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위, 다른 고소득 국가들보다 불임율 높아...

노영례 0 1,057 2018.08.19 12:12

오타고 대학의 연구원들은 뉴질랜드에서 다른 고소득 국가들보다 불임율이 높은지 여부를 조사했다. 이번 조사를 한 오타고와 사우스랜드 연구진들은 뉴질랜드에서의 불임 문제가 다른 유사한 국가들보다 더 클 수 있음을 시사했다.

 

연구진은 보건부의 2014/2015 설문조사에서 일반적인 건강 데이터뿐만 아니라, 성 건강과 같은 명백한 출산 위험도를 분석해 어떤 요인이 연관될 수 있는지 파악했다.

 

앙투아네트 리가츠 연구원은 웨인 질레 선임 연구원, 앤드류 그레이 생물 통계학자 등과 함께 뉴질랜드에서의 불임 부담이라는 제하의 연구에 착수했다.

 

리가츠 연구원은 2015년 박사 과정 연구의 일환으로 오타고 및 사우스랜드의 초기 연구를 주도했다. 2014/2015년 뉴질랜드, 호주, 영국과 같은 고소득 국가에서 불임율이 6쌍 중 1쌍으로 나타난 것으로 추정되었다. 

 

리가츠 연구원은 뉴질랜드인 4쌍 중 1쌍꼴로 불임의 유병율이 상당히 높았으며 연구 결과도 일관성이 있었다고 밝혔다. 리가츠 연구원의 2015년 조사에서 오타고와 사우스랜드 지역의 여성들 중 임신을 시도한 여성의 25% 이상이 불임을 경험했다.

 

그러나 다른 나라와의 단순 비교가 어려운 것은 조사 방법이나 불임의 정의를 다르게 사용할 때 그 결과치도 달라지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고 리가츠 연구원은 말했다.

 

Fertility New Zealand 코플랜드 부회장은 뉴질랜드에서 불임 치료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의 수치는 세계 상위에 위치한다고 말했다. 코플랜드씨는 이번 연구가 사회 경제 상황, 교육 수준, 민족성 측면에서 키위 사회의 모든 면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 연구가 불임에 관한 토론의 수준을 높이고 미래의 IVF와 같은 치료법에 대한 자금 지원을 증가시키길 희망했다.

 

코플랜드씨는 키위 부부가 잉태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에 대해 중요한 질문이 제기될 것이라며, 흔히 뉴질랜드에서의 생활 방식이 건강에 좋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그러나 나이는 불임의 가장 큰 요소이며 광범위하게는 생활비가 비싸진 원인도 있다고 말했다.

 

Fertility New Zealand 는 리가츠 연구팀과 협력해 다음달 불임 주간(Fertility Week)에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출처 : News&TalkZB

 

18c1cd61ef4bfa463f47c3e08e2f79f9_153463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주)웰컴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코치예약, 버스패스, 한 T. 09 302 7777

주유소 보이콧 “전국적으로 4만여명 동참했다”

댓글 0 | 조회 1,648 | 2018.10.27
고유가에 대항하기 위해 벌어진 ‘주유소 보이콧(petrol station boycott)’에 4만여명에 가까운 운전자들이 호응한 것으로 알려졌다.페이스북 이벤트로 벌어진 이번 보이… 더보기

세계 제1차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해 만들어진 ‘추모의 광장’

댓글 0 | 조회 259 | 2018.10.27
제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일(11월 11일)을 앞두고 뉴질랜드 전역에는 당시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추모의 장소인 ‘Field of Remembrance’들이 마련됐다.… 더보기

[포토뉴스] 물안개 피는 바닷가

댓글 0 | 조회 305 | 2018.10.27
이 사진은 찰리양 작가의 작품이다.

