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음식 : 잘못된 식사 전달로 어린이 환자 위험에 노출 가능

노영례 0 803 2018.08.19 09:00

현재 다국적 회사인 컴퍼스에서 오클랜드 지역 보건위원회의 병원들에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DHB는 오클랜드 병원의 식사 서비스에서 알레르기 환자에게 "지속적이고 심각한 위험"이 있음을 발견했다.

 

한 환자는 잘못된 식사가 전달된 후 알레르기 반응을 겪었으며, 지난 해 Starship 아동병원에서는 이같은 잘못된 음식 제공이 25회 발생했다.

 

식사는 다국적 컴퍼스 그룹에 의해 만들어져서 오클랜드 병원 이회의 지역보건위의 병원들과 요양소, 학교 및 대학 기숙사 등 약 300군데에 공급된다.

 

DHB에서 다국적 회사인 컴퍼스와 식사 제공에 대한 계약을 했을 당시, 더니든 병원  밖에서 시위가 벌어졌었고, 몇몇 환자들은 "역겨운 잔반"이라 칭하며 항의하기도 했었다. 

 

이 다국적 기업은 현재 오클랜드 DHB와의 계약에서 심각한 문제에 직면해 있으며, DHB는 입원 환자 서비스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에 들어갔다.

 

DHB의 병원 자문위원회는 "진행 중인 중대한 위험"에 대해 관계자들로부터 통보 받았다. 그러나 위원회의 회의록에서 변경된 사항에 따르면 아직까지는 컴퍼스 측이 해결해야 할 사항은 없다. 

 

오클랜드 한 DHB 대변인은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나 식이요법이 필요한 환자에게 잘못된 식사가 제공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몇 건의 사건이 있었는지 확인하지 못했지만, 지난 해에는 스타쉽 아동병원에서 25 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그것은 많은 식사가 제공되는 것을 고려할 때 "극도로 낮은" 수치이다. 

 

스타쉽 아동병원에서의 잘못된 음식 제공은 다행히 25건 모두 아이가 식사를 먹기 전에 실수가 있었고, 입원한 환자가 제공된 식사를 하고 알레르기를 일으킨 것은 단 3건이 있으며 심각한 위험에 빠진 결과는 없다고 그녀는 말했다.

 

그러한 실수의 결과로 "간헐적이지만 계속되는 문제"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가 수행되고 권고안이 이행되고 있다.

 

간호사가 특별식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것을 포함해 병원 식사 제공에는 항상 오류의 가능성이 있고, 이를 막기 위한 프로토콜이 있다.

 

Compass는 성명서를 통해 모든 식사가 안전하고 영양가 있고 신속하게 처리되는 모든 문제를 확인하기 위해 Auckland DHB와 긴밀하게 협력했다고 밝혔다.

 

알레르기 환자에게 잘못된 식사가 제공되면 생명을 위협받을 수 있다. 호주 멜버른의 프랭크스톤 병원은 지난 2015 년 환자 루이 테이트가 이같은 문제로 사망한 후,  알레르기가 없는 식사 편성 절차를 변경했다.

 

당시 심한 알레르기가있는 13세의 환자 루이 테이트는 아침 식사를 하면서 아나필락시성 공격(anaphylactic attack )을 받은 후 마취에 대한 반응으로 사망했다.

 

비영리 단체인 알러지 뉴질랜드 지사의 마크 딕슨 최고 경영자는  오클랜드와 다른 DHBs에 사건이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음식 알레르기 환자가 자신의 음식을 병원에 가져가는 것은 매우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캔터베리 지역 건강위원회는 컴퍼스와 계약을 갱신하지 않았으며, 비용 절감과 제공되는 음식에 대한 통제력을 이유로 자체 주방을 사용하여 식사를 준비하고 있다.

 

Compass Group NZ는 세계 최대 규모의 식품 공급 회사인 영국의 다국적 Compass Group PLC가 전액 출자했다.

