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 십년만에 환국한 파병 군인들의 유해

서현 0 482 2018.08.21 21:29

해외에 묻혀 있던 뉴질랜드 군인들의 유해가 고국으로 돌아왔다.

 

8 21() 오클랜드 공항에서는 오랜 기간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 안장되어 있던 뉴질랜드 군인들의 유해를 맞이하는 행사가 열렸다.

 

이들 유해들은 전날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공식 행사를 마친 후 에어뉴질랜드 항공의 특별기에 실려 이날 오전에 가랑비가 내리는 오클랜드 공항에 도착했다.

 

이번에 도착한 유해는 모두 28구인데 이 중 27구는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타이 등지에서 파병 중 전사하거나 질병 등으로 사망한 후 현지에 묻혔던 뉴질랜드 군인들이다.

 

나머지 한 구는 당시 파병됐던 군인의 아들로 생후 3개월 반만에 질병으로 현지에서 숨졌던 영아의 유해이다.  

 

100여명으로 구성된 군악대가 연주하는 동안 유해들은 뉴질랜드 국기가 덮인 관에 봉안돼 현역 남녀 군인들에 의해 한 구씩 비행기 밖으로 운구됐다.

 

이날 유해 봉환식장에는 재신다 아던 총리를 포함해 론 마크(Ron Mark) 국방장관 등 정부 인사들과 함께 200여명의 유가족들이 참석했다.

 

아던 총리는, 유해의 주인공들은 국가를 위해 나섰던 이들이며 대부분 20대 젊은 나이로 유명을 달리했다면서, 당시 모순된 정책으로 본국으로 돌아오지 못했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아던 총리는 죽은 이들의 희생을 강조하고, 정부는 잘못된 것을 바로잡아야 하며 이는 특히 유가족들에게는 아주 중요한 일이라면서, 오늘은 대단히 감격적인 날이라고 덧붙였다.

 

과거에는 파병 중 현지에서 사망한 뉴질랜드 군인이나 가족은 유가족들이 비용을 부담해야만 유해를 고국으로 옮길 수 있었다.

 

그러나 뉴질랜드 정부는 1955년부터 1971년 사이에 현지에서 사망해 묻혔던 이들의 유해를 정부가 나서서 봉환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아래 사진은 말레이시아에서의 행사 모습)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와 호주 사이 신규 서비스 시작

댓글 0 | 조회 887 | 2018.10.27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Virgin Australia) 항공은 뉴질랜드와 오스트레일리아 사이에 40,000석을 추가하는 새로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신규 서비스로 멜버른에서 … 더보기

트럭 구른 후 화재, 오포티키 근처 국도 2번 폐쇄

댓글 0 | 조회 164 | 2018.10.27
금요일 밤 늦은 시간에 트럭이 굴러 화재가 발생한 베이 오브 플렌티의 오포티키 근처의 국도 2번이 일부 폐쇄되었다.이 사고는 금요일 자정 직전 와이오이카 협곡에서 발생했다고 경찰은… 더보기

경찰, 여성 갱단으로부터 소녀들 구해준 '선한 사마리안' 찾고 있어

댓글 0 | 조회 1,204 | 2018.10.26
넬슨 경찰은 두 명의 10대 소녀들이 8명의 젊은 여성 갱단으로부터 협박을 받고 있을 때 주차장에서 소녀들을 태워준 2명의 '선한 사마리안'(Good Samaritans )을 찾고… 더보기

오클랜드에서 하수 오물 누출

댓글 0 | 조회 906 | 2018.10.26
오클랜드 Meadowbank의 Purewa Creek에서 오수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시의원 Desley Simpson씨는 어제 Meadowbank에 사는 주민들로부터 Purewa … 더보기

보호구역에서 작은 바다가재 수십마리 잡은 사람들, 단속걸려

댓글 0 | 조회 1,200 | 2018.10.26
기스본의 보호구역인 Te Tapuwae o Rongokako Marine Reserve에서 수십마리의 바다가재를 잡은 사람들이 단속되었다.어른 6명과 어린이 5명이 그룹을 이루어 … 더보기

