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어폴로지', 오늘 오후 4시 무료 상영

노영례 0 668 2018.08.18 09:09

 

  • 상영시간: 2018.8.18 토요일 4시
  • 상영장소: Academy Cinemas,무료입장
  • (온라인 예약하시면 booking fee $0.50)

 

 

그들은 왜 사과하지 않는가?

더 늦기전에....'어폴로지'

 

다큐멘터 어폴로지( The Apology, 2016 제작)를 8월 18일 토요일 오후 4시, Academy Cinemas에서 무료 상영한다.  Academy Cinemas​는 오클랜드 시티 도서관 건물인 44 Lorne St, Auckland CBD, Auckland (academycinemas.co.nz  09-373 2761)​에 위치해 있다. 정면에서 볼 때, 도서관 출입구 왼쪽편에 Academy Cinemas 출입구가 별도로 있다.

 

일본군에 의해 저질러진 20여만명의 '위안부'피해자 중 중국 '차오' 핀리핀 '아델라' 그리고 한국의 '길원옥'할머니의 삶을 6년간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 '어폴로지'는 한국어, 영어 자막이 제공된다. 

 

관심있는 사람들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어폴로지 영화 무료 상영은 '더좋은 세상 만들기 뉴질랜드 한인 모임' (대표 곽상열)과 정의기억재단에서 주최한다.  

 

"'지금'이 지나면 영원히 할 수도, 받을 수도 없는 사과,더 늦기 전에..." 

 

라는 문구를 내걸고 준비된 어폴로지 영화 무료 상영 이벤트는 2017년 6월 7일 오클랜드 대학(Auckland University OGGB4/260-073)에서 무료 상영된 바 있다.

 

이후, 추가 상영을 요구하는 사람들도 많았고 Academy Cinemas에서 상영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또한번 무료 이벤트를 열게 되었다. 

 

2017년에는 대학 강당에서 스크린을 통해 영화를 감상했지만, 오늘 상영은 극장에서 상영하는 것만큼 다큐멘터리 몰입도가 다를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17년의 어롤로지 상영 때 정대협의 윤미향 대표는 뉴질랜드에서 어폴로지가 무료 상영으로 소개되는 것에 대해 26년동안 거리에서 피해자들이 외쳤던 목소리가 뉴질랜드까지 이어져 소녀상 건립 활동으로, 할머니들의 삶을 담은 영화 어폴로지 공동체상영으로 확산되고 있어 큰 희망을 갖게 된다고 소감을 전한 바 있다.  그녀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바라는 일본군성노예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회복, 다시는 같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는 그런 세상을 만들기 위한 노랑나비들의 날갯짓이 세상을 평화로 물들일 수 있는 그 날을 꿈꿔본다는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4b455f0fb5936100fb6dd51f5b7ebe78_1534541
  

 

다큐멘터리 어폴로지에 대해 다음 영화에서는 아래와 같이 소개하고 있다. 

 

   역사가 ‘위안부’라 낙인 찍는다 해도, 우리에겐 그냥 ‘할머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해 성노예로 납치되고 강제로 끌려간 약 20만 명이 넘는 ‘위안부’ 중 한국의 길원옥 할머니, 중국의 차오 할머니, 필리핀의 아델라 할머니의 인생 여정을 그린다.

 

   길원옥 할머니는 일본 정부의 공식사과를 요구하며 여전히 적극적인 활동에 나서고, 차오 할머니와 아델라 할머니는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자신의 비밀을 털어놓을 용기가 필요하다. 이제 인생의 마지막 고개를 넘으며 쇠약해지는 건강으로 하루하루가 힘겹지만 할머니들의 신념과 의지는 여전히 확고하다. 

 

   제2차 세계대전 시기, 약 20만이 넘는 소녀와 젊은 여성이 납치 또는 강제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로 동원되었다.  

 

   <나비의 눈물>은 당시 위안부로 끌려갔던 3명의 아시아 여성에 대한 이야기다. 당시 ‘위안소’로 불리던 곳에 감금되었던 여성들 중에서 살아남은 한국의 길 할머니, 중국의 카오 할머니, 필리핀의 아델라 할머니는 이제 인생의 마지막 고개를 넘으며 쇠약해지는 건강으로 하루하루가 힘겹다. 

 

   오랫동안 자신의 과거를 숨기거나 침묵하며 살아온 이들은, 결코 잊어선 안 될 끔찍한 폭력의 목격자이자 증인으로 역사의 진실을 밝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잘 알고 있다.  

 

   길 할머니는 일본 정부의 공식사과를 요구하며 적극적인 활동에 나서고, 카오 할머니는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자신의 비밀을 털어놓을 용기가 필요하다.  

