.02
이 사진은 박성택 작가가 타우랑가 여행에서 찍은 작품이다.그는 뉴질랜드 사진여행을 위한 작은 마당으로 www.nzphototravel.com/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밀포드 사운드 가는 퀸즈타운 도로 사망사고, 현지인들 안전 우려

댓글 0 | 조회 1,402 | 2018.11.02
유명한 관광지인 밀포드 사운드로 가는 국도 6번에서 2주만에 또다시 사망자가 발생하는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현지 주민들은 안전문제가 심각하다고 말하고 있다.목요일 퀸즈타운 … 더보기

미국 과학자, 뉴질랜드에도 일본식 쓰나미 위험 경고

댓글 0 | 조회 3,224 | 2018.11.02
미국의 한 과학자는 뉴질랜드 근처의 활발한 지진 활동으로 인해 "뉴질랜드의 모든 해안 지역"에 일본에서처럼 쓰나미가 발생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워싱턴 대학의 연구 과학자 브랜던… 더보기

오클랜드 스쿨 버스 줄이자, 부모가 학생 등하교-불만 제기

댓글 0 | 조회 1,295 | 2018.11.02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교통 당국이 학교에 배정된 스쿨 버스의 개수를 줄이고 학생들이 일반 교통 수단을 활용하도록 하는 정책을 실행한 뒤로 많은 부모님들이 버스 대신 직접… 더보기

오클랜드 카운실 운영 스파, 레지오넬라 증 병원균 발견돼

댓글 0 | 조회 1,089 | 2018.11.02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카운실에서 운영하는 지역 스파 풀 장에서 레지오넬라 증을 일으키는 병원균이 발견되었다.지난 주 금요일 팬뮤어에 있는 Lagoon Pool and L… 더보기

이번 주말, 뉴질랜드 전국적으로 악천후 예상

댓글 0 | 조회 1,818 | 2018.11.02
(KCR방송=뉴질랜드) 이번 주말에도 강한 고기압과 저기압 세력의 사이에서 뉴질랜드 전국적으로 강한 바람과 좋지 않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알려졌다.기상 전문인 웨더워치는 뉴질랜드… 더보기

세인트 존스 앰뷸런스 직원, 11월에 파업 계획 중

댓글 0 | 조회 417 | 2018.11.02
(KCR방송=뉴질랜드) 세인트 존스 앰뷸런스에 고용된 수 백명의 직원들은 11월에 여러 차례의 파업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First Union 노조는 주말이나 야간 근무를 … 더보기

전과자 마약 밀수범 영주권, 재심사 착수

댓글 0 | 조회 849 | 2018.11.02
(KCR방송=뉴질랜드) 국민당은 체코 출신의 마약 밀수범이자 전과자에게 영주권을 인정한 사실에 대하여 관계 직원들에게만 질책을 하지 말고, 이민부 장관 본인이 직접 책임을 지도록 … 더보기

어제밤, 오클랜드 수백 가구 전기 공급 중단돼

댓글 0 | 조회 813 | 2018.11.02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밤 오클랜드 지역의 수 백 채 가정에는 강한 바람으로 인하여 전기 공급이 중단되었다.기상청은 강한 돌풍이 시속 100Km 까지 이를 것으로 예보한 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