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산업부 “비좁은 우리에 암퇘지 가둬 키운 농장 조사 중”

서현 0 651 2018.07.12 19:13

법률에서 금지된 비좁은 우리에서 돼지를 사육하는 영상이 공개돼 관계 기관이 조사에 나섰다.

  

1차산업부(MPI)에 따르면 문제의 농장에 대한 조사는 한 동물 복지 단체가 언론을 통해 영상을 공개하면서 시작됐으며 남섬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영상에서는 새끼를 가진 암퇘지들이 쇠창살로 된 아주 좁은 우리에 갇힌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처럼 좁은 우리인 이른바 소우 스톨(sow stalls)’은 이미 2015년부터 교배기간 동안 7일 이내 단기간에만 사용될 수 있으며 그 외의 경우에는 사용이 법으로 금지됐다.

 

그 이전까지는 교배하는 두 돼지가 서로 다치게 하는 것을 막고자 이를 사용했으며 통상 교배 후에도 4주 이상 암퇘지를 가두어 놓곤 했었다.  

 

한 동물 복지 운동가는, 이 같은 종류의 비좁은 우리는 동물을 야만적으로 학대하는 것이기 때문에 1차산업부와 농장들은 허용기간을 초과해 사용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운동가는 아직도 농장들이 법률을 무시하고 가축들을 학대하고 있음을 영상을 통해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1차산업부 관계자는 문제의 농장을 찾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농장들의 규정 준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는 10월부터는 법률이 더욱 강화돼 이와 같은 행위에 대한 벌금이 최대 25000달러까지로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영상 공개에 돼지 축산업계는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는데, 돼지 관련 협회의 한 관계자는 국내 소비되는 돈육 제품 60% 이상이 수입산이며 97%가량의 다른 나라들에서는 암퇘지 교배기간을 전후해 한 달 동안 소우 스톨에 수용하는 게 합법이라면서 불만스러워 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Notice

국립대학 윈텍, 학비 할인 및 장학금 혜택

댓글 0 | 조회 3,653 | 2018.11.09
뉴질랜드 국립 윈텍대학 Waikato Institute of Technology (Wintec)에서는2019년 2월 4일부터 시작되는 조건부 입학 영어 과정인 NZCEL과정에 등록… 더보기

따뜻하고 끊임없는 동기 부여, 즐겁게 배우는 영어

댓글 0 | 조회 1,804 | 2019.02.22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한인들은 뉴질랜드에서 태어나지 않은 이상 끊임없이 제 2외국어인 영어 공부를 하며 자신이 원하는 목표를 향해 달려간다. 2019년, 영어 공부는 어디에서 어떻… 더보기

선택의 폭이 더 넓어졌습니다! 고국방문 의료서비스 종합검진 특별가

댓글 0 | 조회 708 | 2019.03.12
해외교민을 위해 드리는 건강선물 종합검진!!선택의 폭이 더 넓어졌습니다!한 차원 높은 고국방분 의료서비스 이제 휴람을 이용해 보세요!!

[포토뉴스] 가을 하늘에 펼쳐지는 에어쇼

댓글 0 | 조회 227 | 9시간전
이 사진은 재뉴사진가협회 박현득님의 작품입니다.

자신다 아던 총리, 반자동 소총 등 금지령 발표

댓글 0 | 조회 1,064 | 11시간전
자신다 아던 총리는 모든 군사용 반자동 무기와 소총에 대한 금지령을 발표했다.아던 총리는 크라이스트처치 총기테러가 발생한 후, 테러 발생 10일 이내에 총기법이 강화되어 바뀔 것이… 더보기

KCR 방송, 운영 어려움에 후원금 기다리고 있어

댓글 0 | 조회 6,859 | 2018.09.06
KCR 라디오는 뉴질랜드 공중파 FM104.6을 통해 매주 월요일~금요일까지 오전 9시 40분부터 11시까지 방송된다.1995년 9월 첫 방송을 시작한 KCR 라디오 방송은​​다양… 더보기

마이크 부시 경찰청장, 테러 희생자 50명 신원 모두 확인

댓글 0 | 조회 773 | 12시간전
마이크 부시(Mike Bush) 경찰청장은 50 명의 크라이스트처치 총기난사 테러 희생자가 모두 확인되었다고 발표했다.그는 당국이 총격 사건이 발생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린 우드 사… 더보기

뉴질랜드 세계행복지수 156개국 중 8위, 1위는....

