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의 실수로 암 키워, 죽어가는 여성

노영례 0 3,501 2018.08.21 10:01

더니든의 한 여성이 의사의 실수로 지난 2016년 검사를 했으나,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4기 암으로 진행되어 죽어가고 있다. 

 

이 여성은 지난 2016년 3월 17일 초음파 결과 이상이 발견되었으나, 이 초음파 보고서를 의사가 2017년 1월까지 판독하지 않았다. 의사는 자신이 왜? 그 보고서를 판독하지 않고 어떻게 누락되었는지 설명할 수 없다며 악몽같다고 HDC에 말했다.

 

보건 및 장애 위원(Health and Disability Commissioner, HDC)은 이 사건을 조사했으며,  "의도하지 않은 것일지라도 예상되는 치료 기준에서 크게 벗어났다"고  말했다.

 

그녀의 암은 대신 진료하는 의사를 만날 때까지 치료되지 않은 채로 남아 있었고, 대진 의사가 이상을 발견하자마자 의료 센터에서는 즉각적인 정밀 검사를 위해 그녀를 의료원으로 보냈다.

 

그 결과 그녀의 뼈, 림프절 및 폐로 암이 전이되어 4기 자궁 내막암으로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여성 환자는 오타고 데일리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초음파 결과 이상이 발견된 것을 그대로 방치해 자신과 가족의 삶이 파괴되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자신이 유일한 피해자라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녀는 의사도 때때로 일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으며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면, 재촉해서 챙겨야 함을 알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지난 2015년 6월 몸에 이상 기운이 있어서 의사를 만났고, 12월에 다시 방문한 후 의사는 그녀에게 혈액 검사를 해보라고 했다. 혈액 검사 결과를 보고난 후 다시 의사는 여성에게 초음파 검사를 하라고 했다. 

 

초음파 검사 결과는 2016년 3월 17일 의사에게로 보내어졌는데 보고서에는 43mm의 둥근덩어리가 발견되었고 긴급 부인과 진료를 받아야 한다는 후속 보고서가 포함되어 있었다.

 

기록에 따르면, 의사는 4월 13일에 여성의 초음파 검사 결과를 삭제했지만, 그 당시 보고서는 검토하지 않았다. 당시 보고서는 27일 동안 A급 트레이에 남아 있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제거되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HDC 보고서는 밝혔다.

 

이러한 누락은 의사가 적절한 치료를 하지 못하는 것으로 연결되어 결국 이 여성 환자의 암은 4기로까지 진행되는 나쁜 결과를 낳았다고 보고서에 기술되어 있다. 

 

출처 : News&TalkZB 

 

10f287059820f43465aba063bff9b1e7_153480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아벨 타스만 국립공원에서 실종되었던 엄마와 두 자녀, 구조돼

댓글 0 | 조회 875 | 2018.12.31
아벨 타스만 국립공원(Abel Tasman National Park​)에서 길을 잃고 밤을 보낸 엄마와 두 자녀가 구조되었다.32세의 엄마와 그녀의 5세 이하의 두 자녀는 어제 오… 더보기

교통 사고로 차단되었던 오클랜드 공항길, 다시 열려

댓글 0 | 조회 1,051 | 2018.12.31
두 대의 차량간 충돌 사고로 월요일 오후 오클랜드 공항가는 길이 차단되었다가 오후 2시 40분경에 다시 열렸다.오후 1시 50분경에 프라이스 포드(Price Road)와 위리 푸히…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소년들의 혼란스런 레이스, 체포 시작돼

댓글 0 | 조회 853 | 2018.12.31
혼란스러운 크라이스트처치 소년들의 거리 레이스가 펼쳐진 이후, 체포가 시작되었다.지난 금요일과 토요일 밤에 있었던 "The Aves Invasion" 로 공지된 이벤트에는 수백 명… 더보기

2018 마지막날-대부분 좋은 날씨, 일부 뇌우와 토네이도 가능성

댓글 0 | 조회 537 | 2018.12.31
2018년 12월 31일,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맑고 건조한 날씨가 예상되지만 더니든 북쪽 및 남섬 동부 지역은 뇌우와 작은 토네이도 발생 가능성이 있다.북섬의 동쪽과 남섬의 … 더보기

