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 구입 비용 950달러 내었지만, 물건은 도착 안해...

노영례 3 2,149 2018.04.16 21:16

36e2fb1b11c675fa8860c2a394bab980_1523870 

 

뉴마켓의 침대 판매점인 'Beds to Go'에서 아들의 침대를 샀던 한 여성은 그녀의 아들 침대가 아직 도착하지 않아 바닥에서 자고 있다고 말했다. 

 

뉴마켓 침대 판매점 주인은 지난달 말에 폐업하기 전에 이미 지불한 고객들의 침대 구입 비용 수천달러를 꿀꺽했다.

 

그가 3주 전에 가게 문을 닫은 이후로 아무도 Beds Ltd 이사인 리차드씨와 연락할 수 없었다. 

 

상업 위원회에서는 이와 관련해 지난 2월 이후 5건의 불만이 제기되었다고 말했다. 불만 내용 중에는 구입한 침대가 배달되지 않았거나, 잘못된 침대가 배달되었거나, 환불 받을 때의 문제 등이 포함되어 있다.

 

한 여성은 지난 1월에 아들을 위해 킹 싱글 침대 구입에 950달러를 지불했지만, 침대를 받지 못했다. 그녀의 14세 아들은 새로운 침대가 도착하기를 기대하면서 몇 주 동안 바닥에서 자고 있다. 자신의 성만 공개되기를 원하는 '조'씨는 한 달을 기다린 후 환불을 요구했다. 그러자 상점 주인은  알았다고 하고는 이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지난 3월말에 상점 문을 닫았다.

 

'조'씨는 분쟁 재판소를 통해 돈을 돌려받으려고 했지만, 상점 주인 리차드씨는 나타나지 않았다.  그녀는 나중에서야 뉴 마켓의 브로드웨이 쇼핑 지역에 위치한 침대 판매점이 문을 닫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창고 대변인은 Beds Ltd가 지난 3월 27일 문을 닫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조씨는 이 사건을 경찰에 신고했으나, 경찰은 민사 문제라고 말했고 그녀는 뉴 마켓 비지니스 협회에 불만 제기를 했다.

 

경찰 대변인은 경찰이 일반적으로 특정 개인의 조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응답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뉴 마켓 비지니스 협회의 최고 경영자 마크씨는 Beds to Go 주문의 배달 불 이행에 대한 불만이 접수되었음을 확인했다.

 

뉴 마켓 비지니스 협회에서는 협회가 회원 비지니스의 일상적인 운영에 관련되어 있지 않지만, 소비자를 위한 최선의 결과를 내기 위해 상점 주인과 연락해 긴급히 해결하도록 권장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관련 불만 사항은 분쟁 재판소에 지난달에 직접 회부되었다.

 

또다른 소비자인 오클랜드에 사는 윌이라는 남성과 그 여자 친구는 올해 초 침대 프레임과 매트리스 구입에 2천 달러를 지불했지만, 조씨와 마찬가지로 주문한 물품이 도착하지 않았다. 그는 상점 주인 리차드와 연락을 시도했지만, 그가 증발되어버려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말했다.

 

출처 : News&TalkZB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kiwihaha
뉴질랜드 경찰은 참 편하다... 이런건 민사라고 관여 안하고 도둑도 안잡고... 길에서 속도위반은 열심히 잡더만
세금으로 월급 많이 받으면 뭔가 하는게 있어야지...
Kurenai
저건 갈취, 편취가 아니라 민사에 해당될 수 있지만, 그보다 황당한건,  차량사고 나도 사건번호만 전화로 불러주고 바쁘니까 알아서 하라고 할때... 경찰 존재의 이유가 뭐지... ㅋㅋㅋ 진짜 세금도둑들...
zleandian
스피드 티켓 할당량있나봐요 ㅋㅋ

 플러스 광고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 (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 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및 어학연수팀등 투어 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Notice

윈텍 세계로 진출하다! We’re going global!

댓글 0 | 조회 2,495 | 2017.11.14
Wintec joins global Design Factory community윈텍대학이 세계적으로 연구성과와 산학협력 능력을 인정 받아서 Design Factory Global … 더보기

영주권자를 위한 영어 및 영어교사 무료정책

댓글 1 | 조회 10,162 | 2017.12.31
Government Announcement On Fee-Free study.뉴질랜드 정부는 2018년 1월 1일부터 기술 전문 대학이나 대학 공부를 처음 시작하는 학생들을 위하여 … 더보기

고국방문 의료서비스 - 종합검진 특별가

댓글 0 | 조회 1,421 | 2018.02.15
한 차원 높은 고국방분 의료서비스 이제 휴람을 이용해 보세요!!해외 동포분들을 위해 최고의 시설에서 편리한 검진을 특별가로 제공합니다.

