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침체에도 불구, 주택당 평균 $181,000 재판매 이익

노영례 0 1,353 2018.08.25 09:26

부동산 시장의 침체에도 불구하고 주택당 평균 $181,000의 판매 이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CoreLogic Pain and Gain Report에서는 지난 분기에 키위 부동산 판매업자가 전국적으로 35억 달러의 판매 이익을 올린 것으로 발표되었다.

 

지난 분기 동안에 매각된 전체 주택들 중 3.9%만 손해를 보고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96.1%의 주택 판매에서는 35억 달러의 판매 이익으로, 주택당 $181,000 의 이익을 남긴 것으로 기록되었다.

 

CoreLogic 닉 구달 연구 책임자는 이같은 데이터가 지난 5년간 나타난 값의 큰 상승과 일치한다며 최근에는 그 가치가 둔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어떤 폭락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나타난 수치가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의 가격 안정성을 제외하고 뉴질랜드 대부분 지역에서 부동산 가치의 지속적인 성장과 일치하며, 상대적으로 소수의 사람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빠른 판매를 추진하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재판매 이익은 소유주와 투자자 모두 비슷했으며 소유자의 경우 재판매 이익 비율은 96.9%였고, 투자자의 경우 95.4%였다.

  

이 보고서에서 145건의 오클랜드 부동산 매매에는 아파트가 있는 오클랜드 센터럴 32건, 마누레와 7건, 글렌 이든 6건 등으로 나타났다. QV에 따르면 글렌 이든은 지난 3개월 동안 평균 $726,000로 62건의 매매가 기록되었다.

 

CoreLogic의 켈빈 데이비슨씨는 매매가 성사된 6채의 글렌 이든 건물 중 4채가 웨스트와드 호 로드(Westward Ho Road)에 있는 아파트라고 말했는데, 이곳은 작년 11월 헤럴드/코어 로직 기사에 오클랜드에서 가장 가격이 싼 거리 중 하나로 소개되었다.

 

마누레와에서는 92건의 부동산 매매가 성사되었으며 CV(Council Valuation)는 $655,000 이었다. 주택들은 CV(Council Valuation)의 1% 이내에서 팔렸다. 

 

Pain and Gain 보고서에 따르면, 아파트 재판매는 안정적으로 유지되었으며, 87%가 2분기에 이익을 보았다. 그러나 주택에는 여전히 더 많은 투자를 해 86%이상의 이익을 안겨주었다.

 

아파트 당 평균 손실은 2분기에 $26,000로 주택보다 약간 높았다. 아파트 판매로 얻은 평균 이익은 $137,000로 주택보다 낮았다.

 

Pain and Gain 보고서 결과는 다른 부동산 전문가의 데이터가 여전히 성장했다는 것을 뒷받침했다. 

 

뉴질랜드 최대 부동산 회사인 Barfoot & Thompson은 지난 7월 주택 판매량이 830건으로 지난해보다 11.1% 증가했다고 밝혔다. 보통 1년 중 7월은 가장 거래가 적은 달이다. Barfoot & Thompson은 7월의 평균 매매 가격이 $ 912,487 라고 밝혔다. 

 

OneRoof편집자 오웬씨는 코어로직의 페인 앤 게인 보고서를 살펴보면 주택 시장이 여전히 판매 가치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러나 오웬씨는 오클랜드의 경우 특히 가치 성장이 둔화되었고 공급 업체는 가격에 대한 기대치를 조정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오웬씨는 오클랜드에서 주택을 판매하는 사람들이 오클랜드 외 지역에서 일자리 찾기가 쉽지 않다는 것에 유의해야 한다며, 나중에 다시 오클랜드에서 주택 구입을 하려면 어려움이 있음을 경고했다. 

 

이달 초 뉴질랜드 부동산 연구소(New Zealand Real Estate Institute)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뉴질랜드 전역의 주택 가격은 오클랜드를 제외하고 지난 7월에 상승했다.

 

전국 주택 가격은 7 월에 6.2 % 상승했지만 오클랜드 가격은 0.1 % 하락했다.

 

오클랜드를 제외한 7 월 전국 주택 가격은 8.6 % 올랐다.

