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클랜드 로즈힐 컬리지, 갱단 학부모 연루 큰싸움

노영례 0 1,816 2018.08.24 16:49

오클랜드 남부에 있는 로즈힐 컬리지 운동장에서는 어제 갱단에 소속된 학부모가 연루된 큰 싸움으로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있었다. 

 

어제 이 학교 운동장에서는 150명의 사람들이 연루된 다툼이 있었다.

 

어제 폭력적인 말다툼 장면은 SNS에서 공유되었고 많은 경찰이 학교로 출동한 후 학교가 폐쇄되었다.

 

경찰은 어제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부모 중 한 명이 갱단 멤버임을 확인했다.

 

경찰은 갱단 멤버인 학부모가 학교에 출입 금지 조치를 당했다고 전하며, 오늘 아침 경찰이 학교 교장과 만나 긴밀히 협력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했다고 말했다.

 

로즈힐 컬리지 학교 정문에는 오늘 아침 2명의 경호원이 지키고 있었다.

 

헤럴드에서는 한 학부모가 이 학교 안팎에서 벌어지고 있는 끊임없는 싸움에 익숙하다고 말했다. 그는 딸이 한 달 전에 공격당했고 선생님은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딸을 기다리며 종종 근처에서 학교 교복을 입은 학생들이 싸우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환경에서 아이들이 자라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내년에 고등학교 입학할 다른 자녀들은 로즈힐 컬리지에 보내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어제의 다툼은 각각 50명이 넘는 학생들이 시작했고, 결국 학부모들까지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부모는 학교에서는 어제의 폭력 사태로 인해 2명의 보안 요원을 고용하기로 결정했는데 이미 한달 전에 언급한 것이 이제사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보안 카메라가 필요하고 10명 정도의 보안 요원이 필요하다며, 1500명이 넘는 아이들을 두 명이 어떻게 통제할 수 있는지 의문을 표했다.

 

학급에 다시 딸을 보내는 것을 두려워했던 또다른 학부모는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어제의 싸움이 지난 수요일에 있었던 두 명의 남학생들간의 싸움에 대한 보복으로 여겨졌다고 말했다. 


어제 폭력 사건이 있었을 때 학생들이 울며 공황상태에 빠졌고, 싸움이 일어난 곳에서는 사람들이 셔츠에 피를 묻히고 있었다고 전해졌다.


세인트 존 구급차 대변인은 헤럴드에 학교에서의 호출 전화 기록은 없었지만, 코를 부러뜨린 사람과 손을 짚고 고통을 느끼고 있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로즈힐 컬리지의 슈 블레크리 교장은 학부모와 학생 보호자들에게 보낸 성명서에서 예방책으로 학교를 폐쇄했다고 밝혔다.


교장은 어제 점심 시간에 허가받지 않은 사람들이 운동장에 등장했고, 학교측에서는 경찰에 지원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출처 : News&TalkZB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김복동 할머니 분향소,마이랑이 아트센터 오후 8시까지

댓글 0 | 조회 1,341 | 2019.01.29
평화인권운동가 김복동 할머니의 분향소가 마이랑이 아트센터에 마련되었다. 조문은 29일 화요일 저녁 8시까지 가능하다.인권운동가 김복동 할머니는 한국 시간으로 1월28일 밤 10시 … 더보기

캔터베리 강과 호수, 독성 조류 발견된 후 경고

댓글 0 | 조회 525 | 2019.01.29
남부 캔터베리의 와이마카리리(Waimakariri) 지역을 흐르는 와이하오 강(Waihao River)과 페가수스 호수에서 독성이 있는 조류가 발견된 후 경고가 내려졌다.사우스 캔… 더보기

국민당, 6주간의 여름 방학 너무 길어 4-5주로 변경 캠페인

댓글 0 | 조회 966 | 2019.01.29
국민당의 니콜라 윌리스 국회의원은 6주간의 여름 방학 기간이 너무 길어서 많은 사람들이 압박을 느끼고 있다며, 이를 줄이기 위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윌리스 의원은 여름 방학을 4… 더보기