 

   미래세대를 위한 화해와 치유, 그리고 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할머니들의 신념과 의지는 여전히 확고하다.(2016년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4b455f0fb5936100fb6dd51f5b7ebe78_153454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코리아포스트 / The Korea Post
교민잡지, 생활정보, 코리아포스트, 코리아타임즈 T. 09 3793435
Global Lead Logistics International /지엘아이해운(주)
이사짐,운송,한국구매대행,포워딩,무역,상업화물,개인화물,한국배송 T. 09-410-3181

오클랜드 남부와 서부, 버스 회사 24시간 파업

댓글 0 | 조회 639 | 2018.10.23
노동절 연휴가 끝난 후 첫 근무일인 23일 화요일, 오클랜드의 Ritchies Murphy 버스 서비스와 Pavlovich 서비스의 버스 기사들이 24시간 파업한다.학교 스쿨 버스… 더보기

호주 수입산 차량의 뱀, 부화는 안 했을 것이라고...

댓글 0 | 조회 1,648 | 2018.10.22
Stuff의 기사에 따르면, 남섬 티 아나누의 운전 중이던 차 안의 대시보드에서 빠져 나온 뱀은 차량에서 부화하지 않았으며, 뉴질랜드 겨울에는 생존할 수 없을 것이라고 MPI 측에… 더보기

순이민자 감소 추세 여전, 비시민권자 출국 증가가 가장 큰 영향

댓글 0 | 조회 1,371 | 2018.10.22
작년부터 본격 시작된 ‘연간 순이민자(annual net migration)’ 감소 추세가 계속되고 있다.지난 9월말까지 연간 순이민자는 총 6만2700명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전… 더보기

로스 의원 정신 병원 부서 입원, 'Waka-jumping' 법 적용?

댓글 0 | 조회 819 | 2018.10.22
보타니 국회의원 자미-리 로스가 지난 토요일 경찰 방문 이후에 치료를 위해 오클랜드 정신 건강 부서에 들어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지난주 화요일 로스 의원은 사이먼 브리지스 국민당 …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화재로 주택 2채 피해 입어

댓글 0 | 조회 247 | 2018.10.22
월요일 오후 4시 15분경 크라이스트처치 Halswell의 Alvaston Dr에 있는 2층짜리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이 화재로 인해 두 채의 주택이 심각한 손상을 입은 것으로… 더보기

수요일 밤부터 남섬 지역 기온 내려가

댓글 0 | 조회 584 | 2018.10.22
노동절 연휴 동안 따뜻하게 낮에는 더운 느낌까지 들던 기온이 오는 수요일 밤부터 남섬에서는 기온이 내려간다는 소식이다.차가운 기온으로 목요일에는 수요일 낮 최고기온보다 10도나 낮… 더보기

네이피어에서 도난차, 경찰차 들이받아

댓글 0 | 조회 314 | 2018.10.22
네이피어에서 도난차가 경찰의 추적을 피해 달아나는 가운데 경찰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추격은 월요일 정오경 네이피어 남쪽 지역에서 일어났다.경찰은 도난차를 운전자가 경찰의 정… 더보기

오염된 크라이스트처치 강, 복원 2년차 모니터링

댓글 0 | 조회 400 | 2018.10.22
오염된 크라이스트처치 강줄기의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한 보존 프로젝트의 2년차 모니터링이 이루어지고 있다.크라이스트 처치 바로 남쪽의 오염된 물줄기가 이번 주에 야생 동물 관찰을 위… 더보기

아던 총리 파트너 게이포드, 일터로 복귀

댓글 0 | 조회 1,178 | 2018.10.22
자신다 아던 총리가 첫 아이를 출산한 후, 아기를 보살피기 위해 집에 머물렀던 아던 총리의 파트너 클락 게이포드가 다시 일터로 복귀한다는 소식이다.게이포드는 일요일밤 페이스북에 자… 더보기

카와카와 병원 하수 유출, 지역 조개류 채취 경고

댓글 0 | 조회 572 | 2018.10.22
노스랜드 지방 보건 당국은 베이 오브 아일랜드의 카와카와 강변으로 하수가 유출되어 이 지역에서 조개류를 채취하거나 먹지 말 것을 경고했다.이 지역에서는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카… 더보기

웰링턴에서 12시간 실종됐던 9살 소년 발견돼

댓글 0 | 조회 1,045 | 2018.10.22
일요일 밤 8시 이후 사라졌던 9살 소년이 12시간만에 발견되었다.실종되었던 소년의 엄마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아이가 발견되었다고 확인했다.그녀는 아들을 찾았다며 수색에 도움을… 더보기

일요일, 센터럴 오클랜드에서 도주 차량 검거

댓글 0 | 조회 1,024 | 2018.10.22
일요일 대낮, 오클랜드 시티 중심가에 수 십명의 경찰과 이글 헬리콥터가 도주 차량을 쫓기 위해 출동했다.일요일 오후 1시 45분경 마운트 웰링턴 주변에서 도난당한 차에 타고 있던 … 더보기

