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포장 Hellers 소시지 리콜, 치즈 알레르기 주의

노영례 0 1,546 2017.10.13 20:48

잘못 붙여진 소시지 라벨로 병원행, Hellers 제품 리콜

278577aa28c1bc280cc42ebcfde3c4a8_1507880

 

소시지, 햄 등을 판매하는 헬러스(Hellers) 제품 중 잘못 분류된 라벨이 붙은 소시지를 먹은 웰링턴의 14세 소녀가 유제품 알레르기로 쇼크에 빠져 병원에 입원한 후, 관련 제품이 회수에 들어갔다.

 

문제가 된 제품은 'Original Sizzler 450g'​ (유통기한 11월 3일​)으로 포장되어 있으나, 안에 든 소시지는 치즈가 든 제품인 것으로 밝혀졌다. 

 

웰링턴에 사는 14세의 Meaghan Robertson Serjeantson 은 이 소시지를 먹고, 심각한 유제품 알레르기로 아나필락스 쇼크(anaphylactic shock)에 빠져 병원에 실려갔다.

 

그녀는 소시지를 먹고난 후, 얼굴에 두드러기가 생기기 시작했고 소녀의 엄마가 전화를 받고 집에도착했을 때, 호흡 곤란에 빠졌다.

 

소녀의 엄마는 병원으로 아이를 즉시 데려가 아드레날린 주사를 2회 투여받았다.

 

이 소녀는 산소 부족 상태로까지 빠졌다가 지금은 회복되었다.

 

출처 : News&TalkZB 

 

이 14세의 소녀는 지난 수요일 혼자 집에서 점심으로 소시지를 먹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견과류, 달걀 및 키위류 뿐만 아니라 낙농 제품에 심하게 알레르기를 가지고 있었는데, 당시 소시지가 평소보다 더 윤기가 나는 것을 느끼기는 했지만, 잘게 썬 양파와 토마토 소스를 곁들여 식사를 했다. 

 

식사를 하고 10분 후에 그녀는 발작을 일으켰고, 집에서 15분 거리에 있던 그녀의 엄마는 전화를 받고 바로 집으로 달려와 소녀를 웰링턴 병원으로 데려갔다.

 

병원에서 소녀는 산소 공급과 스테이로이드 뿐만 아니라 아드레날린을 2회 투여받았고, 약 9시간 동안 치료를 위해 병원에 머물러야 했다.

 

그녀의 아버지는 아이가 한살 때부터 알레르기, 엑시마, 천식 등을 앓았다며, 딸아이의 안전을 위해 가족들은 식품 표시에 "높은 의존도"를 두었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들이 캠핑을 간다면 소시지 한 봉투 가져가는 것은 일상적인 일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평상시 먹는 소시지 제품의 잘못된 포장재는 치명적인 상황으로 끝날 수도 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Hellers 측에서는 화요일 밤에 잘못 포장된 소시지에 대한 전화 메시지를 받았고, 수요일 아침에 이를 확인했다.

 

Hellers 에서는 1차 산업부에 이를 통보했고, 11월 3일이 유통 기한인 'Original Sizzler 450g' 팩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약 800팩이 슈퍼마켓 창고로 출시되었지만, Hellers 측에서는 얼마만큼의 제품이 고객에게 판매되었는지 아직은 파악하지 못한 상태로, 다음주 중반까지 관련 정보를 얻을 것으로 예상했다. 

 

Hellers 경영진에서는 실제 문제의 여부를 확인하고, 문제의 원인을 규명한 다음 필요한 경우, 제품 회수를 포함해 책임감 있고, 신속한 대응을 위해 일련의 조치를 취하는, 매우 강력한 조사 프로세스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제품의 소시지 판매가 중단되었고 슈퍼마켓들에 리콜에 대한 통지를 한 상태다.

 

리콜 통지는 토요일과 일요일에 신문에 실릴 예정이지만, 이미 소시지를 구입한 사람들에게 통보하기 위해서는, 더 빨리 대중에게 이 사실이 알려져야 한다고 이번에 병원 신세를 진 소녀의 아버지인 로버트슨씨는 말했다.

 

278577aa28c1bc280cc42ebcfde3c4a8_1507883
 

화요일 밤에 Hellers 회사에 음성 메시지를 남긴 이름이 알려지기 원치 않는 타우랑가의 한 여성은 이번 리콜건에 대해 더 많은 정보가 빨리 나오지 않을까봐 우려하고 있다. 

 

그녀는 8살짜리 딸이 잘못된 포장재의 소시지를 섭취하고 알레르기 증상을 보인 후 회사 대표 전화에 음성 메시지로 그 사실을 남겼다.

 

화요일 저녁 식사에서 문제의 소시지를 먹은 딸이 목을 긁기 시작하는 알레르기 증상을 보이자마자 그녀는 즉시 소시지를 면밀히 살펴보았고, 소시지 안의 치즈를 보고는 즉시 항히스타민제를 딸이 복용하게끔 조치했다.

 

조기 발견과 소량의 양만 먹은 덕분에 8살의 소녀는 에피펜이 필요하지 않았다. 이 소녀의 어머니는 수요일에 Hellers 최고 경영자의 전화를 받았고, 이 문제가 신속하게 알려져 해결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그녀는 온라인과 신문에 이번 건에 대해 경고할만한 충분한 정보가 있다고 느끼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

Notice

윈텍 세계로 진출하다! We’re going global!

댓글 0 | 조회 1,635 | 2017.11.14
Wintec joins global Design Factory community윈텍대학이 세계적으로 연구성과와 산학협력 능력을 인정 받아서 Design Factory Global … 더보기

2018년부터 영어 공부도 무료?

