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어폴로지', 오늘 오후 4시 무료 상영

노영례 0 684 2018.08.18 09:09

 

  • 상영시간: 2018.8.18 토요일 4시
  • 상영장소: Academy Cinemas,무료입장
  • (온라인 예약하시면 booking fee $0.50)

 

 

그들은 왜 사과하지 않는가?

더 늦기전에....'어폴로지'

 

다큐멘터 어폴로지( The Apology, 2016 제작)를 8월 18일 토요일 오후 4시, Academy Cinemas에서 무료 상영한다.  Academy Cinemas​는 오클랜드 시티 도서관 건물인 44 Lorne St, Auckland CBD, Auckland (academycinemas.co.nz  09-373 2761)​에 위치해 있다. 정면에서 볼 때, 도서관 출입구 왼쪽편에 Academy Cinemas 출입구가 별도로 있다.

 

일본군에 의해 저질러진 20여만명의 '위안부'피해자 중 중국 '차오' 핀리핀 '아델라' 그리고 한국의 '길원옥'할머니의 삶을 6년간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 '어폴로지'는 한국어, 영어 자막이 제공된다. 

 

관심있는 사람들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어폴로지 영화 무료 상영은 '더좋은 세상 만들기 뉴질랜드 한인 모임' (대표 곽상열)과 정의기억재단에서 주최한다.  

 

"'지금'이 지나면 영원히 할 수도, 받을 수도 없는 사과,더 늦기 전에..." 

 

라는 문구를 내걸고 준비된 어폴로지 영화 무료 상영 이벤트는 2017년 6월 7일 오클랜드 대학(Auckland University OGGB4/260-073)에서 무료 상영된 바 있다.

 

이후, 추가 상영을 요구하는 사람들도 많았고 Academy Cinemas에서 상영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또한번 무료 이벤트를 열게 되었다. 

 

2017년에는 대학 강당에서 스크린을 통해 영화를 감상했지만, 오늘 상영은 극장에서 상영하는 것만큼 다큐멘터리 몰입도가 다를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17년의 어롤로지 상영 때 정대협의 윤미향 대표는 뉴질랜드에서 어폴로지가 무료 상영으로 소개되는 것에 대해 26년동안 거리에서 피해자들이 외쳤던 목소리가 뉴질랜드까지 이어져 소녀상 건립 활동으로, 할머니들의 삶을 담은 영화 어폴로지 공동체상영으로 확산되고 있어 큰 희망을 갖게 된다고 소감을 전한 바 있다.  그녀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바라는 일본군성노예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회복, 다시는 같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는 그런 세상을 만들기 위한 노랑나비들의 날갯짓이 세상을 평화로 물들일 수 있는 그 날을 꿈꿔본다는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4b455f0fb5936100fb6dd51f5b7ebe78_1534541
  

 

다큐멘터리 어폴로지에 대해 다음 영화에서는 아래와 같이 소개하고 있다. 

 

   역사가 ‘위안부’라 낙인 찍는다 해도, 우리에겐 그냥 ‘할머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해 성노예로 납치되고 강제로 끌려간 약 20만 명이 넘는 ‘위안부’ 중 한국의 길원옥 할머니, 중국의 차오 할머니, 필리핀의 아델라 할머니의 인생 여정을 그린다.

 

   길원옥 할머니는 일본 정부의 공식사과를 요구하며 여전히 적극적인 활동에 나서고, 차오 할머니와 아델라 할머니는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자신의 비밀을 털어놓을 용기가 필요하다. 이제 인생의 마지막 고개를 넘으며 쇠약해지는 건강으로 하루하루가 힘겹지만 할머니들의 신념과 의지는 여전히 확고하다. 

 

   제2차 세계대전 시기, 약 20만이 넘는 소녀와 젊은 여성이 납치 또는 강제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로 동원되었다.  

 

   <나비의 눈물>은 당시 위안부로 끌려갔던 3명의 아시아 여성에 대한 이야기다. 당시 ‘위안소’로 불리던 곳에 감금되었던 여성들 중에서 살아남은 한국의 길 할머니, 중국의 카오 할머니, 필리핀의 아델라 할머니는 이제 인생의 마지막 고개를 넘으며 쇠약해지는 건강으로 하루하루가 힘겹다. 

 

   오랫동안 자신의 과거를 숨기거나 침묵하며 살아온 이들은, 결코 잊어선 안 될 끔찍한 폭력의 목격자이자 증인으로 역사의 진실을 밝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잘 알고 있다.  

 

   길 할머니는 일본 정부의 공식사과를 요구하며 적극적인 활동에 나서고, 카오 할머니는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자신의 비밀을 털어놓을 용기가 필요하다.  

