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청년들, 오클랜드에서 생활 공동체 이루어 신앙 훈련한다

KoreaPost 0 2,046 2018.05.16 21:32

 bd36dd35b34ed189514656e2a03e4fdf_1526463 

오클랜드에서 선교사 부부와 함께 거주하고 있는 탈북 청년들과 NGO 관계자들의 모습 ©ONECHURCH

 

아무리 살펴봐도 여느 한인 청년 자매들과 다를 게 없어 보인다. 풋풋하고 여전히 애 띈 모습이 가득하다. 대화를 나누는 시간 중 끊임없이 장난을 치고 ‘꺄르르’ 웃음을 짓는 이들의 모습은 뉴질랜드에서도 어느 한인교회에서나 볼 수 있는 청년들의 모습이었다.
 
하지만 이들은 뉴질랜드 내 일반 한인 청년들과는 큰 차이가 있다. 이들은 우리가 상상할 수 조차 없는 큰 고통과 역경의 시간을 지나왔다. 많게는 20대 초반 적게는 10대 후반의 어린 나이에 차디찬 두만강을 건너고, 가시가 돋친 철조망을 넘었으며, 몇 날 며칠을 고생하며 중국과 라오스, 태국을 거치는 험난한 탈북을 감행한 끝에 자유를 찾은 청년들이다.
 
각자 다른 시기 다른 상황 가운데 탈북을 한 청년 자매들이 한 선교사 부부의 헌신으로 인해 한데 모여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공동체 생활을 하게 됐다. 이OO 선교사, 김OO 선교사 부부는 현재 5명의 탈북 청년 자매들과 함께 오클랜드에 한 기독교 마을 내에 터를 잡고 신앙 공동체를 세워 생활하고 있다. 이 마을은 뉴질랜드 크리스천들이 세운 기독교 대안 공동체로써 공동체 내에서의 자급자족을 원칙으로 하고 있는데, 마을 운영자들의 배려로 그곳에 머물게 된 것이다.

 

탈북 청년들의 일과 … UN의 꿈을 꾸고 있는 청년 있어
 
청년들은 아침 6시면 일어나 선교사 부부와 함께 새벽기도를 한다. 이후 아침 식사를 한 후 12시까지는 영어 성경공부 위주로 공부 시간을 갖는다. 점심 후에는 마을에서 할당한 업무들을 해야한다. 청년들은 주민들과 함께 요리를 하기도 하고, 농사를 짓고, 오리나 닭 등 가축들을 돌보기도 한다. 또한 저녁 시간에는 현지인들과 함께 하는 기도 모임, 성경공부 모임에 참여하기도 하고, 근방 한인 교회에서 수요예배를 드리기도 한다. 그렇게 청년들의 하루는 꽤 빡빡한 일정 가운데 정신없이 지나간다.
 
하지만 이런 빡빡한 공동체 생활 가운데 청년들은 인내하고 자신을 훈련하며 자신의 꿈을 키워가고 있다. 더 정확하게는 하나님의 부르심을 따라가려 노력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더 나은 표현일 것이다. 청년들은 목회자의 꿈을 꾸고 있기도 하고, 회계사가 되길 소망하는 청년도 있었다. 특히 그 중 한 청년은 정치 외교학과로 대학을 준비하고 있는데, 장래 비전이 UN에서 인권 관련 일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각자 다른 모습을 꿈 꿀 수 있겠지만 모두가 바라보는 방향 가운데 ‘북한’이라는 단어가 선명하게 놓여 있었다. 북한의 복음화와 통일을 꿈꾸는 청년들이 오클랜드 바로 이곳에서 그 꿈을 향해 한걸음씩 나아가고 있는 것이었다.

 

어떻게 뉴질랜드로 오게 됐나
 
이 선교사는 원래 중국에서 탈북자 사역을 하고 있었다. 특히 탈북 여성들과 청년들을 태국으로 탈출시켜 한국으로 들어오게 하는 일을 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약 90퍼센트의 탈북 여성들이 브로커를 통해 중국 남성들에게 헐값에 팔려간다고 한다. 탈북 여성들은 게다가 가난하거나 장애가 있어 결혼을 못하는 남성들에게 팔려가 성 노리개 역할을 하게 되는 끔찍한 현실 가운데 살아가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심한 경우에 어떤 여성은 24시간 말뚝과 쇠고랑에 묶여 생활하기도 하고, 또 다른 여성은 작은 방에 갇혀 중국 남성과 그 아들에게 돌아가며 성폭행을 당하기도 했다고 한다. 선교사 부부는 그런 여성들을 몰래 탈출시켜 한국으로 이주시키는 일을 해온 것이다. 그런데 최근 몇 년 사이 중국의 기독교 탄압이 거세지면서 동료 선교사와 함께 지내던 제자들이 경찰에 잡혀 감옥에 갇히는 일이 발생하게 되었고, 이 선교사 부부는 급히 한국으로 피신을 하게 되었다.
 