오클랜드, 오래된 교회에 화재 발생

댓글 0 | 조회 1,516 | 2018.12.30
오클랜드의 한 오래된 교회에서 일요일 오후 큰 불이 났다.마운트 이든의 뷰 로드와 에스플러네이드 로드 코너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 교회에 화재가 발생해 큰 불길이 치솟았다. 화염과… 더보기

몇 십년 만에 12월 더위 기록한 인버카길

댓글 0 | 조회 1,209 | 2018.12.30
휴가 시즌이 본격 시작된 가운데 남섬 최남단 도시인 인버카길(Invercargill)이 몇 십년 만에 다가온 후덥지근한 주말 날씨를 겪었다.기상 당국에 따르면 지난 12월 29일(… 더보기

오클랜드 연안에서 요트 화재 발생, 40대 남성 부상

댓글 0 | 조회 618 | 2018.12.30
오클랜드 연안에 머물던 요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탑승자 5명 중 한 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소방 당국에 따르면 화재는 12월 30일(일) 오전 6시 40분경 와이헤케(Waiheke)… 더보기

오클랜드 남부에서 총격 사건 발생, 남자 한 명 복부에 중상 입어

댓글 0 | 조회 1,159 | 2018.12.30
휴일에 오클랜드 남부 주택가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한 남성이 중상을 입었다.지역 경찰에 따르면 12월 30일(일) 오전 10시 35분경 오타라(Otara)의 와이마테(Waimat… 더보기

자전거 타다가 헬멧 덕분에 목숨 건진 40대 여성

댓글 0 | 조회 663 | 2018.12.30
자전거를 타던 한 여성이 추락 사고로 큰 부상을 입었지만 헬멧 덕분에 목숨을 구했다.사고는 12월 30일(일) 오전에 오클랜드 남서부 와이우쿠(Waiuku) 인근의 카리오이타히(K… 더보기

서부 오클랜드 해변에서 수영 중이던 10대 남성 실종

댓글 0 | 조회 1,758 | 2018.12.29
오클랜드 서부의 한 외딴 해변에서 수영을 하던 10대 청소년이 실종됐다.이번 실종 사건은 12월 29일(금) 오후에 후이아(Huia)의 화티푸(Whatipu) 해변(사진)에서 발생… 더보기

성탄절 이브에 개들에게 공격당해 죽은 ‘크리스마스 동키’

댓글 0 | 조회 1,608 | 2018.12.29
주민들로부터 한껏 귀여움을 받았던 당나귀 한 마리가 성탄절 밤에 개들에게 공격을 당해 죽고 말았다.앤젤(Angel)이라는 이름을 가진 2년생의 어린 암컷 당나귀가 살던 곳은 북섬 … 더보기

고속도로에서 벌어진 오리잡기 소동

댓글 0 | 조회 1,048 | 2018.12.29
휴가철의 바쁜 고속도로를 점령한 일단의 오리들로 인해 한때 교통이 정체된 가운데 한바탕 오리잡기 소동이 벌어졌다.이번 소동은 12월 29일(토) 오후 1시 30분경 웰링턴의 페톤(… 더보기

오클랜드 웨스트팩 구조 헬기, 어제 하루 11건 호출

댓글 0 | 조회 599 | 2018.12.29
오클랜드 웨스트팩 구조 헬리콥터가 어제 하루 와이헤케 섬에서의 3건을 포함해 모두 11건의 호출을 받아 기록적인 날을 보냈다.이전의 기록으로는 하루에 가장 많은 호출은 10건이었다… 더보기

대형 트럭 고장,1번 고속도로 오클랜드 북쪽 워크워스 브라운 로드 폐쇄

댓글 0 | 조회 810 | 2018.12.29
대형 트럭 고장으로 오클랜드 북쪽 워크워스의 1번 고속도로가 폐쇄되었다.경찰은 29일 낮 12시 20분경에 워크워스의 브라운 로드가 폐쇄되어 이 구간을 운행할 차량은 다른 길을 이… 더보기