 

   미래세대를 위한 화해와 치유, 그리고 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할머니들의 신념과 의지는 여전히 확고하다.(2016년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4b455f0fb5936100fb6dd51f5b7ebe78_153454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서부 오클랜드의 슈퍼마켓, 불길에 휩싸여

댓글 0 | 조회 1,535 | 2018.12.26
서부 오클랜드의 한 슈퍼마켓이 26일 아침 불길에 휩싸였다.화재 및 응급 뉴질랜드 대변인은 Nola's Orchard 슈퍼마켓에서 화재가 발생해 8대의 소방차들이 출동했다고 전했다… 더보기

크리스마스 이브 밤, 오클랜드 북부 일부 지역 정전

댓글 0 | 조회 854 | 2018.12.25
크리스마스 이브 저녁, 오클랜드 북부 일부 지역에 폭풍우가 몰아쳐 전기가 나갔다.카이파라, 워크워스, 어프 와이웨라, 무리와이, 서부 오클랜드 일부 지역 등에는 25일 새벽까지 전… 더보기

방문객 데이터 부족, 지역 관광 사업자 좌절

댓글 0 | 조회 710 | 2018.12.25
뉴질랜드 정부 통계에 따르면, 국제 관광객 수의 약 3분의 2가 오클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웰링턴, 더니든 및 퀸즈타운에 머무르는 것으로 나타나서 다른 지역의 관광 사업자들은 힘들… 더보기

타우랑가에서 도난 후 회수된 아보카도 500개, 주인 찾고 있어

댓글 0 | 조회 1,289 | 2018.12.25
경찰은 어제 회수된 아보카도 500여개의 주인을 찾고 있다.이 아보카도들은 한 경찰관이 자동차에 아보카도를 훔쳐 가득 실은 두 남성을 발견한 후 회수하게 되었다.그들은 타우랑가의 … 더보기

30년 전 실종사건 수사에 5만불 현상금 내건 오클랜드 경찰

댓글 0 | 조회 1,247 | 2018.12.25
30년 전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한 10대 여성의 실종사건을 해결코자 경찰이 현상금 5만달러를 내걸었다.최근 오클랜드의 카운티스 마누카우 동부 범죄수사대(Counties Manu… 더보기

택배로 보낸 여왕벌 죽자 손해배상 요구한 꿀벌 분양업체 대표

댓글 0 | 조회 1,041 | 2018.12.25
우체국 택배로 보내진 여왕벌들 중 여러 마리가 죽자 꿀벌 분양업체 대표가 손해배상 청구를 고려 중이다.북섬 호로훼누아(Horowhenua)에서 그동안 20년 넘게 꿀벌 분양 사업을… 더보기

성탄절 이브에 다리에서 4WD 추락, 운전하던 10대 숨져

댓글 0 | 조회 1,103 | 2018.12.25
10대 남성이 몰던 4WD 차량이 성탄절 이브 심야에 다리에서 추락해 운전자가 숨졌다.사고는 12월 25일(화) 12시 20분경에 북섬 서해안 도시인 팡가누이(Whanganui)의… 더보기

‘시티 미션’의 연례 성탄절 오찬, 600명 자원봉사 속에 2000여명 참가해

댓글 0 | 조회 582 | 2018.12.25
국내의 대표적인 자선 단체인 ‘시티 미션(City Mission)’이 매년 주최하는 크리스마스 오찬 행사가 금년에도 20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12월 25일(화) 오클랜드… 더보기

화물차 트럭 훔쳐, 크라이스트처치 쇼핑몰 들이받은 남성

댓글 0 | 조회 623 | 2018.12.24
한 남성이 화물차를 훔쳐 크라이스트처치의 쇼핑몰에 충돌한 후 체포됐다.44세의 이 남성은 일요일밤 대형 트럭을 몰고 도로를 질주하다가 배링톤 쇼핑센터를 들이받았다.그가 운전한 메인… 더보기

현장 배치 2주 만에 칼에 찔린 경찰견, 다행히 큰 부상은 안 당해

댓글 0 | 조회 1,407 | 2018.12.23
임무 수행 중 칼에 찔렸던 초보 경찰견이 다행히 큰 부상은 없이 치료 후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사건은 12월 22일(토) 이른 아침인 6시 30분경에 노스랜드의 팡가레이(Wh…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습격한 2만여 마리의 꿀벌들

댓글 0 | 조회 2,296 | 2018.12.23
오클랜드의 한 경찰서가 벌떼로 인해 한바탕 소동을 치른 사연이 소개됐다.12월 23일(일) 웨스트 오클랜드 경찰서는 자체 소셜미디어를 통해, 전날 오후에 2만여 마리의 꿀벌들이 한… 더보기

ANZ, 사기 시도 급증-2017년의 3배

댓글 0 | 조회 2,233 | 2018.12.23
국내에서 가장 큰 은행 중 하나인 ANZ 은행에서는 올해 처리된 사기 시도 건수가 작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이전에는 이러한 사기 시도가 그리 많지 않았으나 올 들어…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작은 교회, 크리스마스 트리 13그루 도난당해

댓글 0 | 조회 999 | 2018.12.23
크라이스트처치의 한 작은 교회에서 기금 마련을 위해 판매되고 있던 크리스마스 트리 중 13그루를 도난당했다.이 교회에서는 트리를 판매한 돈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식품 꾸러미… 더보기