이후 앞으로의 방향성을 놓고 고민을 하고 있던 이 선교사는 동족 선교를 위해 NGO를 만들고 활동하던 이달견 목사(현, 뉴질랜드빅토리처치)를 만나게 된다. 이 선교사의 이야기를 들은 이달견 목사는 그에게 뉴질랜드에서 탈북 청년, 청소년들을 훈련해 볼 것을 제안했다. 뉴질랜드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이 선교사 부부는 바쁘고 정신없이 돌아가는 한국보다 조용하고 자연환경과 교육환경이 좋은 뉴질랜드에서 탈북 청년들을 기독교 리더로 양육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하여 뉴질랜드로 향하게 되었다.

 

영미 씨의 탈북 이야기
 
탈북 청년 중 한 명인 영미(가명) 씨는 친언니와 함께 4년 전 북한을 탈출했다.
 
탈북 브로커를 통한 탈출이었는데, 브로커가 마약 중독자였다. 브로커와 약속 날짜와 시간, 장소를 정했지만 브로커는 제 시간에 나타나지 않았다. 마약 중독자였기 때문에 시간 약속을 못 지킨 거라 생각했다. 한 보름 뒤 같은 브로커와 가까스로 다시 약속을 잡고 만날 수 있었다. 하지만 그 브로커는 이번에는 중국 땅까지 안내해주지 않았고 두만강 바로 앞까지 만 데려다 주었다.
 
심각한 상황이었지만 어쩔 수 없었다. 다른 방도가 없었다. 잠시라도 머뭇거리면 북한 경비대에게 붙잡힐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었다. 언니와 함께 둘이서만 강을 건너기로 하고 차가운 강물로 뛰어 들었다. 11월 초 겨울이 막 시작되는 계절이었기에 다리가 얼어 붙는 것 같았지만 참아야만 했다. 게다가 물살은 너무 강해, 원래 목적지로 건너가지 못하고 물살에 계속 밀리다가 겨우 강을 건너게 되었다.

 

이후 난관이 또 도사리고 있었다. 이번에는 3미터 높이의 T자형 철조망을 지나야만 했다. 브로커는 철조망을 손으로 벌려 빠져나가라고 안내해줬지만 여자 두명의 힘으로는 어림도 없었다. 조금이라도 지체하면 매우 위험한 상황, 영미 씨와 언니는 3미터 높이의 철조망을 넘어야만 했다. 철조망을 넘으며 철조망 가시에 몸이 긁혔다. 피가 흘러내렸지만 당시에는 전혀 고통을 못 느꼈다고 영미 씨는 얘기했다.
 
이후 두 달 정도 중국에 체류하며 또 다른 브로커를 찾았다. 그리고 브로커의 안내를 받아 중국에서 버스를 타고 2박 3일을 가고, 또 다시 밴(van)으로 갈아타고 며칠을 더 이동했다. 이후 모터사이클을 이용 산길로 가서 라오스를 지나 메콩 강을 건너 태국까지 들어가게 됐다.
 
브로커는 라오스에서 태국까지 가는 길이 걸어서 1시간 30분 정도면 된다고 했다. 영미 씨와 언니는 그 말을 철석같이 믿었으나 몇 시간을 걸었지만 메콩 강은 나타나지 않았다. 물이나 음식도 전혀 챙기지 못한 상황, 혹시라도 라오스 경찰에게 붙잡히면 강제 북송 당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금도 지체할 수 없었다. 둘은 끊임없이 약 9시간을 걸어 간 끝에 메콩 강에 다다라 태국으로 건너 갈 수 있었다.
 
유엔난민협약에 서명하지 않은 태국은 탈북자들을 난민이 아닌 불법이민자로 간주하고 있다. 따라서 태국에 도착한 탈북자들은 체포돼 불법 입국 혐의로 기소가 되는 것이다. 하지만 한국 헌법이 북한 주민도 한국인으로 인정하고 있기 때문에 태국 당국은 한국을 탈북자들을 추방할 적절한 목적지로 인정하는 것이 가능한 것이다. 이후 탈북자들은 방콕의 이민자 수감 시설에 수용돼 있다가 추방 형식으로 한국으로 보내지는 것이다.
 