초등학교 교사와 교장, 11월 전국에서 파업

댓글 0 | 조회 966 | 2018.10.26
초등학교 교사와 교장은 지난 목요일 밤 비밀 온라인 투표를 실시한 결과, 11월 12일부터 일주일간 전국적으로 파업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초등학교 교원들은 지난 8월 파업을 하기로… 더보기

키위 33%, 위험할 정도로 폭음

댓글 0 | 조회 665 | 2018.10.26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뉴질랜드인의 33%가 위험할 정도로 폭음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이 연구는 50세 이상 연령대의 8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남성의 13 %가… 더보기

2인조 데어리 여자 강도들 사진 공개한 호크스 베이 경찰

댓글 0 | 조회 1,967 | 2018.10.25
호크스 베이 경찰이 여자 2인조 강도범들의 사진을 공개하고 주민들의 협조를 요청했다.사진이 공개된 2명의 여성은 지난 10월 6일(토) 밤 8시경 각자 흉기를 들고 네이피어의 빌 … 더보기

아던 총리 딸이 외국 총리로부터 받은 선물

댓글 0 | 조회 1,268 | 2018.10.25
지난달에 엄마 아빠와 함께 유엔 총회를 통해 국제 무대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던 뉴질랜드의 퍼스트 베이비가 당시 받았던 선물 중 하나를 공개했다.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의 파트… 더보기

‘나가’라는 말에 순순히(?) 따른 데어리 권총 강도

댓글 0 | 조회 1,396 | 2018.10.25
권총까지 든 데어리 강도가 ‘나가라(get out)’는 직원(shopkeeper)의 말에 빈손으로 가게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남섬 서해안 북부 도시인 웨스트포트(Westport)… 더보기

호주산 독거미 “암컷 거미줄에서 나온 화학물질로 수컷 잡을 덫 만든다”

댓글 0 | 조회 802 | 2018.10.25
국내 과학자들이 호주에서 유입돼 현재 국내에서 서식지를 넓혀가는 독거미를 잡을 새로운 방법을 연구 중이다.캔터베리 박물관 큐레이터인 코 빙크(Cor Vink) 박사는, 레드백 거미… 더보기

오클랜드 전철망 “헬륨 풍선으로 한때 일부 구간 불통”

댓글 0 | 조회 663 | 2018.10.25
역 구내로 날아든 헬륨 풍선(helium balloon)으로 인해 오클랜드 전철망 일부가 한때 블통되는 사태가 벌어졌다.문제의 헬륨 풍선은 10월 25일(목) 오전 10시 47분경… 더보기

북부 캔터베리, 황소에게 공격당한 남성 사망

댓글 0 | 조회 692 | 2018.10.25
북부 캔터베리의 농장에서 한 남성이 황소에게 공격당해 사망했다.수요일 오후 4시가 되기 직전에 옥스포드의 한 주택에서 긴급 서비스로 신고가 접수되었다.숨진 남성의 아내는 불행한 사… 더보기

전자 스쿠터, 하루에 평균 2건 부상 발생

댓글 0 | 조회 1,208 | 2018.10.25
전자 스쿠터 서비스가 시작된 후 하루에 평균 2건의 부상이 발생했다고 말했다.이번 달에 새로운 전자 스쿠터 서비스가 시작된 후, 첫번째 주에만 모두 14건의 ACC 크레임이 제기되… 더보기

목요일, 남섬 기온 뚝 떨어져

댓글 0 | 조회 408 | 2018.10.25
수요일에는 낮 최고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던 크라이스트처치가 목요일에는 낮 최고 기온이 16도로 뚝 떨어지고 밤에는 5도가 될 것이라 예보되었다.목요일 아침에 사우스랜드, 피오르드랜… 더보기