 

컴퍼스와 DHB간의 계약은 보건 당국을 대표하는 기관인 뉴질랜드 헬스 파트너십(NZ Health Partnerships)을 통해 이루어졌다.

 

오클랜드, 카운티스 마누카우, 남부 와이데마타, 넬슨 - 말보로, 타이라휘티 등이 컴퍼스와 계약을 맺었고 다른 DHB에서는 합류하지 않아 비용이 일부 증가했다.

 

Compass와의 계약으로 새로운 식사가 2016년 1 월부터 남부 DHB 병원에서 제공되기 시작했을 때, 많은 불만이 제기되었고 이는 정치적인 문제로 확대되었다.

 

당시 보건부 조나단 콜먼장관은 노동당의 전직 건강 대변인 아네트 킹의 '형편없는 병원 식사'를 먹어보라는 비난을 받았다. 이에 조나단 콜먼 장관은 직접 병원 음식을 먹어보는 이벤트를 벌였고, 완두콩과 햄, 수프 등이 들어간 병원 제공 음식이 "표준 키위 수준"이라고 판단한 바 있다.

 

당시 더니든 병원 외부에서는 시위가 있었고, 컴퍼스와의 15년 계약을 폐지할 것을 요구하는 탄원서가 제출되었다.

 

남부 DHB는 이후 식사에 대한 고객 만족도가 높아지고 불만이 줄어들었다고 보고했으며, 컴퍼스는 지난 1월 더니든 병원에서 100 % 환자 만족도를 나타내었다고 언급했다.

 

데이비드 클라크 보건부 장관은 오클랜드 지역보건위에서의 잘못된 알레르기 음식 문제에 대해서는 논평을 거부했지만,  그는 뉴질랜드 헬스 파트너십 (New Zealand Health Partnerships)을 만났으며 "지속적인 서비스 및 품질 문제로 인해 식품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작업에 대해 논의했다" 고 서면을 통해 알렸다.

 

출처 : News&TalkZB

 

18c1cd61ef4bfa463f47c3e08e2f79f9_153462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방문객 데이터 부족, 지역 관광 사업자 좌절

댓글 0 | 조회 710 | 2018.12.25
뉴질랜드 정부 통계에 따르면, 국제 관광객 수의 약 3분의 2가 오클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웰링턴, 더니든 및 퀸즈타운에 머무르는 것으로 나타나서 다른 지역의 관광 사업자들은 힘들… 더보기

타우랑가에서 도난 후 회수된 아보카도 500개, 주인 찾고 있어

댓글 0 | 조회 1,289 | 2018.12.25
경찰은 어제 회수된 아보카도 500여개의 주인을 찾고 있다.이 아보카도들은 한 경찰관이 자동차에 아보카도를 훔쳐 가득 실은 두 남성을 발견한 후 회수하게 되었다.그들은 타우랑가의 … 더보기

30년 전 실종사건 수사에 5만불 현상금 내건 오클랜드 경찰

댓글 0 | 조회 1,246 | 2018.12.25
30년 전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한 10대 여성의 실종사건을 해결코자 경찰이 현상금 5만달러를 내걸었다.최근 오클랜드의 카운티스 마누카우 동부 범죄수사대(Counties Manu… 더보기

택배로 보낸 여왕벌 죽자 손해배상 요구한 꿀벌 분양업체 대표

댓글 0 | 조회 1,040 | 2018.12.25
우체국 택배로 보내진 여왕벌들 중 여러 마리가 죽자 꿀벌 분양업체 대표가 손해배상 청구를 고려 중이다.북섬 호로훼누아(Horowhenua)에서 그동안 20년 넘게 꿀벌 분양 사업을… 더보기

성탄절 이브에 다리에서 4WD 추락, 운전하던 10대 숨져

댓글 0 | 조회 1,103 | 2018.12.25
10대 남성이 몰던 4WD 차량이 성탄절 이브 심야에 다리에서 추락해 운전자가 숨졌다.사고는 12월 25일(화) 12시 20분경에 북섬 서해안 도시인 팡가누이(Whanganui)의… 더보기