호주 한 여성, 유엔에 뉴질랜드 비시민권자 차별 불만 제기

댓글 0 | 조회 3,573 | 2018.12.29
호주 시민권자인 한 여성은 유엔에 뉴질랜드가 비시민권자에게 국립 공원 안의 오두막(헛) 비용을 차별하는 것에 대해 불만을 제기했다.라디오 뉴질랜드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월 호주… 더보기

7살 어린이, 크리스마스날 이동하는 차에서 떨어져 부상

댓글 0 | 조회 823 | 2018.12.29
12월 25일, 7살의 어린이가 달리는 차량에서 떨어진 후 심각한 머리 부상을 입었다.크리스마스날 오전 11시 40분경, 화카타네에서 남쪽으로 약 20분 떨어진 곳에서 신고를 접수… 더보기

재활용보다 플라스틱 산업 규제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댓글 0 | 조회 508 | 2018.12.29
매시 대학의 트리시아 파렐리박사는 유엔에 조언하는 전문가 그룹의 일원이다. 파렐리 박사는 재활용보다 플라스틱 산업규제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그녀는 전세계의 플라스틱 5%정도만… 더보기

해양 생태학자, 북섬에서 침몰한 2천년 전 숲 촬영

댓글 0 | 조회 981 | 2018.12.29
뉴질랜드 해양 생태 학자는 북섬의 고대에 침몰한 숲이 수세기 동안 기후 변화에 대한 더 많은 단서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한다.기스본에서 서쪽으로 약 80 킬로미터 떨어진 투호에 (T… 더보기

고속도로 역주행 , 오토바이 운전자 사망 원인으로 추정

댓글 0 | 조회 632 | 2018.12.29
웰링턴의 존슨빌(Johnsonville)근처의 1번 고속도로에서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고로 사망했다.경찰은 고속도로를 역주행한 차량이 오토바이 운전자의 죽음에 책임이 있을 수 있다고… 더보기

레빈의 한 교회, 화재로 소실

댓글 0 | 조회 271 | 2018.12.29
레빈에 있는 레빈라이프 교회 (LevinLife Church)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실되었다.소방관들은 레빈라이프 교회에서 화재가 발생해 29일 새벽 1시 44분경에 출동했다.모두 … 더보기

연말 맞아 비상 걸린 St. John 앰뷸런스, 한해 마지막 날 밤에는 신고 3배…

댓글 0 | 조회 739 | 2018.12.28
휴가 시즌을 맞아 세인트 존 앰뷸런스 측이 추가 인원과 장비를 준비한 가운데 시민들도 안전의식을 높여줄 것을 당부했다.기관 관계자는 12월 28일(금), 연중 가장 바쁜 시기를 맞… 더보기

Air NZ “금년에 1700만명 태웠다. 371회나 탑승했던 승객도…”

댓글 0 | 조회 972 | 2018.12.28
금년 한 해 동안 에어 뉴질랜드는 모두 1700만명의 승객을 실어나른 것으로 나타났다.12월 28일(금) 에어 뉴질랜드 측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중 전체 탑승객들이 이동… 더보기

1200만달러짜리 매물로 등장한 넬슨의 외국인 소유의 섬

댓글 0 | 조회 1,642 | 2018.12.28
외국인이 소유한 넬슨 인근의 한 섬이 부동산시장에 1600만달러짜리 매물로 등장했다.최근 시장에 나온 섬은 페핀(Pepin)섬으로 면적이 1200에이커(4.86km²)에 달한다. … 더보기

부상한 황소 안락사 “또다시 불붙은 로데오 폐지 논쟁”

댓글 0 | 조회 439 | 2018.12.28
로데오 경기에 등장했던 황소가 부상 후 안락사 처리되자 동물복지에 대한 논쟁이 다시 벌어졌다.사고는 12월 27일(목) 오후에 기스본에서 벌어진 로데오 경기 중 발생했는데, 로데오… 더보기

워크 비자 거부당했던 여성, 소송 제기 후 비자 받아

댓글 0 | 조회 2,995 | 2018.12.28
포스트-스터디 워크 비자(Post-Study Work Visa)를 거부당해 뉴질랜드를 떠나려고 했던 여성이 법률 회사의 도움을 받아 소송을 제기한 후 비자를 받았다.샤말 파텔씨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