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평균 주택 가격, 얼마나 많이 하락할 것인지...

노영례 0 2,313 2018.08.16 17:26

지난달 오클랜드의 평균 주택 가격은 $810,000였다.

 

3de20398cfe0fff958f5a0a4aed7d40f_1534397
 

오클랜드의 집값 하락 여부는 문제가 되지 않고 얼마나 많이 떨어질 것인가가 문제라고 금융 서비스 회사는 전했다.

 

Australasian Trading Management는 호주에서 주택값이 비싼 지역인 시드니와 맬버른에서 이미 집값 하락으로 투자자들에게 경고가 내려졌고, 오클랜드에도 그 여파가 전해지고 있다.

 

Barfoot & Thompson에서는 오클랜드 평균 주택 가격이 지난해 3월 시장 최고가인 $900,000에서 10%하락해 지난달에는 $810,000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3de20398cfe0fff958f5a0a4aed7d40f_1534397
 

한편, CoreLogic 과 Real Estate Institute of NZ에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택 평균가는 전체 집값의 가장 좋은 척도는 아니라며 오클랜드 주택 가치는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Australasian Trading Management 는 호주 및 뉴질랜드 부동산 시장이 현재 가격 조정 기간에 있음을 분명히 천명했다. 분석가들은 중요한 문제는 가격 하락이 얼마나 심할 것인지 여부라고 말했다.

 

Australasian Trading Management 의 보고서에서 뉴질랜드의 다른 경제학자들도 오클랜드의 부동산 시장이 호주의 추세를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CoreLogic 수치에 따르면 시드니 주택 가격은 5% 하락했고 멜버른도 집값이 떨어졌다.

 

분석가들은 또한 이민과 외국인 소유를 제한하는 등의 정부 정책이 주택 가격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본격적인 부동산 붕괴가 있을 것이라고는 믿지 않지만, 향후 몇 년 동안 주택 가격은 완만해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렸다.

 

3de20398cfe0fff958f5a0a4aed7d40f_1534397
 

Real Estate Institute of NZ에서는 주택 평균 가격은 2017년 3월 이후에 꾸준한 변동 추세를 따르기보다는 오르락 내리락했다며, 주택가격지수 (REINZ House Price Index)를 살펴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 지수에 따르면 오클랜드의 집값은 지난해 0.9% 상승했다.

 

부동산 평가지수인 QA주택가격지수는 같은 기간 동안 오클랜드 주택 가치가 0.6% 상승했다. 

 

Real Estate Institute of NZ의 빈디 노웰 최고 경영자는 주택 가격 하락을 거론하기보다는 주택 가격 지수가 과거 15개월 동안 오클랜드 시장이 얼마나 안정적이었는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출처 ; News&TalkZB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자전거가 전해주는 평화와 우정의 메시지-Otaki 초등학교 자전거 전달식 개최

댓글 0 | 조회 277 | 2019.02.28
지난 2월27일​(수)웰링턴 인근의 오타키市에서 주뉴질랜드대한민국대사관이 오타키 초등학교에 자전거 50여대(미화 1만불 상당)를 전달하는 행사가 개최되었다.대사관은 작년 7월 오타… 더보기

캐나다 항공 “오클랜드-밴쿠버 구간, 성수기 직항편 운행한다”

댓글 0 | 조회 1,051 | 2019.02.28
캐나다 항공(Air Canada)이 오클랜드와 밴쿠버 구간에 성수기 직항편을 운행한다고 발표했다.2월 28일(목) 캐나다 항공 측은, 금년 12월 12일부터 내년 3월 말까지 보잉… 더보기

에어 뉴질랜드, 국내선 최저 운임료 $39부터...