오클랜드, 웰링턴,와이카토 버스-화요일 파업 예정

댓글 0 | 조회 612 | 2018.10.22
23일 화요일에 약 100명의 오클랜드 버스 기사들이 24시간 동안 파업한다.같은 날에 웰링턴과 와이카토에서도 버스 파업이 예정되어 있어 노동절 연휴가 끝난 후 버스를 이용하는 승… 더보기

남섬, 눈사태 속에서 살아남은 사냥꾼

댓글 0 | 조회 913 | 2018.10.21
Stuff에 따르면,사냥꾼 벤 콜린스씨는 토요일밤 남섬 피요르랜드 골짜기에서 치명적인 소음을 들었을 때, 긴 일과를 마친 후 텐트에 누워 있었다. 그는 바로 밖을 내다보았고 캠프 … 더보기

남섬, 운전 중인 차 안 대시 보드에서 뱀이 떨어져...

댓글 0 | 조회 2,608 | 2018.10.21
Stuff의 기사에 따르면, 남섬의 티 아나누(Te Anau)에서 운전 중인 차 안의 대시보드에서 뱀이 떨어지는 일이 발생했다.티 아나우의 한 남성은 일요일 차를 운전해 가는 중 … 더보기

국제적인 ‘별 관측 명소’로 지정 신청한 스튜어트 아일랜드

댓글 0 | 조회 944 | 2018.10.21
남섬 최남단 섬인 스튜어트(Stewart)섬이 별을 구경하는 명소로 인정받기 위해 ‘International Dark Sky Sanctuaries’를 신청했다.사우스랜드 지역의 관… 더보기

‘St John 유스캠프’ 참가자 “수막염으로 보이는 질병으로 사망”

댓글 0 | 조회 630 | 2018.10.21
세인트 존(St John) 유스캠프에 참가했던 젊은 남성이 ‘수막염 질병(meningococcal disease)’으로 보이는 증세로 사망했다.‘오클랜드 지역 공공보건 서비스(Re… 더보기

국제 수준의 육상경기장 다시 갖게 된 크라이스트처치

댓글 0 | 조회 427 | 2018.10.21
2011년 지진으로 철거됐던 크라이스트처치의 육상 트랙이 7년여 만에 다시 들어섰다.10월 20일(토) 오전에 이 지역의 체육계 인사들을 포함해 수백명의 학생들과 시청 관계자들이 … 더보기

타스만 여성, 2만 5천 피트 스카이 다이빙 기록 세워

댓글 0 | 조회 517 | 2018.10.21
타스만에 사는 한 여성이 뉴질랜드에서 가장 높은 25,000 피트 상공에서 스카이 다이빙한 기록을 세웠다.웬디 스미스씨는 20일 토요일, 아벨 타스만 축제의 일환으로 기록에 도전해… 더보기

벽난로 나무와 석탄 연기, 어린이 피부 질환 위험 높여

댓글 0 | 조회 716 | 2018.10.21
오클랜드 대학의 Growing Up 연구에 따르면, 벽난로에서 나무 또는 석탄이 탈 때 발생하는 연기로 인해 어린이들의 피부 질환의 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나타났다.벽난로에 불을 … 더보기

해변 구조요원, 주말부터 뉴질랜드 해변 순찰 시작

댓글 0 | 조회 505 | 2018.10.21
해변의 인명 구조요원들이 이번 주말부터 해변 순찰을 시작했다.지난해 뉴질랜드에서는 105명의 사람들이 익사했는데 그 중 92명은 예방이 가능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의 사고… 더보기

주차장에서 아들을 위해 '번아웃' 준비하던 아버지, 쫓겨나...

댓글 0 | 조회 1,297 | 2018.10.21
경찰은 지난 토요일 낮 12시 30분경 뉴 플리머스에 있는 백 비치(Back Beach) 주차장에서 걸려온 신고 전화를 받았다.도로 공사 등을 할 때 놓는 콘을 준비한 아버지가 자… 더보기

[포토뉴스] 오클랜드에 가면 허리에 꽃을

댓글 0 | 조회 890 | 2018.10.20
이 사진은 재뉴사진가협회 박현득 작가의 작품이다.

제 631호 코리아 포스트가 10월 24일 발행

댓글 0 | 조회 412 | 2018.10.20
코리아 포스트 제 631호가 오는 10월 24일에 발행됩니다. 23일 발행일이지만 22일이 노동절 공휴일로 인해 하루 늦게 발행될 예정입니다. 이 번호 인터뷰에는 커피와 바리스타,… 더보기

리콜 조치된 중국산 차량 안전벨트

댓글 0 | 조회 772 | 2018.10.20
안전에 문제가 있는 중국산 자동차 안전벨트가 리콜됐다.10월 20일(토) 교통국(Transport Agency)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문제의 안전벨트는 중국의 ‘창조우(Chang…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