 

출처 : News&TalkZB

 

189fb7e242de5177daf7c28b738fe261_1535146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Bodycare Clinic 내몸사랑 클리닉
카이로프랙터, 물리치료, 한의사, 마사지,클리닉, ACC, 피지오, 통증, 내몸사랑, Bodycare T. 094104770 093691313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자살 방지 Lifeline, 자금 부족으로 상담 전화 놓치고 있어

댓글 0 | 조회 331 | 2018.09.03
(KCR방송=뉴질랜드) 자살 방지를 위하여 노력하고 있는 Lifeline이 자금 부족으로 인하여 상담을 하고자 전화를 한 네 건 중 한 건은 놓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자살 상담… 더보기

9월 1일 오클랜드 한인회 임시총회, 현장 영상 기록

댓글 0 | 조회 4,119 | 2018.09.02
9월 1일 토요일 오후 2시, 오클랜드 한인회관에서는 임시총회가 열렸고 이는 코리아포스트 페이스북에 실시간으로 방송되었다.위의 영상은 페이스북에 실시간으로 방송된 임시총회 현장 영… 더보기

[포토뉴스] 내 맘이 가는 곳으로...

댓글 0 | 조회 302 | 2018.09.02
이 사진은 Charlie Yang작가의 작품이다.​

오클랜드 한인회, 최경현 감사 추인

댓글 0 | 조회 1,480 | 2018.09.02
9월 1일 토요일 오후 2시, 오클랜드 한인회 임시총회에서는 최경현 감사를 추인했다.이 임시 총회에서 당일 오클랜드 한인회 박세태 회장의 추천을 받은 최경현 후보는 정관에 의해 공… 더보기

심야에 오픈카 운전자 폭행하고 차량 빼앗은 3인조 강도 일당

댓글 0 | 조회 2,343 | 2018.09.01
심야에 운전자를 폭행하고 컨버터블 차량을 탈취해간 3인조 강도 용의자들을 경찰이 찾고 있다.사건은 8월 31일(금) 밤 11시 50분경에 와이카토 지방의 루쿠히아(Rukuhia)에… 더보기

전직 전력회사 직원의 내부 고발 “만든 지 100여년 지난 전봇대들 교체해야…”

댓글 0 | 조회 1,417 | 2018.09.01
더니든 일원에 제작된 지 100년 가까이 지난 전봇대(power pole)들이 많다면서 안전을 우려하는 내부고발자의 목소리가 나왔다.전직 오로라(Aurora) 에너지 직원이었던 리… 더보기

미국 여행 중 차선 반대로 달리다 정면충돌 사고낸 NZ 운전자

댓글 0 | 조회 1,529 | 2018.09.01
미국을 여행 중인 한 뉴질랜드 남성이 반대 차선으로 차를 몰다가 다른 차량과 정면 충돌했다.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8월 29일(수) 오후 6시경(현지 시… 더보기

[포토뉴스] 오클랜드의 안개가 빚어낸 비경

댓글 0 | 조회 788 | 2018.09.01
이 사진은 박현득 작가가 사는 마을 뒷산에서 찍은 사진이라며 페이스북에 올린 작품이다.​오클은 요즘 안개가 짙다.계절의 영향으로 안개가 빚어낸 또다른 비경.이런 날은 이른 아침 멀… 더보기

9월 1일(토) 오후2시-오클랜드한인회 임시총회, 이번에는???

댓글 0 | 조회 924 | 2018.09.01
9월 1일 토요일 오후 2시 오클랜드 한인회관에서는 임시총회가 열릴 예정이다.오클랜드 한인회에서는 이번 임시총회에서 '정관 9조 1항에 의거 감사 추인', '정관개정' 안건이 다루… 더보기

[포토뉴스] 기다림은...

댓글 0 | 조회 289 | 2018.08.31
이 사진은 Charlie Yang작가의 작품이다.기다림은 참으로 아름다운 일입니다.자신에 대한 기다림이든.타인에 대한 기다림이든세상의 모든 기다림에는 사랑이 담겨 있기 때문입니다.… 더보기

공중수송 경연대회에서 호주와 캐나다 이긴 NZ 공군

댓글 0 | 조회 548 | 2018.08.31
뉴질랜드 공군이 수송기 공중투하 경연에서 첨단 장비로 무장한 캐나다와 호주 공군을 압도하고 우승했다.‘불스아이(Bullseye) 트로피(아래 사진)’를 놓고 벌어진 이번 경연은 8… 더보기

고양이 문제로 갈등 겪는 사우스랜드의 작은 마을

댓글 0 | 조회 993 | 2018.08.31
최근 국내 여러 곳에서 고양이와 관련된 논쟁이 뜨거운 가운데 사우스랜드의 한 작은 마을에서도 이 문제로 갈등이 일고 있다.사우스랜드 환경 당국은 해변에 위치한 작은 마을인 오마우이… 더보기

넬슨 공항 “새 관제탑 운영 시작, 벽돌로 지어진 국내 마지막 관제탑”

댓글 0 | 조회 392 | 2018.08.31
지난주 웰링턴 공항의 새 관제탑 건물이 완공된 데 이어 이번에는 넬슨 공항의 새 관제탑이 완공돼 운영에 들어간다.항공교통 관제기관인 에어웨이즈(Airways)가 600만달러의 예산… 더보기