청년들 모두가 이런 생사를 건 혹독한 탈북 과정을 겪어 이곳까지 온 것이다. 그런 생각을 하며 청년들을 바라보면 그들 안에 너무나 다른 내면이 느껴지는 듯 하다. 어리고 여린 풋풋한 청년들의 모습으로 어떻게 그런 과정을 견뎌냈을까? 그렇기에 김 선교사는 그들을 강한 아이들이라고 칭하며 “무엇이든지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앞으로의 계획
 
이 선교사는 현재 이곳에서 훈련을 받은 아이들이 좋은 밑거름이 되어 이곳 뉴질랜드에 탈북 청년 청소년들이 신앙훈련과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토대가 세워지기를 소망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를 위해 탈북자 사역을 뉴질랜드 교민 사회에도 알리는 목적으로 5월에는 최초 북한 선교사로 알려진 최광 목사와 탈북 청년 10명을 초대해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또한 이 선교사는 같은 달 두 명의 탈북 청년 형제들과 세 명의 한국 결손가정 청년 형제들과 함께 또 다른 신앙 공동체를 꾸릴 준비를 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마땅한 주거지가 확보되지 않아 기도하는 중에 있다고 전했다.
 
우리와 한민족이며, 한 하나님을 믿는, 한 그리스도 안에 한 몸인 크리스천 탈북 청년들이 하나님 안의 꿈들을 반드시 이루어 나갈 수 있기를 더 큰 관심과 기도 부탁한다.
  
탈북 청년 지원 문의: 이달견목사(021 271 1988), 조성영집사(021 0811 6011) 


*제공뉴질랜드 한인 기독교 포털 원처치  www.onechurch.nz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주)웰컴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코치예약, 버스패스, 한 T. 09 302 7777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Notice

고국방문 의료서비스 - 종합검진 특별가

댓글 0 | 조회 7,935 | 2018.02.15
한 차원 높은 고국방분 의료서비스 이제 휴람을 이용해 보세요!!해외 동포분들을 위해 최고의 시설에서 편리한 검진을 특별가로 제공합니다.

국립대학 윈텍, 학비 할인 및 장학금 혜택

댓글 0 | 조회 1,610 | 2018.11.09
뉴질랜드 국립 윈텍대학 Waikato Institute of Technology (Wintec)에서는2019년 2월 4일부터 시작되는 조건부 입학 영어 과정인 NZCEL과정에 등록… 더보기

영어 공부, 1등급 학교에서 2019년을 함께...

댓글 0 | 조회 720 | 2019.01.08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한인들은 뉴질랜드에서 태어나지 않은 이상 끊임없이 제 2외국어인 영어 공부를 하며 자신이 원하는 목표를 향해 달려간다. 2019년, 영어 공부는 어디에서 어떻… 더보기

자식같은 치와와 반려견 도난당한 데어리 주인

댓글 0 | 조회 224 | 1시간전
자식과 다름없는 작은 반려견을 도난당한 한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오클랜드 마운트 이든(Mount Eden)의 도미니언(Dominion) 로드에서 데어리인 ‘이든 하이츠 … 더보기

NZ에서 훈련 중 심각한 부상당한 싱가포르의 인기 배우

댓글 0 | 조회 557 | 2시간전
뉴질랜드에서 군사훈련을 받던 싱가포르의 한 남자 인기 배우가 큰 부상을 당했다.1월 21일(월) 싱가포르 언론을 빌려 국내 언론들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현재 중상을 입고 와이카토… 더보기

'여성과 전쟁- 평화의 목소리', 1월 12일부터 무료 사진 전시회

댓글 0 | 조회 748 | 2019.01.08
2018년은 오클랜드 시티 카운실 (Auckland City Council)이 정한 여성 인권의 해였다. 관련하여 오클랜드시에서 다채롭고 뜻깊은 행사가 많이 열렸고 앞으로도 열릴 … 더보기

운항 중이던 컨테이너 선박의 위급 환자 구한 NZ구조 헬기

댓글 0 | 조회 210 | 3시간전
​뉴질랜드를 떠나 남미로 향하던 한 컨테이너 선박에서 위급한 환자가 발생해 구조 헬리콥터가 출동했다.‘포트 오브 시드니(Port of Sydney)호’가 북섬 동해안의 타우랑가 항… 더보기