인도에서 암 치료약 가져와, 한달 2만 달러 이상 절약

댓글 0 | 조회 99 | 20분전
폐암으로 죽어가는 한 키위 가장이 인도에서 값싼 암 치료약을 직접 구매하였고 그는 수천 명의 다른 환자도 똑같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바던 응언 키(Baden Ngan Kee)씨는… 더보기

학교 시스템 해킹, 학생들에게 '성적'메시지 포함된 이메일 발송돼

댓글 0 | 조회 80 | 53분전
북섬 파머스톤 노스 인터미이어 노멀 스쿨의 학교 시스템이 해킹되어 학생들에게 '불쾌한' 메시지가 발송된 후, 이 학교의 모든 이메일 서비스를 강제 중지했다.파머스톤 노스 중학교는 … 더보기

아마존, 키위 고객들 더 쉽게 쇼핑할 수 있게 돼

댓글 0 | 조회 220 | 1시간전
이제 뉴질랜드 사람들은 미국의 4천 5백만 개 이상의 상품을 검색하고 쇼핑할 수 있게 되었다.아마존은 기존 모바일 앱에서 이루어진 '국제 쇼핑' 경험을 바탕으로 키위들이 뉴질랜드로… 더보기

1일 한도 30배 600마리 전복 남획...4명 붙들려

댓글 1 | 조회 281 | 2시간전
웰링턴의 외딴 지역에서 전복을 몰래 따서 암시장에 판 혐의로 4명의 남성이 붙들리고 600마리 중 일부사 압수당했다.단속한 MPI에서는 이 다이버 그룹은 일반 차량이 접근할 수 없… 더보기

아던 총리, 오늘부터 영국 런던에서...

댓글 0 | 조회 378 | 12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제씬다 아던 총리는 이번 주 초 프랑스와 독일의 방문에 이어 오늘부터는 영국 런던의 왕실과 지도자들과의 회의 뿐만 아니라 영연방 국가들의 정상 회담인 CHO… 더보기

IMF, 외국인 부동산 취득 금지-차별적 조치라 지적

댓글 5 | 조회 1,756 | 12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IMF가 외국인 부동산 취득 금지가 차별적인 조치라는 지적이 나오자, 정부는 이에 대하여 키위들의 집이 전 세계 시장에서 거래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히… 더보기

해밀턴에서도 홍역 확정 환자, 지역 보건 당국 긴장

댓글 0 | 조회 320 | 12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홍역 확정 환자가 해밀턴에서도 나타나면서 해밀턴 보건 당국은 긴장을 하고 있다.해밀턴 보건 관계자는 해밀턴 거주자가 외국 여행중 홍역에 전염되어, 보호를 받… 더보기

의사 치료비 대신 낸 여성, SNS에서 그녀의 선행 칭찬

댓글 0 | 조회 772 | 12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한 더니든의 엄마는 의사 치료비를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낯선 사람이 대신 치료비를 낸 것을 뒤늦게 알고 감사의 뜻을 표하고 있다.더니든의 한 병원에서 … 더보기

상태 안 좋은 블루 펭귄 발견하면, 즉시 지역 보존부로 연락 당부

댓글 0 | 조회 257 | 12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세계에서 가장 작은 펭귄인 블루 펭귄 수 천 마리가 뉴질랜드의 북동부 해안에서 죽은 채로 떠밀려 오고 있으며, 지난 20년 전에도 이와 같은 일이 있었던 것… 더보기

에어 뉴질랜드 긴급 엔진 점검, 다음 주까지 항공 일정 취소 및 변경

댓글 0 | 조회 469 | 12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수 천 명의 에어 뉴질랜드 탑승객들은 긴급 엔진 점검으로 인하여 다음 주 중까지 항공기 일정이 취소되거나 변경되어 불편을 겪게 될 것으로 전해졌다.보잉 78… 더보기

오클랜드 북서쪽 6천 여 세대 신규 주택 단지, 무산 가능성

댓글 0 | 조회 824 | 12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북서쪽 지역에 6천 2백 세대의 신규 주택 단지를 형성하기 위한 정부의 3억 달러의 지원이 재정 문제로 무산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오클랜… 더보기

오클랜드 한 정치인, 아시안 차 번호판 A로 바꿔야 한다고...

댓글 2 | 조회 1,333 | 14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한 지역 정치인이 페이스북에서 인종 차별적인 코멘트를 남겨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그는 언론의 자유를 믿는다고 말했다.그러나 그의 코멘트가 누군… 더보기

아던 총리,미국 도널드 트럼프에 비교한 것 불쾌하다고...