댓글 0 | 조회 929 | 2019.02.28
에어 뉴질랜드는 지난 6개월 동안 35% 하락한 2억 1100만 달러의 소득을 올렸다고 발표했다.지난해 상반기에는 세전에 3억 23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린 바있다.에어 뉴질랜드는… 더보기

더니든 피자 헛 프랜차이즈, 비위생적 식품 관리 불만-직원 사직

댓글 0 | 조회 970 | 2019.02.28
(KCR방송=뉴질랜드) 더니든의 피자 헛 프랜차이즈 주인의 역겨운 행동에 저항하며, 세 명의 직원들이 사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26세의 여직원은 피자 헛에서 7년째 일을 하고 있… 더보기

오클랜드 도심, 속도 제한 낮추는 방안 시민 의견 접수

댓글 0 | 조회 729 | 2019.02.28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도로 교통을 담당하고 있는 AT는 내일부터 오클랜드 도로 곳곳의 속도 제한을 낮추는 방안에 대하여 시민들의 의견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오클랜드 … 더보기

매일 다른 사람이 버린 담배 꽁초 줍는 여성

댓글 0 | 조회 964 | 2019.02.28
(KCR방송=뉴질랜드) 플라스틱과 환경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한 여성은 담배를 피우지 않지만, 매일 다른 사람들이 무심코 버린 담배 꽁초를 주우며 청소 작업을 하고 있다.… 더보기

약 만채 키위빌드 주택 건설, 2028 완공 목표로 계약

댓글 0 | 조회 902 | 2019.02.28
(KCR방송=뉴질랜드) 약 만 채의 키위빌드 주택 건설 계획이 2028년까지 완공될 것으로 계약이 이루어졌으며, 이는 정부의 10만 채 건설 공급 계획의 1/10 수준인 것으로 나… 더보기

오클랜드 카운실, 개인용 불꽃놀이 폭죽 판매 금지 공식화 예정

댓글 0 | 조회 472 | 2019.02.28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카운실은 오늘 개인용 불꽃놀이 폭죽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공식화할 예정으로 알려졌다.오늘 카운실의 회의에서 이에 대한 방안이 결정되며, 만일 금지… 더보기

질병으로 입국 거부당한 NZ교사의 캐나다 남편 “의료비 포기하고 워크비자 받아”

댓글 0 | 조회 2,497 | 2019.02.27
한 뉴질랜드 교사의 캐나다 출신 남편이 질병을 이유로 워크 비자를 거절당했다가 조건부로 비자를 허용받았다.​현재 팡가레이의 카모(Kamo)고등학교에서 영어와 프랑스어, 마오리 과목… 더보기

넬슨 인근에서 또다시 대형 산불 발생

댓글 0 | 조회 341 | 2019.02.27
타스만 지역의 넬슨 인근에서 2월 27일(수) 또다시 대형 산불이 발생해 일부 주민들에게 다시 대피령이 내려졌다.2월 27일(수) 오후 2시 현재 올드 코치(Old Coach) 로… 더보기

휴 잭맨 “9월에 오클랜드에서 NZ 첫 공연한다”

댓글 0 | 조회 846 | 2019.02.27
헐리우드 유명 스타인 휴 잭맨(Hugh Jackman)이 오는 9월에 뉴질랜드에서 2차례 공연를 갖는다.잭맨은 2월 27일(수) 오클랜드의 AUT대학 사우스 오클랜드 캠퍼스를 방문… 더보기

[영상] “한 마리 새처럼 공중을 훨훨~” 카이트 서핑 즐기는 견공

댓글 0 | 조회 218 | 2019.02.27
주인과 함께 카이트 서핑을 즐기는 견공이 화제가 됐다.최근 국내 언론에 소개된 한 영상을 보면 반려견 한 마리가 주인의 품에 안겨 카이트 서핑을 즐기고 있다. 이색적인 서핑의 주인… 더보기

뉴질랜드 대학교, 등급 떨어진 것으로 나타나

댓글 0 | 조회 1,322 | 2019.02.27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의 대학교들의 등급이 떨어진 것으로 최근의 영국 QS 자료에서 나타났다.오클랜드 대학교는 13개 전공 과목에서 세계 50위안에 들었지만, 그 순위가 … 더보기

한 카이로프랙틱, 치료비 대신 물품으로..."코하" 정책 제시

댓글 0 | 조회 1,035 | 2019.02.27
(KCR방송=뉴질랜드) 한 카리로프랙틱 치료원이 치료비를 받는 대신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은 자신이 낼 수 있는 물품으로 대신 내도 되는 “코하” 정책을 제시하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 더보기

