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음식 : 잘못된 식사 전달로 어린이 환자 위험에 노출 가능

노영례 0 782 2018.08.19 09:00

현재 다국적 회사인 컴퍼스에서 오클랜드 지역 보건위원회의 병원들에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DHB는 오클랜드 병원의 식사 서비스에서 알레르기 환자에게 "지속적이고 심각한 위험"이 있음을 발견했다.

 

한 환자는 잘못된 식사가 전달된 후 알레르기 반응을 겪었으며, 지난 해 Starship 아동병원에서는 이같은 잘못된 음식 제공이 25회 발생했다.

 

식사는 다국적 컴퍼스 그룹에 의해 만들어져서 오클랜드 병원 이회의 지역보건위의 병원들과 요양소, 학교 및 대학 기숙사 등 약 300군데에 공급된다.

 

DHB에서 다국적 회사인 컴퍼스와 식사 제공에 대한 계약을 했을 당시, 더니든 병원  밖에서 시위가 벌어졌었고, 몇몇 환자들은 "역겨운 잔반"이라 칭하며 항의하기도 했었다. 

 

이 다국적 기업은 현재 오클랜드 DHB와의 계약에서 심각한 문제에 직면해 있으며, DHB는 입원 환자 서비스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에 들어갔다.

 

DHB의 병원 자문위원회는 "진행 중인 중대한 위험"에 대해 관계자들로부터 통보 받았다. 그러나 위원회의 회의록에서 변경된 사항에 따르면 아직까지는 컴퍼스 측이 해결해야 할 사항은 없다. 

 

오클랜드 한 DHB 대변인은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나 식이요법이 필요한 환자에게 잘못된 식사가 제공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몇 건의 사건이 있었는지 확인하지 못했지만, 지난 해에는 스타쉽 아동병원에서 25 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그것은 많은 식사가 제공되는 것을 고려할 때 "극도로 낮은" 수치이다. 

 

스타쉽 아동병원에서의 잘못된 음식 제공은 다행히 25건 모두 아이가 식사를 먹기 전에 실수가 있었고, 입원한 환자가 제공된 식사를 하고 알레르기를 일으킨 것은 단 3건이 있으며 심각한 위험에 빠진 결과는 없다고 그녀는 말했다.

 

그러한 실수의 결과로 "간헐적이지만 계속되는 문제"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가 수행되고 권고안이 이행되고 있다.

 

간호사가 특별식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것을 포함해 병원 식사 제공에는 항상 오류의 가능성이 있고, 이를 막기 위한 프로토콜이 있다.

 

Compass는 성명서를 통해 모든 식사가 안전하고 영양가 있고 신속하게 처리되는 모든 문제를 확인하기 위해 Auckland DHB와 긴밀하게 협력했다고 밝혔다.

 

알레르기 환자에게 잘못된 식사가 제공되면 생명을 위협받을 수 있다. 호주 멜버른의 프랭크스톤 병원은 지난 2015 년 환자 루이 테이트가 이같은 문제로 사망한 후,  알레르기가 없는 식사 편성 절차를 변경했다.

 

당시 심한 알레르기가있는 13세의 환자 루이 테이트는 아침 식사를 하면서 아나필락시성 공격(anaphylactic attack )을 받은 후 마취에 대한 반응으로 사망했다.

 

비영리 단체인 알러지 뉴질랜드 지사의 마크 딕슨 최고 경영자는  오클랜드와 다른 DHBs에 사건이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음식 알레르기 환자가 자신의 음식을 병원에 가져가는 것은 매우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캔터베리 지역 건강위원회는 컴퍼스와 계약을 갱신하지 않았으며, 비용 절감과 제공되는 음식에 대한 통제력을 이유로 자체 주방을 사용하여 식사를 준비하고 있다.

 

Compass Group NZ는 세계 최대 규모의 식품 공급 회사인 영국의 다국적 Compass Group PLC가 전액 출자했다.

 

컴퍼스와 DHB간의 계약은 보건 당국을 대표하는 기관인 뉴질랜드 헬스 파트너십(NZ Health Partnerships)을 통해 이루어졌다.

 

오클랜드, 카운티스 마누카우, 남부 와이데마타, 넬슨 - 말보로, 타이라휘티 등이 컴퍼스와 계약을 맺었고 다른 DHB에서는 합류하지 않아 비용이 일부 증가했다.

 

Compass와의 계약으로 새로운 식사가 2016년 1 월부터 남부 DHB 병원에서 제공되기 시작했을 때, 많은 불만이 제기되었고 이는 정치적인 문제로 확대되었다.

 

당시 보건부 조나단 콜먼장관은 노동당의 전직 건강 대변인 아네트 킹의 '형편없는 병원 식사'를 먹어보라는 비난을 받았다. 이에 조나단 콜먼 장관은 직접 병원 음식을 먹어보는 이벤트를 벌였고, 완두콩과 햄, 수프 등이 들어간 병원 제공 음식이 "표준 키위 수준"이라고 판단한 바 있다.