댓글 0 | 조회 1,049 | 13시간전
뉴질랜드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국가'8위 타이틀을 차지했다.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2012년부터 매년 세계행복보고서를 … 더보기

금요일에 테러 희생자 위한 2분간 묵념, 전국적으로 추모 행사

댓글 0 | 조회 1,123 | 18시간전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끔찍한 총기 난사 테러가 발생한 후, 금요일에는 전국적으로 많은 곳에서 추모 행사가 있을 예정이다.20일 수요일에는 테러 희생자들 중 Khaled Mustafa와… 더보기

[CHCH총기테러] 희생자와 가족 위한 기부금, 9백만 달러 모금돼

댓글 0 | 조회 547 | 19시간전
지난 3월 15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테러 희생자와 그 가족들을 돕기 위해 마련된 온라인 기부 사이트에서 9백만 달러 넘는 금액이 모금되었다.온라인 기부모금 사이트인… 더보기

‘일상 속 기억과 행동’ 다섯번째 다가오는 4.16 기억벤치 사업​

댓글 0 | 조회 597 | 2019.03.16
다섯번째 다가오는 4.16.....더 좋은 세상 뉴질랜드 한인모임에서는 세월호 5주기를 준비하며 ‘일상 속 기억과 행동’을 위해 기억벤치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2018년 한해 …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한 사업가, 총기테러 영상 공유 혐의로 법정 출두

댓글 0 | 조회 916 | 19시간전
크라이스트처치의 한 사업가는 총기 테러 생중계 영상을 배포한 혐의로 법정에 출두했다.44세의 필립은 수요일,크라이스트처치 지방 법원에 출두했을 때 보석 신청이 거부되었다.그는 4월… 더보기

팔뚝에 tā moko 문신 있어, 에어 뉴질랜드 취업 거부된 남성

댓글 0 | 조회 1,285 | 19시간전
황가레이에 사는 한 남성은 왼쪽 어깨와 오른쪽 팔뚝에 tā moko 문신이 있어서 에어 뉴질랜드의 취업이 거부된 것으로 알려졌다.36세의 시드니 헤레마씨는 두 문신 모두 회사 셔츠… 더보기

중국 사업가 단체, CHCH테러 희생자 위해 235만 달러 모금

댓글 0 | 조회 952 | 19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를 방문 중인 중국사업가들이 속한 한 단체가 크라이스트처치 총기 난사 사건의 희생자들을 위해 235만 달러를 모금했다.사고 발생 당시 이 단체는 사업… 더보기

키위 낙농회사, 정부 자금 대출 추진 중단으로 중국 회사로 판매 예정

댓글 0 | 조회 576 | 19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한 낙농 회사를 위한 정부자금 990만 달러 대출이 더 이상 추진되지 않을 예정이며, 현재 중국 구매자들이 그 회사를 매입할 것으로 보인다.제신다 아던 총리… 더보기

유제품 가격 8차례 연속 상승

댓글 0 | 조회 346 | 20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유제품 가격이 다시 올랐으며, 8차례 연속해서 올랐다.최근의 세계 경매에서, 유제품 평균 가격은 1.9% 상승한 톤당 $4,846(NZD​)였다유제품 가격은… 더보기

멜리사 리 의원 칼럼] "크라이스트처치 총기난사 이후 하나로 단결된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1,449 | 2019.03.20
3월15일금요일뉴질랜드는뿌리까지흔들리는충격을받았습니다.크라이스트처치의수많은가족들에게저질러진이루다말할수없는행악은뉴질랜드전국민의마음을아프게하였습니다.저희의최우선은피해자들,그들의가족들,… 더보기

이민부 착오로 출발지 공항에서 밤새운 워크비자 소지자

댓글 0 | 조회 2,133 | 2019.03.20
이민부 착오로 워크비자 소유자가 출발지 공항에서 20시간이나 붙잡혀 있었으며 제때 돌아오지 못하는 등 큰 고초를 겪었다.피해자는 중국 출신의 벽돌공(brick layer)인 마오(… 더보기

CHCH테러 이후 국회의원 자택 근무 권장, 전국적으로 보안 엄중

댓글 0 | 조회 1,319 | 2019.03.20
(KCR방송=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총기난사 테러 이후 전국적으로 보안이 매우 엄중해졌으며, 이에 뉴질랜드 국회의원들이 일을 하는 장소도 포함되었다.국회 보안도 지난 금요일의 … 더보기