가스통에 연결된 샤워기, 일산화 탄소 중독으로 12세 소년 사망

댓글 0 | 조회 862 | 2018.10.27
남섬에서 12세 소년이 가스 구동식 샤워기를 사용하던 중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사망한 후, 소년의 어머니는 대중에게 경고하고 있다.저스틴 워커씨의 장남 제시 사무엘은 3주전 하스트에… 더보기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와 호주 사이 신규 서비스 시작

댓글 0 | 조회 887 | 2018.10.27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Virgin Australia) 항공은 뉴질랜드와 오스트레일리아 사이에 40,000석을 추가하는 새로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신규 서비스로 멜버른에서 … 더보기

트럭 구른 후 화재, 오포티키 근처 국도 2번 폐쇄

댓글 0 | 조회 165 | 2018.10.27
금요일 밤 늦은 시간에 트럭이 굴러 화재가 발생한 베이 오브 플렌티의 오포티키 근처의 국도 2번이 일부 폐쇄되었다.이 사고는 금요일 자정 직전 와이오이카 협곡에서 발생했다고 경찰은… 더보기

경찰, 여성 갱단으로부터 소녀들 구해준 '선한 사마리안' 찾고 있어

댓글 0 | 조회 1,204 | 2018.10.26
넬슨 경찰은 두 명의 10대 소녀들이 8명의 젊은 여성 갱단으로부터 협박을 받고 있을 때 주차장에서 소녀들을 태워준 2명의 '선한 사마리안'(Good Samaritans )을 찾고… 더보기

오클랜드에서 하수 오물 누출

댓글 0 | 조회 906 | 2018.10.26
오클랜드 Meadowbank의 Purewa Creek에서 오수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시의원 Desley Simpson씨는 어제 Meadowbank에 사는 주민들로부터 Purewa … 더보기

보호구역에서 작은 바다가재 수십마리 잡은 사람들, 단속걸려

댓글 0 | 조회 1,202 | 2018.10.26
기스본의 보호구역인 Te Tapuwae o Rongokako Marine Reserve에서 수십마리의 바다가재를 잡은 사람들이 단속되었다.어른 6명과 어린이 5명이 그룹을 이루어 … 더보기

초등학교 교사와 교장, 11월 전국에서 파업

댓글 0 | 조회 967 | 2018.10.26
초등학교 교사와 교장은 지난 목요일 밤 비밀 온라인 투표를 실시한 결과, 11월 12일부터 일주일간 전국적으로 파업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초등학교 교원들은 지난 8월 파업을 하기로… 더보기

키위 33%, 위험할 정도로 폭음

댓글 0 | 조회 665 | 2018.10.26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뉴질랜드인의 33%가 위험할 정도로 폭음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이 연구는 50세 이상 연령대의 8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남성의 13 %가… 더보기

2인조 데어리 여자 강도들 사진 공개한 호크스 베이 경찰

댓글 0 | 조회 1,968 | 2018.10.25
호크스 베이 경찰이 여자 2인조 강도범들의 사진을 공개하고 주민들의 협조를 요청했다.사진이 공개된 2명의 여성은 지난 10월 6일(토) 밤 8시경 각자 흉기를 들고 네이피어의 빌 … 더보기

아던 총리 딸이 외국 총리로부터 받은 선물

댓글 0 | 조회 1,268 | 2018.10.25
지난달에 엄마 아빠와 함께 유엔 총회를 통해 국제 무대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던 뉴질랜드의 퍼스트 베이비가 당시 받았던 선물 중 하나를 공개했다.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의 파트… 더보기

‘나가’라는 말에 순순히(?) 따른 데어리 권총 강도

댓글 0 | 조회 1,396 | 2018.10.25
권총까지 든 데어리 강도가 ‘나가라(get out)’는 직원(shopkeeper)의 말에 빈손으로 가게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남섬 서해안 북부 도시인 웨스트포트(Westport)… 더보기

호주산 독거미 “암컷 거미줄에서 나온 화학물질로 수컷 잡을 덫 만든다”

댓글 0 | 조회 802 | 2018.10.25
국내 과학자들이 호주에서 유입돼 현재 국내에서 서식지를 넓혀가는 독거미를 잡을 새로운 방법을 연구 중이다.캔터베리 박물관 큐레이터인 코 빙크(Cor Vink) 박사는, 레드백 거미… 더보기