오클랜드에서 전자 스쿠터 탄 남자, 트럭과 충돌 후 중상

댓글 0 | 조회 2,708 | 2018.12.23
오클랜드에서 35세의 남성이 전자 스쿠터를 타다가 트럭과 충돌한 후 심각한 부상을 입어 병원에 입원했다.세인트존 대변인은 일요일 오전 9시 24분경 파넬에서 트럭과 라임 전자 스쿠… 더보기

노스랜드에서 기스본까지 폭풍 경고, 오클랜드 25일 폭우 예상

댓글 0 | 조회 1,553 | 2018.12.23
북섬의 북쪽 노스랜드부터 기스본 북쪽까지 폭풍 경고가 내려졌다. 오클랜드는 크리스마스에 거친 비바람이 치는 날씨가 될 것이라 예고되었다.MetService는 노스랜드, 오클랜드, … 더보기

노숙자를 위한 이동식 세탁 밴, 성공적인 반응

댓글 0 | 조회 663 | 2018.12.23
오클랜드의 노숙자들을 위한 모바일 세탁 및 샤워 서비스가 시작된지 불과 3개월 만에 성공적인 반응을 받고 있다.자선 단체인 오렌지 스카이(Orange Sky)에서는 도시 전역에서 … 더보기

로봇팔 꿈 달성 위한 모금, 1주일에 만 달러 돌파

댓글 0 | 조회 353 | 2018.12.23
어퍼 펏에 사는 한 남성의 로봇 팔을 가지기 위한 기부금 모금이 일주일만에 만 달러를 돌파했다.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19세의 Blake Forbes-Gentle를 위해 온라인 기부… 더보기

버스 화재, 1번 고속도로 포리루아 북쪽 방향 차선 폐쇄 후 재개

댓글 0 | 조회 999 | 2018.12.22
인터시티 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해 1번 고속도로 포리루아의 아오테아 근처 북쪽 방향 차선이 폐쇄되었다.화재는 토요일 오전 10시 40분경에 응급 서비스에 신고되었다.경찰은 현장에 있… 더보기

무책임한 수영장 물 배출, 뱀장어 죽이게 된다고...

댓글 0 | 조회 1,645 | 2018.12.22
수영장 소유주들에게 수영장 물을 직접 빗물 배수구로 배출하지 말라는 경고가 내려졌다.와이카토 지역 카운실에서는 담수 생태계를 파괴할 수 있는 수영장 물들이 폐수 시스템이 아닌 빗물… 더보기

Feilding 근처의 큰 쓰레기 더미 화재, 인근 마을로 연기 유입

댓글 0 | 조회 545 | 2018.12.22
공중 보건 당국자들은 마나와투 (Manawatū)에 있는 큰 쓰레기 더미에 화재기 발생했고 인근 마을 주택 소유자들에게 빗물 물 탱크 공급을 차단할 것을 권고했다.목요일 밤 Hal… 더보기

미드허스트 타운, 많은 양의 식수 증발 미스터리

댓글 0 | 조회 662 | 2018.12.22
타라나키에 있는 한 작은 마을에서 약 만 2천 리터의 물이 며칠 사이에 증발했으며, 이는 누수 때문이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타라나키 지역의 미드허스트 타운은 인구 약 200명을 넘… 더보기

혹스베이 폭포에서 다이빙 후 실종된 남성, 시신 찾아

댓글 0 | 조회 972 | 2018.12.22
경찰은 금요일 많은 사람들이 찾는 혹스베이의 폭포에서 다이빙했다가 사라진 남성을 찾기 위한 수색을 재개한 후 시신을 찾았다.마레토타라 폭포(Maraetotara​ Falls)에서 … 더보기

소프라노 키리 테 카나와, 영국 왕실 명예훈장 받아

댓글 0 | 조회 555 | 2018.12.21
뉴질랜드 출신 오페라 가수인 키리 테 카나와(Dame Kiri Te Kanawa)가 영국 왕실의 ‘명예훈장(Order of the Companions of Honour)’을 받았다… 더보기

잇따르는 농장 안전사고, 사일리지 작업 중 사망사고 발생

댓글 0 | 조회 592 | 2018.12.21
20대 인부가 농장에서 풀을 베어 ‘곤포 사일리지(bale silage)’를 만드는 작업 중 사고를 당해 숨졌다.사고는 12월 20일(목) 오전 11시경에 남섬 동해안 도시인 오아… 더보기

마약조직 일제단속에서 적발된 다량의 총기류, 현금 28만달러도 압수

댓글 0 | 조회 967 | 2018.12.21
북섬 남부지역에서 벌어진 경찰의 마약조직 일제 단속에서 다량의 마약과 현금, 그리고 총기류가 대거 압수됐다.12월 21일(금) 오전에 마나와투 경찰은, 지난주 초에 마나와투(Ma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