세계적인 아티스트 그레엄 호이티, 백만 달러 추정 작품 기증

댓글 0 | 조회 410 | 2019.02.27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의 세계적으로 유명한 아티스트인 그레엄 호이티씨는 금년도 뉴질랜드의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마이크 킹 씨의 청소년 정신 건강을 위한 단체에 기금 마련을… 더보기

빗물 새는 리키 학교 건물, 정부 지원으로 보수

댓글 0 | 조회 386 | 2019.02.27
(KCR방송=뉴질랜드) 전국적으로 빗물이 새는 리키 건물들로 보수 예산을 기다리고 있는 학교들에게 정부의 지원이 있을 것으로 한 학교의 교장이 전했다.어제, 정부는 오클랜드의 보타… 더보기

NZ 전 총리, 부도난 건설회사 책임으로 6백만 달러 지불 판결 받아

댓글 0 | 조회 1,047 | 2019.02.27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고등법원의 한 재판에서 뉴질랜드 전 총리에게 부도난 건설회사의 책임으로 6백 만 달러 정도의 금액을 지불하도록 판결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귀족의 작위를… 더보기

토종 매 죽게 만든 범인 찾는 DOC, 사냥용 매로 길들이려 한 듯

댓글 0 | 조회 847 | 2019.02.26
자연보존부(DOC)가 보호 조류인 토종 매를 죽게 만든 용의자를 찾아나서면서 지역 주민들에게 협조를 요청했다.DOC에 따르면 이번주에 와이로아(Wairoa)에서 일명 ‘카후(kāh… 더보기

CHCH, 최근 4일간 홍역 환자 3명 발생

댓글 0 | 조회 676 | 2019.02.26
크라이스트처치와 인근 도시에서 지난 4일 동안 3명의 홍역(measles) 확진자가 발생했다.캔터베리 보건위원회 측은 2월 26일(수) 낮에, 지난 4일 동안 랑기오라(Rangio… 더보기

국도 2호선에서 3명 사망, 5명 부상하는 대형 교통사고 발생

댓글 0 | 조회 1,147 | 2019.02.26
트럭이 고속도로에서 주차되어 있던 다른 트럭들을 들이받아 3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치는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졌다.사고는 2월 26일(화) 오후 1시 50분경에 북섬 베이 오브 플… 더보기

NZ 국민 대부분 “학교에서 와이탕기 조약 의무적으로 가르쳐야…”

댓글 0 | 조회 991 | 2019.02.26
국민 대부분이 ‘와이탕기 조약(Treaty of Waitangi)’을 학교에서 의무적으로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이 같은 의견은 TV One이 최근 실시한 ‘원 … 더보기

배달 트럭 사고, 오클랜드 도로에 4천개 파이가 흩어져

댓글 0 | 조회 1,223 | 2019.02.26
화요일 아침 오클랜드 남부 도로에서 배달 트럭의 문이 열리는 바람에 트레이에 담겨진 4천개의 파이가 길에 흩어졌다.이 사고는 마누카우의 데이비스 에비뉴와 마누카우 스테이션 로드 코… 더보기

밤과 아침 기온 전국적으로 급강하, 일부 지역은 영하로...

댓글 0 | 조회 931 | 2019.02.26
(KCR방송=뉴질랜드) 평상시와 달리 밤과 아침 기온이 전국적으로 급강하하면서 일부 지역의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로 내려간 곳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기상청은 차가운 남극으로부터의… 더보기

뉴질랜드 여권 신청비, 3월 1일부터 인상

댓글 0 | 조회 2,381 | 2019.02.26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 여권 신청비가 3월 1일부터 성인의 경우 180달러에서 191달러로, 어린이의 경우 105달러에서 111달러로 각각 인상된다.내무부의 관계자는 여권… 더보기

낙석과 산사태 사고난 Cape Kidnappers, 이미 10년 전 위험 보고

댓글 0 | 조회 506 | 2019.02.26
(KCR방송=뉴질랜드) 낙석과 산사태로 사고가 났던 ▲는 이미 십 년 전에 위험한 상태로 보존부의 내부 보고서에서 나타났던 것으로 알려졌다.해안의 절벽에 집을 짓고 있는 바다 갈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