TVNZ, 웹사이트 동영상 유료화 고려 중

댓글 0 | 조회 258 | 2018.10.25
뉴질랜드의 주 방송사인 TVNZ의 케빈 켄릭 최고 경영자는 내년 웹사이트를 개편하면서 방문자들이 동영상을 클릭해서 볼때 돈을 내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그는 구체적인 일정을 설명하… 더보기

DHB의 안과 치료, 2천 명 이상 기다려야 치료 가능

댓글 0 | 조회 766 | 2018.10.25
전국적으로 지역 의료보건위원회의 안과에서 의사의 진찰을 기다리는 환자들의 대기 시간이 길어 시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올해 안과 의사를 만나기 위해 기다리는 사람은… 더보기

뺑소니 사망사고 범인 하루만에 잡혀, 14살 여학생 숨져 지역사회와 학교 큰 충격

댓글 0 | 조회 1,227 | 2018.10.24
한밤중에 고속국도에서 뺑소니 사망사고를 저지른 운전자가 범행 하루 만에 붙잡혔다.사고는 10월 23일(화) 밤 10시 40분경 남섬 동해안 남부의 도시인 오아마루(Oamaru) 시… 더보기

꽉 막힌 고속도로 “복권 1등 당첨의 행운 가져다줬다”

댓글 0 | 조회 2,656 | 2018.10.24
지난 노동절 연휴에 웰링턴 인근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당시 여행에 나섰던 많은 이들에게 큰 불편을 주었지만 이 바람에 일생일대의 큰 행운을 거머쥔 남성도 생겼다.행운의 … 더보기

NZ 경찰 “새로운 경찰관 모집 홍보 영상 공개”

댓글 0 | 조회 628 | 2018.10.24
작년에 독특한 경찰관 채용 홍보 영상으로 크게 주목을 끌었던 뉴질랜드 경찰이 금년에도 새로운 영상을 만들어 공개했다.10월 24일(수) 공개된 3분 길이의 홍보 영상은 국내 한 T… 더보기

NZ관광객들, 하이킹 시작 전 위험 대비 필요

댓글 0 | 조회 752 | 2018.10.24
보존부와 경찰은 이달 초 통가리로 크로싱에서 하이킹을 하는 동안 인도인 관광객이 사망한 후 이어 같은 지역에서 또다른 관광객이 사망하자, 소셜 미디어를 활용해 관광객들에게 적극적으… 더보기

최근 여론조사, 노동당 지지도 45%-국민당 43%

댓글 0 | 조회 758 | 2018.10.24
국민당의 주디스 콜린스 국회의원이 최근의 정치 여론 조사에서 당내 선호하는 총리 랭킹 국민당 내 2위를 차지했지만, 자신은 "매우 힘든 한주"를 보낸 후 회복하고 있는 사이먼 브리… 더보기

높은 기름값, 농민들 고군분투

댓글 0 | 조회 679 | 2018.10.24
오클랜드 농민들은 새로운 연료 세금이 너무 많이 청구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지난 7 월에 리터당 11센트의 연료세가 도입된 후 농민들은 추가로 수만 달러의 비용이 더 들… 더보기

오늘 캔터베리 최고기온 26도 예상, 내일은 비

댓글 0 | 조회 317 | 2018.10.24
어제 낮 최고 기온이 25도까지 올랐던 캔터베리 지역이 오늘도 낮 최고기온이 26도까지 오른다고 예보되었다.이같은 기온은 예년 10월 평균 기온보다 8도나 높다.그러나 목요일부터 … 더보기

오아마루에서 14세 소녀, 뺑소니차에 숨져

댓글 0 | 조회 437 | 2018.10.24
어젯밤 오아마루 (Oamaru)에서 14세 소녀가 과속 자동차에 치여 숨졌다.사고 발생 후 사고 차량은 소녀에 대한 응급 구호를 하지 않고 뺑소니쳤다.이 사고는 밤 10시 40분경…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