 

당시 더니든 병원 외부에서는 시위가 있었고, 컴퍼스와의 15년 계약을 폐지할 것을 요구하는 탄원서가 제출되었다.

 

남부 DHB는 이후 식사에 대한 고객 만족도가 높아지고 불만이 줄어들었다고 보고했으며, 컴퍼스는 지난 1월 더니든 병원에서 100 % 환자 만족도를 나타내었다고 언급했다.

 

데이비드 클라크 보건부 장관은 오클랜드 지역보건위에서의 잘못된 알레르기 음식 문제에 대해서는 논평을 거부했지만,  그는 뉴질랜드 헬스 파트너십 (New Zealand Health Partnerships)을 만났으며 "지속적인 서비스 및 품질 문제로 인해 식품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작업에 대해 논의했다" 고 서면을 통해 알렸다.

 

출처 : News&TalkZB

 

18c1cd61ef4bfa463f47c3e08e2f79f9_153462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Global Lead Logistics International /지엘아이해운(주)
이사짐,운송,한국구매대행,포워딩,무역,상업화물,개인화물,한국배송 T. 09-410-3181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대형 산불로 40헥타르의 대규모 조림지 소실

댓글 0 | 조회 476 | 2018.08.27
남섬 남부에서 대규모 산불이 발생해 넓은 지역을 태웠으나 다행히 불길이 초반에 잡혔다.불은 인버카길 북쪽의 딥턴(Dipton)에 위치한 한 조림지에서 8월 27일(월) 발생해 오후… 더보기

종합병원 응급실들 “겨울철 질병 환자 급증, 운영에 어려움 많다”

댓글 0 | 조회 625 | 2018.08.27
종합병원 응급실들이 독감 등 겨울철 질병 환자들의 내원이 급증하면서 운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와이테마타(Waitematā) 보건위원회에 따르면, 노스쇼어와 와이타케레 병원 응… 더보기

수로 준설차 NZ 도착한 세계 최대 규모의 준설선

댓글 0 | 조회 630 | 2018.08.27
항구까지 이어진 수로(channel)를 준설하고자 세계 최대 규모의 ‘준설선(dredges)’이 뉴질랜드로 입항했다.길이가 230m에 달하는 ‘페어웨이(Fairway)호’가 인도 … 더보기

자기 집 불타기 하루 전날 실종된 40대 남성

댓글 0 | 조회 999 | 2018.08.27
자기 집에 화재가 발생한 날 하루 전날에 실종된 40대 남성을 가족들이 애타게 찾고 있다.화재는 지난 8월 23일(목) 새벽 3시 45경에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울스턴(Woolsto… 더보기

[포토뉴스] 너의 위로 날다

댓글 0 | 조회 131 | 2018.08.27
너의 위로 날다내려다 보이는 너는그 모습 그대로 이네 ..이 사진은 박성택 사진작가가 페이스북(www.facebook.com/coaster817)​에 공유한 작품이다.​​​

국민당, 브릿지스 당수 지출 내역 누설 제공자 자체적으로...

댓글 0 | 조회 716 | 2018.08.27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주 국회의장의 공식적인 조사 중단을 발표한 이후 국민당은 자체적으로 사이몬 브릿지스 당수의 지출 내역을 미디어에 누설한 제공자를 찾기 위한 조사와 대책… 더보기

뉴질랜드 사람들, 중국과의 관계에 긍정적 입장이지만...

댓글 0 | 조회 2,139 | 2018.08.27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 사람들은 뉴질랜드와 중국간의 관계에 대하여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중국 쪽이 더 많은 이익을 보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한 조사에서… 더보기

오클랜드 Park and Ride Station 주차장 늘릴 계획 밝혔지만...

댓글 0 | 조회 1,053 | 2018.08.27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트랜스포트 AT는 오클랜드 전 지역에 걸쳐 Park and Ride station에 천 9백 대의 주차장을 늘릴 것으로 밝혔지만, AA는 여전히 주… 더보기

이민부, 당분간 불법 체류자들 추방 중단

댓글 0 | 조회 2,955 | 2018.08.27
(KCR방송=뉴질랜드) 이민부는 금년도 예산을 초과하는 지출로, 위험한 불법 체류자들을 제외하고는 당분간 불법 체류자들의 추방이 중단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1월 이민부는 … 더보기

주민과 갈등 중인 생수공장, 자원동의서 어겨 운영 중단

댓글 0 | 조회 894 | 2018.08.26
지역 주민들과 갈등 중인 외국계 대형 생수 공장이 ‘자원동의서(resource consents)’ 규정을 어긴 혐의로 운영을 중지당했다.최근 캔터베리 환경청(Environment … 더보기

11월부터 출국시 “ ‘travel departure card’ 없어진다”

댓글 0 | 조회 3,536 | 2018.08.26
오는 11월부터 출국시 ‘여행 출국 카드(travel departure cards)’를 작성하지 않게 된다.8월 26일(일) 이안 리스-갤러웨이(Iain Lees-Galloway)… 더보기