후누아 폭포에서 실종된 남성, 시신 수습

댓글 0 | 조회 768 | 7시간전
오클랜드 남동쪽에 있는 후누아 폭포에서 수영하다 실종된 남성의 시신이 월요일 오후 수습되었다.일요일 어제 오후 2시 40 분경 폭포 근처의 한 남자가 물에 휩쓸려 사라졌다.20대의… 더보기

혹스베이 해변, 인근 회사에서 누출된 폐수로 주민 분노

댓글 0 | 조회 348 | 7시간전
혹스베이의 한 해변으로 인근 회사에서 누출된 폐수가 누출되어 지역 주민들이 분노하고 있다.해변 가까이 위치한 Pan Pac Forest Products의 배관 파이프는 가공 공장으… 더보기

타우랑가, 세계 도시들 중 8번째로 비싼 도시

댓글 0 | 조회 1,397 | 13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타우랑가가 오늘 공개되는 세계 도시들을 대상으로 한 자료에서, 런던과 샌프란시스코 등보다 수입 대비 주택 가격이 더 비싸고, 세계 도시들 중 여덟 번째로 비… 더보기

KCR 방송, 운영 어려움에 후원금 기다리고 있어

댓글 0 | 조회 4,844 | 2018.09.06
KCR 라디오는 뉴질랜드 공중파 FM104.6을 통해 매주 월요일~금요일까지 오전 9시 40분부터 11시까지 방송된다.1995년 9월 첫 방송을 시작한 KCR 라디오 방송은​​다양… 더보기

오클랜드- 불법 쓰레기 버리는 행위, 2배 넘는 벌금 부과

댓글 0 | 조회 1,058 | 13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시에서 불법적으로 쓰레기를 버리는 행위에 대하여 지난 12개월 동안 두 배가 넘는 벌금이 부과된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해 필 고프 오클랜드 시장은 … 더보기

“깨끗한 우리의 돈” 캠페인, 백만 달러 이상 지출

댓글 0 | 조회 515 | 13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정부는 “깨끗한 우리의 돈” 이라는 캠페인 이름으로 돈 세탁에 대한 교육 홍보 비용으로 백 만 달러 이상을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세계적인 광고 대행 회사인… 더보기

후누아 폭포, 수영하던 사람 실종

댓글 0 | 조회 626 | 13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오후 오클랜드 남부 지역에 있는 Hunua Falls에서 수영을 하던 사람이 실종되었다. 경찰은 어제 오후 2시 30분 경 실종 신고를 받고, 수색 요… 더보기

웰링턴 로우헛, 신축 승인 사상 최고치로 건축붐

댓글 0 | 조회 822 | 2019.01.20
지난해 웰링턴의 로우헛에서는 신축 건물에 대한 신청과 승인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해 이 지역에서의 건축붐이 예상된다.로우헛 카운실은 지난해 1,500건 이상의 Consents 신청이… 더보기

오클랜드 일부 해변- 인간 배설물 오염, 수영 안전하지 못해

댓글 0 | 조회 1,605 | 2019.01.20
오클랜드의 일부 해변에 인간 배설물 오염이 발견되는 등 수영에 안전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오클랜드 해변의 수질에 대한 정보는 세이프스윔(Safeswim)에서 온라인으로 할 수 … 더보기

길가 무인 과일 야채 판매 박스, 도둑의 타켓돼

댓글 0 | 조회 1,591 | 2019.01.20
뉴질랜드의 시골 마을을 차로 달리다보면 집 외부의 길가에 야채나 과일, 계란 등 농가에서 직접 키운 것들을 판매대에 올려두고 가격을 적어둔 것을 보게 된다. 필요한 사람들은 이 무… 더보기

초콜릿 이용해 쥐잡기 나선 웰링턴 시청

댓글 0 | 조회 1,229 | 2019.01.19
웰링턴 시청 당국이 쥐를 몰아내기 위해 새로운 방안을 고안해냈다.새 방법은 쥐를 덫으로 유인하기 위한 미끼로 쥐약 대신에 초콜릿을 사용하는 것이다. 현재 시 관할 노스랜드 구역에 … 더보기

방화로 불타버린 골동품 희귀 트럭

댓글 0 | 조회 952 | 2019.01.19
행사에 참가하려던 한 골동품 트럭 등이 방화로 보이는 화재로 전소되거나 크게 파손됐다.사건은 1월 18일(금) 늦은 밤에 북섬 팡가누이(Whanganui)의 팡가누이 걸스 하이스쿨… 더보기