카이코우라 지진 후, 해변의 비상 주택은 비어 있고 주민은 노숙자 생활

댓글 0 | 조회 847 | 2019.01.29
카이코우라 지진 이후, 40 명이 넘는 카이코우라(Kaikōura) 가정이 묵을 곳이 없어 헤매는 동안 해변가에 있는 7채의 비상 주택은 거의 1년 동안 비어 있다.사업 혁신 및 … 더보기

경찰 또는 스파크 직원 사칭 사기 경고

댓글 0 | 조회 919 | 2019.01.29
(KCR방송=뉴질랜드) ​경찰은 전화로 자신이 뉴질랜드 경찰 또는 스파크 통신회사 직원으로 밝히며 전화 사기를 예방하고 추적하기 위하여 전화를 했다고 밝히고는 전화사기를 치는 범행… 더보기

5분 거리 택시 이용 후 930달러 낸 외국인 부부

댓글 0 | 조회 3,640 | 2019.01.29
(KCR방송=뉴질랜드)​웰링턴을 방문하고 있는 한 스코트랜드 부부는 5분 거리의 택시 이용 후 930달러를 내게 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이 부부는 웰링턴 기차역에서 자신들의 숙소인… 더보기

Cape Kidnappers 바위 굴러 중상 입은 한국인, 비자 만기 다가와

댓글 0 | 조회 1,351 | 2019.01.29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주 수요일 오후 Cape Kidnappers에서 바위가 굴러 떨어지면서 중상을 입었던 두 명의 20대 한국인들의 워킹 할리데이 비자가 곧 만기가 되어가… 더보기

오클랜드 대형 슈퍼마켓 사거리에서 4중 충돌, 1명 사망

댓글 0 | 조회 1,325 | 2019.01.29
(KCR방송=뉴질랜드)보타니 로드와 티 라카우 드라이브 사거리에서 신호를 대기하던 차에 있던 사람이 갑자기 뒤에서 들이받은 차에 사망한 사고가 있었다.​​어제 오후 5시 경, 카운… 더보기

어제 최고 기온 37도, 오늘도 폭염

댓글 0 | 조회 1,029 | 2019.01.29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뉴질랜드에서 가장 뜨거웠던 곳의 온도는 37도를 넘었으나, 그 열기는 오늘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기상 관계자는 어제 오후 혹스베이 지역의 네이… 더보기

80%넘는 키위들, 강과 하천 오염 보호에 더 강한 법 규제 필요하다고...

댓글 0 | 조회 1,362 | 2019.01.28
(KCR방송=뉴질랜드) 80%가 넘는 뉴질랜드 사람들이 강과 하천, 호수들을 오염에서 보호하기 위하여 더 강력한 법적 규제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한 조사 결과에서 나타났다.F… 더보기

크루즈 선박 환한 조명, 바다새들 죽어가고 있어

댓글 0 | 조회 1,160 | 2019.01.28
(KCR방송=뉴질랜드) 크루즈 선박 산업에서는 밤에 너무 환하게 켜놓은 조명 때문에 많은 바다새들이 죽어가고 있다고 밝히며, 새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 더보기

여름방학 기간, 2주 정도 줄이는 법안 제안

댓글 0 | 조회 2,212 | 2019.01.28
(KCR방송=뉴질랜드) 여름 방학 기간을 2주 정도 줄이도록 하는 법안이 국민당의 한 의원의 제안으로 논의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국민당의 니콜라 윌리스 전국구 의원은 이… 더보기

뉴질랜드, 사업적으로 자유로운 국가 3위

댓글 0 | 조회 1,123 | 2019.01.28
(KCR방송=뉴질랜드) 전 세계 180여 개 국가들을 대상으로 한 연례 조사에서 뉴질랜드가 세번째로 사업적으로 자유로운 국가로 나타났다.미국 워싱톤의 Heritage Foundat… 더보기

카라카 베리 열매 독, 개에게 치명적

댓글 0 | 조회 1,374 | 2019.01.27
오클랜드 카운실에서는 독성 카라카 베리를 먹고 개가 죽은 후, 다시 한번 이 열매의 위험성을 경고했다.카라카 나무의 열매는 개에게 매우 치명적인 독성을 가지고 있으며, 개 주인들은… 더보기