댓글 0 | 조회 603 | 14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자신다 아던 총리는 미국의 한 티비 토크쇼에서,월 스트리트 저널이 이민 문제와 관련해 그녀를 도널드 트럼프에 비교한 것에 대해 매우 불쾌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보기

예산안, 건강과 교육&주택 문제에 우선 순위 뒀으면...

댓글 0 | 조회 218 | 14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최근 원뉴스 콜마 브런튼 여론 조사에서,뉴질랜드인들은 올해 예산안에서 정부가 건강과 교육 그리고 주택 문제에 우선 순위를 둘 것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 더보기

경찰, 총기 소지 남성 공개 수배

댓글 0 | 조회 780 | 20시간전
경찰은 불법적으로 총기를 소지하고 의도적으로 경찰을 피해 숨어있다고 생각되는 남성을 공개 수배했다.31세의 자오(Jian Qi Zhao)는 오클랜드 CBD에 숨어 있을 가능성이 높… 더보기

연료 경고등에 불 들어와, 운전 주행 시험 탈락?

댓글 0 | 조회 1,129 | 2018.04.18
해밀턴에서 운전 주행 시험을 보던 십대가 연료 경고등에 불이 들어와 시험에서 탈락했다. 그는 다시 시험을 보기 위해 2주를 기다려야 했다.지난 월요일, 마이클 오 브라이언 (Mic… 더보기

13세 소녀가 훔친 차 안에 8명의 아이들이...

댓글 0 | 조회 1,275 | 2018.04.18
오늘 아침 이른 시간에 경찰이 잡은 도난차에는 13살 소녀가 운전을 하고 있었고 차 안에 8명의 또다른 아이들을 태우고 있었다.오늘 새벽 0시 30분경 경찰은 파라파라우무 비치에서… 더보기

필 고프 오클랜드 시장, 수술 후 회복 중

댓글 0 | 조회 590 | 2018.04.18
필 고프 오클랜드 시장이 지난 주말 급작스러운 심장 발작으로 수술을 받았다.그는 현재 수술 후 회복 중에 있는데, 살아 있다는 것이 운이 좋다고 말했다.그는 심장 발작 후 생명에 … 더보기

2018년 제 21차 세계한인차세대대회 모집 공고

댓글 0 | 조회 269 | 2018.04.18
재외동포재단은 해외 각국의 한인 차세대 지도자들의 역량결집과 네트워크 구축 지원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재외동포 차세대 인재들을 모국에 초청하여 세계 한인 차세대대회 (The 21s… 더보기

NZ 와이카토 지역 첫 의료 간담회 의미 있게 마쳐.

댓글 0 | 조회 413 | 2018.04.18
NZ 의료 시스템의 올바른 이해를 도우며, 실제 의료 현장의 생생한 정보 전달과 상담을 겸한 첫 의료 간담회가 4월 14일(토) 해밀턴 링크(6 Te Aroha St)에서 와이카토… 더보기

웰링톤 클럽에서 개최된 정전협정 65주년 기념 오찬위로연.

댓글 0 | 조회 258 | 2018.04.18
정전협정 65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오찬위로연이 국가보훈처(김광우 제대군인국장)과 주뉴질랜드대한민국대사관(대사 여승배) 공동주최로 한국전 참전용사들과 가족들을 초청한 가운데 4.16… 더보기

주차 위반 시 바퀴 클램핑 채우는 방식, 정부 개입

댓글 0 | 조회 1,351 | 2018.04.18
(KCR방송=뉴질랜드) 주차 위반으로 인하여 바퀴에 클램핑을 채우고 이를 풀기 위하여 상당한 비용을 지불해야만 하는 주차 단속이 정부가 개입되면서 위반 벌금도 줄이고 다른 방안을 … 더보기

아던 총리, 독일 메르켈 수상으로부터 공식 환영 접대받아

댓글 0 | 조회 348 | 2018.04.18
(KCR방송=뉴질랜드) 제씬다 아던 총리는 베를린에서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수상으로부터 대대적인 공식 환영 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뉴질랜드 시각으로 어제 밤 두 정상은 처음으… 더보기

정부, 나무가지 자르는 규정 늑장 조치-정전 사태 초래

댓글 0 | 조회 880 | 2018.04.18
(KCR방송=뉴질랜드) 나무 가지를 자르는 규정에 대하여 정부의 늑장 조치로 인하여 수많은 오클랜드 시민들이 지난 주 화요일의 폭풍에 전기 없이 지내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전기 네트… 더보기

대장암 스크린 프로그램 착오, 30명 암으로 발전

댓글 15 | 조회 2,005 | 2018.04.18
(KCR방송=뉴질랜드) 대장암 스크린 프로그램의 착오로 인하여 서른 명이 암으로 발전하는 등 초기에 발표된 숫자보다 더 많은 만 2천 5백의 환자들이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