웨어하우스 지속적인 구조조정, 3,580만 달러 순이익 창출

댓글 0 | 조회 1,455 | 2019.03.20
(KCR방송=뉴질랜드) ​창고형 매장인 웨어하우스(The Warehouse)가 지속적으로 구조 조정을 하고, 디지탈 서비스에투자함으로써 굳건한 전반기 이득을 이루어냈다.Red Sh… 더보기

오클랜드 카운실, 대출과 함께 Eden Park Trust 긴급 구제안 투표

댓글 0 | 조회 1,020 | 2019.03.20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카운실이 6300만 달러 상당의 대출과 함께 Eden Park Trust를 긴급 구제하는 것으로 투표를 했다.이러한 구제는 ASB 은행으로부터 4… 더보기

CHCH 총기테러 페이스북 생중계, 150만건 관련 영상 24시간동안 삭제

댓글 0 | 조회 1,284 | 2019.03.20
크라이스트처치 총기테러 당시 테러범이 자신의 페이스북으로 17분간 테러 현장을 생중계했을 때, 200명 미만의 이용자가 시청한 것으로 페이스북은 확인했다.당시 테러범은 차에서 사원… 더보기

[CHCH총기테러] 남편 안전 확인하려다 사망한 여성

댓글 0 | 조회 2,032 | 2019.03.20
크라이스트처치 총기 테러 현장에서 남편의 안전을 확인하려고 사원으로 되돌아가다가 총에 맞아 숨진 여성의 비참한 사연이 알려졌다.25세의 안시 알리바바(Ansi Alibava)씨는 … 더보기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많은 참여 기대

댓글 0 | 조회 1,026 | 2019.03.19
2019 오클랜드 한인의 날(2019 KOREA DAY )행사가 오는 3월 30일 North Shore Events Centre(17 Silverfield, Wairau Valle… 더보기

국내 은행들 ‘테러 희생자 기부금 요구하는 사기에 주의 요망”

댓글 0 | 조회 1,087 | 2019.03.19
지난주 발생한 이슬람 사원 테러 사건을 악용해 금융기관 등을 빙자한 기부금 사기 사건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최근 웨스트팩(Westpac) 등 국내 여러 은행들은, 고개들에게 은행… 더보기

하카와 노래로 테러 희생자 추모한 CHCH의 고등학생들

댓글 0 | 조회 696 | 2019.03.19
크라이스트처치 고교생들이 3월 15일(금) 발생한 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하카 의식을 진행했다.3월 18일(월) 낮에 해글리(Hagley) 공원과 인접한 해글리 애비뉴에서 진행된…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 “교민으로 보이는 80대 노인 찾으면서 주민들의 협조 요청”

댓글 0 | 조회 2,708 | 2019.03.19
오클랜드 경찰이 긿을 잃은 것으로 보여지는 80대 남자 노인을 찾으면서 주민들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3월 19일(화) 오후 5시경에 전해진 언론 보도들에 따르면, 경찰은 하루 전… 더보기

웰링턴 중앙도서관 “지진 관련 건물 안전 문제로 무기한 폐관”

댓글 0 | 조회 464 | 2019.03.19
웰링턴 중앙도서관이 지진과 관련된 건물 구조 문제로 인해 급작스럽게 문을 닫았다.3월 19일(화) 웰링턴 시청은, 중앙도서관 건물이 지진에 취약한 문제점이 있다는 보고서를 접수한 … 더보기

크루즈 승객용 임시 화장실 놓고 갈등 중인 시청과 아파트 주민들

댓글 0 | 조회 1,044 | 2019.03.19
크루즈 승객들을 위해 임시로 설치된 공중화장실을 놓고 법정 싸움이 벌어지게 됐다.문제의 화장실이 설치된 곳은 크라이스트처치 동쪽 항구인 아카로아(Akaroa)의 브리토마트 리저브(… 더보기

비트코인 받던 최초의 아이스크림 가게 문 닫아

댓글 0 | 조회 1,134 | 2019.03.19
뉴질랜드에서 아이스크림 가게로서는 처음으로 암호화폐인 ‘비트코인(Bitcoin)’을 받던 점포가 문을 닫았다.크라이스트처치 동쪽 해변 동네인 섬너(Sumner)에 있던 ‘Cha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