남섬 테 아나우에서 신고된 '화재', 호주 산불로 인한 연무

댓글 0 | 조회 873 | 2019.01.27
일요일 아침 화재 및 긴급 뉴질랜드에 남섬 테 아나우로부터의 화재 신고가 접수되었다.이 신고는 초목이 타고 있는 연무에 대한 것이었고, 신고를 받은 소방서는 티 아나우와 밀포드 사… 더보기

페이스북 통해 천달러 이상 준 최신 휴대폰, 사기

댓글 0 | 조회 1,603 | 2019.01.27
한 남성 가짜 여권 사용 값비싼 휴대폰 구입 이후, 스파크 보안 검토통신회사인 스파크(Spark)는 한 남자가 위조된 외국 여권을 사용해 값 비싼 전화기를 구입한 후 보안을 검토하… 더보기

[포토뉴스] 모성애

댓글 0 | 조회 711 | 2019.01.27
이 사진은 찰리양 작가의 작품이다.찰리양 작가는 2018년 "같은 공간 다른 생각"이라는 타이틀로 노스아트 갤러리에서 사진 작품 전시회를 했다.또한 그는 6년 동안 뉴질랜드의 풍경… 더보기

약 900명 사용자 부상 후, e-스쿠터 헬멧 착용 정책 검토 중

댓글 0 | 조회 1,401 | 2019.01.27
약 900명의 e-스쿠터 사용자가 부상을 당한 후, 정부는 e-스쿠터를 탈 때 헬멧을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하는 정책을 검토 중이다.부상자의 대부분은 무릎, 팔, 손목 등을 다쳤고,… 더보기

웰링턴 임대 주택 부족 심각, 렌트 구하기 힘들어

댓글 0 | 조회 1,027 | 2019.01.27
임대 주택을 찾고 있는 사람들이 주택 렌트를 위해 리모델링과 조경을 제공하겠다고 신청서에 적을 정도로 웰링턴은 현재 뉴질랜드에서 렌트비가 가장 비싼 도시이다.토미 부동산 매니지먼트… 더보기

제 637호 코리아 포스트 1월 29일 발행

댓글 0 | 조회 649 | 2019.01.26
오는 1월 29일 코리아 포스트 제637호가 발행된다. 이 번호 인터뷰에서는 프로 골퍼의 꿈을 위해 도전하고 있는 한인 주니어 꿈나무가 있다. 리디아 고 장학생으로 선발된 행운의 … 더보기

오클랜드 기념일 주말, 고속도로 교통량 증가

댓글 0 | 조회 1,019 | 2019.01.26
오클랜드 기념일을 맞아 연휴 시작인 주말, 도심에서 북쪽과 남쪽으로 휴가를 떠나는 차량들로 고속도로 교통량이 증가했다.Mangawhai에 북쪽을 향해 운전한 한 운전자는 Johns… 더보기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규모, 인버카길 새 벽화

댓글 0 | 조회 1,495 | 2019.01.26
뉴질랜드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예상되는 높이 33 미터의 인버카길 벽화가 공개되었다.Deow라고 알려진 아티스트 대니 오웬 (Dowy Owen)이 그린 작품이다.남섬 인버카길 라이… 더보기

워홀러와 유학생을 위한 설날 잔치, 2월 10(일) 구세군오클랜드 한인교회

댓글 0 | 조회 1,467 | 2019.01.26
오는 2월 5일은 민족의 대명절 설날이다. 먼 이국에서 맞는 설날 떡국 한 그릇을 먹으며 민족 고유의 명절 분위기를 내보는 것도 좋겠다. 뉴질랜드한인여성회에서는 워홀러(워킹홀리데이… 더보기

어제 금요일 오전, 오클랜드 출근길 철도 신호 고장 큰 혼란

댓글 0 | 조회 893 | 2019.01.26
금요일 오전, 오클랜드 철도의 신호 시스템이 고장난 후 모든 열차가 정지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백업 시스템 또한 작동되지 않았다.아침 7시 이전에 발생한 이 사고로 수천 명의 출근… 더보기

양봉가들, 1kg당 10센트-꿀 부과금 제안에 대한 투표

댓글 0 | 조회 949 | 2019.01.26
양봉 산업의 성장을 관리하기 위해 제안된 꿀 부과금에 대해 양봉가들이 모여서 투표에 들어갔다.자발적으로 약 900명이 속해 있는 단체인 양봉업 뉴질랜드(Apiculture New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