‘시티 미션’의 연례 성탄절 오찬, 600명 자원봉사 속에 2000여명 참가해

댓글 0 | 조회 581 | 2018.12.25
국내의 대표적인 자선 단체인 ‘시티 미션(City Mission)’이 매년 주최하는 크리스마스 오찬 행사가 금년에도 20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12월 25일(화) 오클랜드… 더보기

화물차 트럭 훔쳐, 크라이스트처치 쇼핑몰 들이받은 남성

댓글 0 | 조회 622 | 2018.12.24
한 남성이 화물차를 훔쳐 크라이스트처치의 쇼핑몰에 충돌한 후 체포됐다.44세의 이 남성은 일요일밤 대형 트럭을 몰고 도로를 질주하다가 배링톤 쇼핑센터를 들이받았다.그가 운전한 메인… 더보기

현장 배치 2주 만에 칼에 찔린 경찰견, 다행히 큰 부상은 안 당해

댓글 0 | 조회 1,407 | 2018.12.23
임무 수행 중 칼에 찔렸던 초보 경찰견이 다행히 큰 부상은 없이 치료 후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사건은 12월 22일(토) 이른 아침인 6시 30분경에 노스랜드의 팡가레이(Wh…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습격한 2만여 마리의 꿀벌들

댓글 0 | 조회 2,295 | 2018.12.23
오클랜드의 한 경찰서가 벌떼로 인해 한바탕 소동을 치른 사연이 소개됐다.12월 23일(일) 웨스트 오클랜드 경찰서는 자체 소셜미디어를 통해, 전날 오후에 2만여 마리의 꿀벌들이 한… 더보기

ANZ, 사기 시도 급증-2017년의 3배

댓글 0 | 조회 2,232 | 2018.12.23
국내에서 가장 큰 은행 중 하나인 ANZ 은행에서는 올해 처리된 사기 시도 건수가 작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이전에는 이러한 사기 시도가 그리 많지 않았으나 올 들어…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작은 교회, 크리스마스 트리 13그루 도난당해

댓글 0 | 조회 999 | 2018.12.23
크라이스트처치의 한 작은 교회에서 기금 마련을 위해 판매되고 있던 크리스마스 트리 중 13그루를 도난당했다.이 교회에서는 트리를 판매한 돈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식품 꾸러미… 더보기

오클랜드에서 전자 스쿠터 탄 남자, 트럭과 충돌 후 중상

댓글 0 | 조회 2,707 | 2018.12.23
오클랜드에서 35세의 남성이 전자 스쿠터를 타다가 트럭과 충돌한 후 심각한 부상을 입어 병원에 입원했다.세인트존 대변인은 일요일 오전 9시 24분경 파넬에서 트럭과 라임 전자 스쿠… 더보기

노스랜드에서 기스본까지 폭풍 경고, 오클랜드 25일 폭우 예상

댓글 0 | 조회 1,553 | 2018.12.23
북섬의 북쪽 노스랜드부터 기스본 북쪽까지 폭풍 경고가 내려졌다. 오클랜드는 크리스마스에 거친 비바람이 치는 날씨가 될 것이라 예고되었다.MetService는 노스랜드, 오클랜드, … 더보기

노숙자를 위한 이동식 세탁 밴, 성공적인 반응

댓글 0 | 조회 661 | 2018.12.23
오클랜드의 노숙자들을 위한 모바일 세탁 및 샤워 서비스가 시작된지 불과 3개월 만에 성공적인 반응을 받고 있다.자선 단체인 오렌지 스카이(Orange Sky)에서는 도시 전역에서 … 더보기

로봇팔 꿈 달성 위한 모금, 1주일에 만 달러 돌파

댓글 0 | 조회 353 | 2018.12.23
어퍼 펏에 사는 한 남성의 로봇 팔을 가지기 위한 기부금 모금이 일주일만에 만 달러를 돌파했다.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19세의 Blake Forbes-Gentle를 위해 온라인 기부… 더보기

버스 화재, 1번 고속도로 포리루아 북쪽 방향 차선 폐쇄 후 재개

댓글 0 | 조회 999 | 2018.12.22
인터시티 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해 1번 고속도로 포리루아의 아오테아 근처 북쪽 방향 차선이 폐쇄되었다.화재는 토요일 오전 10시 40분경에 응급 서비스에 신고되었다.경찰은 현장에 있… 더보기

무책임한 수영장 물 배출, 뱀장어 죽이게 된다고...