호수로 돌진해 다친 운전자 구해낸 주민들

댓글 0 | 조회 501 | 2018.08.31
호수로 돌진하면서 큰 부상을 당한 운전자를 주민들이 곧바로 나서서 구조했다.사고는 8월 30일(목) 오후 5시 15분경에 남섬 오타고 내륙 지역의 크롬웰(Cromwell) 인근에 … 더보기

오클랜드 남부 한 고등학교, 교장 논란에 교육부 개입 고려 중

댓글 0 | 조회 1,486 | 2018.08.31
(KCR방송=뉴질랜드) 교육부는 오클랜드 남부의 한 고등학교에서의 교장 논란에 대하여 공식적인 개입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카톨릭 맥컬리 여자 고등학교에서는 보드 미팅에 학부모… 더보기

정부, 교통 사고 많은 도로 개선 계획

댓글 0 | 조회 480 | 2018.08.31
(KCR방송=뉴질랜드) 정부는 앞으로 3년 동안 43억 달러를 투입하여 뉴질랜드에서 교통 사고로 사망자와 중상자를 많이 발생하는 도로들을 개선할 것으로 밝혔다.이 예산은 노동당이 … 더보기

주택부 장관, 오클랜드 지역 주택 개발 사업 지체에 불만

댓글 0 | 조회 1,034 | 2018.08.31
(KCR방송=뉴질랜드) 주택부 장관은 오클랜드 지역의 주택 개발 사업이 일부 지역의 유니터리 계획으로 지체되고 있는데에 대하여 불만을 표하고, 오클랜드 카운실보다 상위 결정 권한을… 더보기

오클랜드 주택 신축 콘센트 허가 건수, 28% 늘어나

댓글 0 | 조회 783 | 2018.08.31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주택 신축 콘센트 허가 건수가 7월말 기준으로 지난 한 해 동안 28% 정도 늘어났으며, 2004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주택 경기가… 더보기

오클랜드 안개 자욱한 금요일, 항공편 일부 취소나 지연

댓글 0 | 조회 284 | 2018.08.31
어제에 이어 오늘도 오클랜드에는 2시간 연속으로 안개가 자욱하면서 항공편 일부가 취소내거나 지연되었다는 소식이다.오클랜드 공항은 오전 7시 10분 안개로 인해 7개의 국내선 항공편… 더보기

[포토뉴스] 허걱 이 아가씨 좀 봐요

댓글 0 | 조회 1,482 | 2018.08.30
허걱 이 아가씨 좀 봐요.와일드하기로 소문난 아오테아로아(뉴질랜드) 아가씨한테 태권도를 가르쳐 놓았으니 .....아이고 무서버!<도메인 아시안 문화축제장에서>사람이 네게… 더보기

사이버 전문가, 아이들은 부모의 관심 기다려

댓글 0 | 조회 455 | 2018.08.30
사이버 안전 전문가인 존 파슨스씨는 아이들이 부모가 자신들에게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많은 부모들은 아이들이 항상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화면을 들여다보고 있고 … 더보기

국내 최대 소매점 H&M 개장, 수백명 줄서서 기다려

댓글 0 | 조회 2,417 | 2018.08.30
오늘 아침 오클랜드 시티에 새롭게 문을 연 H&M 스토어 앞에는 이른 아침부터 수백명의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렸다.스웨덴 유통 업체인 H&M's flagship 스… 더보기

오클랜드, 1080 살충제 투하 계획

댓글 0 | 조회 1,136 | 2018.08.30
오클랜드에서는 또다른 논란이 되고 있는 1080 살충제를 투하할 계획이다.오클랜드 카운실에서는 날씨가 좋을 때 후누아 산맥과 그 주변의 땅에 1080 살충제 살포를 준비 중이다.지… 더보기

항공편 예약 시, 영문 이름 표기 잘못하면 추가 비용들어

댓글 0 | 조회 1,574 | 2018.08.30
오클랜드의 한 남성은 에어 뉴질랜드 웹사이트를 통해 동료의 항공편을 예약했다가 영문 이름 표기에 실수가 있었음을 발견했다.이 남성은 미국 뉴욕행 비행기를 예약하면서 동료의 이름인 … 더보기

오클랜드 공항, 안개로 50편 이상 국내선 취소나 지연

댓글 0 | 조회 443 | 2018.08.30
오늘 아침 오클랜드 국내선 항공 노선이 짙은 안개로 인해 50편 이상 취소나 지연된 것으로 전해졌다.26개의 국내 항공편이 취소되었고, 오전 9시 10분 기준으로 25개의 국내선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