오클랜드 전철망 “헬륨 풍선으로 한때 일부 구간 불통”

댓글 0 | 조회 663 | 2018.10.25
역 구내로 날아든 헬륨 풍선(helium balloon)으로 인해 오클랜드 전철망 일부가 한때 블통되는 사태가 벌어졌다.문제의 헬륨 풍선은 10월 25일(목) 오전 10시 47분경… 더보기

북부 캔터베리, 황소에게 공격당한 남성 사망

댓글 0 | 조회 692 | 2018.10.25
북부 캔터베리의 농장에서 한 남성이 황소에게 공격당해 사망했다.수요일 오후 4시가 되기 직전에 옥스포드의 한 주택에서 긴급 서비스로 신고가 접수되었다.숨진 남성의 아내는 불행한 사… 더보기

전자 스쿠터, 하루에 평균 2건 부상 발생

댓글 0 | 조회 1,210 | 2018.10.25
전자 스쿠터 서비스가 시작된 후 하루에 평균 2건의 부상이 발생했다고 말했다.이번 달에 새로운 전자 스쿠터 서비스가 시작된 후, 첫번째 주에만 모두 14건의 ACC 크레임이 제기되… 더보기

목요일, 남섬 기온 뚝 떨어져

댓글 0 | 조회 408 | 2018.10.25
수요일에는 낮 최고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던 크라이스트처치가 목요일에는 낮 최고 기온이 16도로 뚝 떨어지고 밤에는 5도가 될 것이라 예보되었다.목요일 아침에 사우스랜드, 피오르드랜… 더보기

TVNZ, 웹사이트 동영상 유료화 고려 중

댓글 0 | 조회 259 | 2018.10.25
뉴질랜드의 주 방송사인 TVNZ의 케빈 켄릭 최고 경영자는 내년 웹사이트를 개편하면서 방문자들이 동영상을 클릭해서 볼때 돈을 내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그는 구체적인 일정을 설명하… 더보기

DHB의 안과 치료, 2천 명 이상 기다려야 치료 가능

댓글 0 | 조회 766 | 2018.10.25
전국적으로 지역 의료보건위원회의 안과에서 의사의 진찰을 기다리는 환자들의 대기 시간이 길어 시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올해 안과 의사를 만나기 위해 기다리는 사람은… 더보기

뺑소니 사망사고 범인 하루만에 잡혀, 14살 여학생 숨져 지역사회와 학교 큰 충격

댓글 0 | 조회 1,227 | 2018.10.24
한밤중에 고속국도에서 뺑소니 사망사고를 저지른 운전자가 범행 하루 만에 붙잡혔다.사고는 10월 23일(화) 밤 10시 40분경 남섬 동해안 남부의 도시인 오아마루(Oamaru) 시… 더보기

꽉 막힌 고속도로 “복권 1등 당첨의 행운 가져다줬다”

댓글 0 | 조회 2,659 | 2018.10.24
지난 노동절 연휴에 웰링턴 인근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당시 여행에 나섰던 많은 이들에게 큰 불편을 주었지만 이 바람에 일생일대의 큰 행운을 거머쥔 남성도 생겼다.행운의 … 더보기

NZ 경찰 “새로운 경찰관 모집 홍보 영상 공개”

댓글 0 | 조회 628 | 2018.10.24
작년에 독특한 경찰관 채용 홍보 영상으로 크게 주목을 끌었던 뉴질랜드 경찰이 금년에도 새로운 영상을 만들어 공개했다.10월 24일(수) 공개된 3분 길이의 홍보 영상은 국내 한 T… 더보기

NZ관광객들, 하이킹 시작 전 위험 대비 필요

댓글 0 | 조회 752 | 2018.10.24
보존부와 경찰은 이달 초 통가리로 크로싱에서 하이킹을 하는 동안 인도인 관광객이 사망한 후 이어 같은 지역에서 또다른 관광객이 사망하자, 소셜 미디어를 활용해 관광객들에게 적극적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