아이들 뛰어넘는 쇼 연출한 돌고래들

댓글 0 | 조회 789 | 2019.01.19
돌고래들이 물놀이에 나선 아이들을 뛰어넘는 환상적인 장면이 카메라에 담겼다.영상은 1월 18일(금) 오후 1시 30분경에 베이 오브 아일랜즈의 오케 베이(Oke Bay)에서 오클랜… 더보기

공항의 세관 구역에서 달아났던 20대 남성, 경찰의 테이저건 맞고 체포돼

댓글 0 | 조회 1,338 | 2019.01.19
오클랜드 국제공항에서 한 20대 남성이 경찰의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되는 소동이 벌어졌다.소동은 1월 17일(목) 저녁 7시 30분경에 공항 청사의 세관 구역(Customs area… 더보기

토요일, 북섬 대부분은 맑은 날씨 남섬은 비

댓글 0 | 조회 592 | 2019.01.19
토요일, 북섬 대부분의 지역은 맑은 날씨, 남섬은 많은 곳에서 비가 내린다.낮 최고 기온이 20도 중반에서 30도까지 대부분의 북섬은 해변에서 즐기는 좋은 날씨이다.북섬 북쪽의 일… 더보기

뜨거운 차 안에 개 홀로 두면, 최고 $300 벌금

댓글 0 | 조회 855 | 2019.01.19
SPCA는 수요일 웰링턴에서 뜨거운 햇살 아래 차 안에 남겨진 강아지가 발견되는 등 관련 사건에 대해 경고했다.수요일 웰링턴에서는 한 차 안에서 뜨거운 햇살을 피해 약간의 그늘이 … 더보기

테카포에서 잡힌 세계 기록 브라운 송어, 24.9kg 공식 확인 중

댓글 0 | 조회 1,973 | 2019.01.18
피시 앤 게임(Fish & Game)은 매켄지 컨트리에서 24.9kg의 갈색 송어가 잡혔다는 보고를 조사하고 있다.만약 이 보고가 사실이라면, 새로운 세계기록이 될 것으로 … 더보기

와이카토, 가가호호 방문해 유지 보수 압박, 돈 요구하는 남성 경계...

댓글 0 | 조회 1,349 | 2019.01.18
경찰은 와이카토 주민들에게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며 가짜로 주택 유지 보수 서비스를 제공한다면서 압박하는 남성의 행위를 경계하라고 말했다.경찰에 따르면, 이 방문자는 종종 집주인들에… 더보기

카페 등 매장 안 Wi-Fi 포르노 사이트 접근, 차단 필요

댓글 0 | 조회 1,531 | 2019.01.18
새로운 설문 조사에 따르면, 카페 등 매장 내에서 Wi-Fi로 접속할 때 포르노 웹사이트에 접근하는 것을 차단할 수 있는 강력한 조처가 필요하다고 나타났다.스타벅스 커피점에서 소비… 더보기

짝까지 데리고 나타나 DOC 직원들 기쁘게 만든 토종 바닷새

댓글 0 | 조회 1,318 | 2019.01.18
토종 바다제비 한 종류의 개체수를 늘리기 위한 작업이 첫 번째 결실을 맺어 관계 직원들이 크게 기뻐하고 있다.자연보존부(DOC)에 따르면, 토종 조류인 ‘티티(tītī)’의 개체수… 더보기

운행 중 휴대폰 사용하고 어린아이에게 운전대까지 맡겼던 운전자

댓글 0 | 조회 1,366 | 2019.01.18
고속도로를 달리면서 휴대폰을 보는 동안 어린아이에게 핸들까지 맡겼던 한 여성 운전자의 사진이 소셜 미디어에 떴다.문제의 사진은 1월 17일(목) 오클랜드 마누카우 지역의 고속도로에… 더보기

호주에서 다가오는 뜨거운 공기, 내일 일부 지역 최고기온 30℃ 넘어갈 듯

댓글 0 | 조회 2,062 | 2019.01.18
호주로부터 뜨거운 공기덩어리가 타스만(Tasman)해를 넘어 뉴질랜드로 다가오고 있다.이로 인해 이번 주말인 1월 19일(토)에는 동해안 지역을 중심으로한 국내 일부 지역에서는 수… 더보기

에어 뉴질랜드, 항공 업계 전례없는 두 가지 상 수상

댓글 0 | 조회 1,330 | 2019.01.18
에어 뉴질랜드는 금요일 뉴욕에서 열리는 항공운송 세계 항공산업상(Air Transport World Airline Industry Awards)에서 두 가지 상을 수상한다.항공업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