웰링턴 해변에서 발견된 자이언트 오징어

댓글 0 | 조회 1,913 | 2018.08.26
파도에 휩쓸려 육지로 올라온 거대한 오징어 한 마리가 웰링턴 인근 해변에서 발견됐다.8월 26일(일) 아침에 길이가 약 4.5m에 달하는 자이언트 오징어가 발견된 곳은 웰링턴 남쪽… 더보기

노스쇼어 고급 술집, 복면쓰고 총든 강도들어

댓글 0 | 조회 3,510 | 2018.08.26
25일 토요일 밤, 두 명의 복면을 쓴 강도가 총을 들고 노스쇼어에 있는 고급 술집에 침입했다.목격자에 따르면 어젯밤 10시경 복면을 쓴 두 명의 남성이 반 자동엽총을 들고 버켄헤… 더보기

오클랜드 공항, 30년 개발 계획으로...

댓글 0 | 조회 1,439 | 2018.08.26
오클랜드 공항의 이용객이 최근 폭발적으로 증가했지만, 공항 내 편의시설 등이 그에 발맞추어 변화하지 못하는 불편도 존재한다.오클랜드 공항 국제선 터미널은 지은지 41년 되었고 국내… 더보기

사이버 괴롭힘에 시달리는 키위 어린이들

댓글 0 | 조회 971 | 2018.08.26
키위 어린이들이 전 세계 사이버 괴롭힘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그룹 중 하나인 것으로 나타났다. 28개국을 대상으로 한 불안한 행동에 대한 새로운 조사 결과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 더보기

노스쇼어 장애 여성, 승강기 고장으로 한달 동안 집에 갇혀

댓글 0 | 조회 1,218 | 2018.08.26
노스쇼어에 사는 한 장애인 여성은 지난 한달 동안 집에서 나가지 못하고 생활하고 있다. 휠체어로 이동하는 이 여성은 집으로 들어오고 나가는 승강기가 고장이 나서 고쳐질 때까지 기다… 더보기

28세 빌더, 마약 공급 등 혐의로 13년 징역형 선고받아

댓글 0 | 조회 1,659 | 2018.08.25
어제 오클랜드 고등 법원에서 한 빌더가 13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28세의 리키 웰링턴은 메탐페타민 소지 4건과 마약 공급 2건에 대해 유죄 판결을 받았다.또한 그의 누이인 26세… 더보기

한 비지니스 그룹, 노숙자 잠자리 제공 시범 운영에 반대

댓글 0 | 조회 1,155 | 2018.08.25
마누카우 버스 스테이션에서 비지니스를 하는 그룹은 야간에 노숙자들에게 잠자리를 제공하는 것을 다시 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어제밤까지 오클랜드 트랜스포트가 구세군의 지원을 받아 약… 더보기

눈사태에 파묻힌 남성, 친구가 꺼내 헬기로 구조

댓글 0 | 조회 740 | 2018.08.25
어제 퀸스타운 근처 Ben Lomond에서 산사태가 난 후 파묻힌 스노우 보더가 친구에 의해 눈 속에서 구조되었다.30세의 이 남성은 어제 오전 11시경 1,748 미터의 산에서 … 더보기

소비자 보장법 위반 노엘 리밍, 유죄 판결받아

댓글 0 | 조회 1,321 | 2018.08.25
전자 가전 유통 업체인 노엘 리밍(Noel Leeming)​은 상업위원회 (Commerce Commission)에 접수된 고객 불만에 대한 조사를 받고 소비자 권리에 오해의 소지가… 더보기

주말, 전국 대부분 쌀쌀하지만 맑은 날씨

댓글 0 | 조회 484 | 2018.08.25
겨울의 마지막 주말, 약간의 소나기가 보이기는 하지만 전반적으로 맑은 날씨가 될 것으로 예보되었다.황가레이와 케리케리와 같은 북섬 북쪽 꼭대기에 있는 관광 명소는 오늘 아침에 약간… 더보기

시장 침체에도 불구, 주택당 평균 $181,000 재판매 이익

댓글 0 | 조회 1,355 | 2018.08.25
부동산 시장의 침체에도 불구하고 주택당 평균 $181,000의 판매 이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최근 CoreLogic Pain and Gain Report에서는 지난 분기에 키위 … 더보기

[포토뉴스] 함께 어울려 사는 세상

댓글 0 | 조회 258 | 2018.08.24
이 사진은 박성택 사진작가가 페이스북(www.facebook.com/coaster817)​에 공유한 작품이다​​​

노스쇼어, 출근길 고속도로를 겁없이 건너간 오리 가족...

댓글 0 | 조회 1,405 | 2018.08.24
오늘 아침 7시 45분경 오클랜드의 한 교통 카메라에 갑자기 차들이 멈춰서는 모습이 찍혔다.노스쇼어 트리스트램 에비뉴 인근에서 찍힌 이 영상에는 멈춰선 차량 앞으로 엄마 오리가 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