댓글 0 | 조회 1,645 | 2018.12.22
수영장 소유주들에게 수영장 물을 직접 빗물 배수구로 배출하지 말라는 경고가 내려졌다.와이카토 지역 카운실에서는 담수 생태계를 파괴할 수 있는 수영장 물들이 폐수 시스템이 아닌 빗물… 더보기

Feilding 근처의 큰 쓰레기 더미 화재, 인근 마을로 연기 유입

댓글 0 | 조회 545 | 2018.12.22
공중 보건 당국자들은 마나와투 (Manawatū)에 있는 큰 쓰레기 더미에 화재기 발생했고 인근 마을 주택 소유자들에게 빗물 물 탱크 공급을 차단할 것을 권고했다.목요일 밤 Hal… 더보기

미드허스트 타운, 많은 양의 식수 증발 미스터리

댓글 0 | 조회 662 | 2018.12.22
타라나키에 있는 한 작은 마을에서 약 만 2천 리터의 물이 며칠 사이에 증발했으며, 이는 누수 때문이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타라나키 지역의 미드허스트 타운은 인구 약 200명을 넘… 더보기

혹스베이 폭포에서 다이빙 후 실종된 남성, 시신 찾아

댓글 0 | 조회 972 | 2018.12.22
경찰은 금요일 많은 사람들이 찾는 혹스베이의 폭포에서 다이빙했다가 사라진 남성을 찾기 위한 수색을 재개한 후 시신을 찾았다.마레토타라 폭포(Maraetotara​ Falls)에서 … 더보기

소프라노 키리 테 카나와, 영국 왕실 명예훈장 받아

댓글 0 | 조회 555 | 2018.12.21
뉴질랜드 출신 오페라 가수인 키리 테 카나와(Dame Kiri Te Kanawa)가 영국 왕실의 ‘명예훈장(Order of the Companions of Honour)’을 받았다… 더보기

잇따르는 농장 안전사고, 사일리지 작업 중 사망사고 발생

댓글 0 | 조회 592 | 2018.12.21
20대 인부가 농장에서 풀을 베어 ‘곤포 사일리지(bale silage)’를 만드는 작업 중 사고를 당해 숨졌다.사고는 12월 20일(목) 오전 11시경에 남섬 동해안 도시인 오아… 더보기

마약조직 일제단속에서 적발된 다량의 총기류, 현금 28만달러도 압수

댓글 0 | 조회 967 | 2018.12.21
북섬 남부지역에서 벌어진 경찰의 마약조직 일제 단속에서 다량의 마약과 현금, 그리고 총기류가 대거 압수됐다.12월 21일(금) 오전에 마나와투 경찰은, 지난주 초에 마나와투(Man… 더보기

21일 오후 4시부터, 규정 속도 4km초과하면 과속 벌금 부과

댓글 0 | 조회 1,961 | 2018.12.21
(KCR방송=뉴질랜드) 경찰은 여름철 휴가 기간이 시작되면서 과속을 하는 차량들에게 가차없이 위반 통지를 발급할 것으로 경고했다.본격적으로 여름철 휴가가 시작되는 오늘 오후 4시부… 더보기

켄터베리 지역 50명, 지난 3년 동안 치명적인 박테리아 감염

댓글 0 | 조회 625 | 2018.12.21
(KCR방송=뉴질랜드) 켄터베리 지역에서 지난 3년 동안 50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매우 치명적인 박테리아에 감염되어 심각한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애쉴리 강과 셀윈 그리고 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