댓글 0 | 조회 4,634 | 2017.12.31
Fee- Free ProgrammesGovernment Announcement On Fee-Free study.뉴질랜드 정부는 2018년 1월 1일부터 기술 전문 대학이나 대학 공… 더보기

은행권, 모기지 대출 완화 분위기

댓글 0 | 조회 585 | 3시간전
모기지 브로커는 주택 담보 대출 제한 완화로 담보가 적은 대출자에게 은행의 문턱이 낮아지는 조짐이라고 전했다.1월 1일 연방 준비 은행은 보증금 20% 미만인 주택 구매자에게 주택… 더보기

개발국 중 1인당 가장 많은 쓰레기 버리는 NZ

댓글 0 | 조회 459 | 6시간전
정부는 뉴질랜드가 개발 국가들 중 일인당 가장 많은 쓰레기를 버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민들의 쓰레기를 줄이는 방안을 강구할 것으로 밝혔다.환경부 유진 세이지 부장관은 20… 더보기

오클랜드 식당 위생 상태 점검, 26개 식당 업소명 공개

댓글 0 | 조회 825 | 6시간전
오클랜드 카운실은 식당의 위생 상태를 점검하며, 26개 식당과 요식업소들을 해충과 청결 상태 불량 또는 비위생적인 식품 관리 등으로 등급 D와 E로 결정하며 이들 업소명들을 공개하… 더보기

[휴람의료정보] 종합검진 특별가 - 49만원부터.......

댓글 2 | 조회 5,269 | 2017.06.27
한차원 높은 고국 방문 의료서비스 이제 휴람을 통해 이용해 보세요.휴람에서 선보이는 특별 이벤트 종합검진 특별가.결코 후회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

폭발물 소동 벌어진 NZ Post 국제우편센터

댓글 0 | 조회 383 | 9시간전
오클랜드 공항 인근에 위치한 NZ Post 국제우편센터(international mail centre)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수상한 물건이 발견돼 직원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더보기

다양한 길거리 공연 등장하는 CHCH

댓글 0 | 조회 173 | 10시간전
전 세계의 내노라하는 유명 버스커(busker)들이 대거 크라이스트처치에 모였다. 길거리 공연가들이 갖가지 화려한 장기들을 선보이는 ‘제 25회 월드 버스커스 페스티벌(world … 더보기

뉴질랜드 독자들은 스릴러를 좋아해

댓글 0 | 조회 142 | 10시간전
도서관을 이용하는 크라이스트처치 주민들이 특히 스릴러 소설을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크라이스트처치 도서관 측은 많은 이들이 찾는 책의 상위 10대 리스트를 각 연령대별로 … 더보기

어제 오후, 교통사고들로 오클랜드 지역 교통 혼잡

댓글 1 | 조회 597 | 11시간전
어제 오후 오토바이와 트럭이 충돌하면서 오클랜드 남부 지역의 모터웨이가 통제되어 심한 교통 정체 현상을 일으켰다.어제 오후 4시경 힝가이아 로드, 카라카, 타카니니 사이의 북쪽 방… 더보기

뉴질랜드 해상 열기로 해변 수온 올라가

댓글 0 | 조회 254 | 11시간전
뉴질랜드의 해상 열기로 인하여 해변의 수온이 지난 해에 비하여 2도에서 4도 정도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국내 환경 연구를 하고 있는 NIWA에서는 특히 남섬의 일부 지역에서는 지… 더보기

남섬에서 캠퍼 밴 사고,모바일 서비스 안돼 1명 사망

댓글 0 | 조회 322 | 11시간전
대만에서 한 부부가 뉴질랜드를 방문하여 캠퍼 밴으로 여행하던 중 남섬의 하스트 지역에서 사고가 났지만, 모바일 서비스가 되지 않아 삼 십 여 분을 사고난 차량으로 더 운전하여 마을… 더보기

독일 여행자, 도난으로 여행이 악몽으로...

댓글 0 | 조회 494 | 12시간전
독일에서 뉴질랜드를 휴가 차 방문한 한 가족에게는 즐거웠던 뉴질랜드에서의 여행이 차량을 도난 당하면서, 한 순간에 악몽의 추억으로 바뀌게 되었다.지난 해 박싱 데이에 오클랜드에 도… 더보기

어제 오클랜드 Judges Bay , 시신 발견돼

댓글 0 | 조회 393 | 12시간전
어제 오클랜드 Judges Bay 에서 한 사람이 사망한 채로 발견되었다.경찰은 갑작스런 죽음으로 보인다고 전했다.사고가 일어난 워터프런트에서 시신은 나무 밑에 놓여있었고 경찰은 … 더보기

시드니에서 실종된 키위 남성, 안전하게 발견돼

댓글 0 | 조회 228 | 12시간전
지난주 시드니에서 실종된 뉴질랜드 남성이 시드니 남부 월렁공에서 안전하게 발견되었다.52세의 케빈 브룩스씨는 12월 이후 사라져 실종 신고되었다.브룩스씨는 호주에서 산지 20년이 … 더보기

오클랜드 망게레 주택 화재, 1명 화상 입어

댓글 0 | 조회 126 | 12시간전
어제 저녁 오클랜드 망게레의 한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한 사람이 화상을 입었다.어제 저녁 6시 로벗슨 로드에서 일어난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 소방차 3대와 구급차가 출동했다.세인트… 더보기

오클랜드 지역 Yellow Pages 전화번호부 안 받고 싶으면...

댓글 0 | 조회 422 | 2018.01.16
오클랜드 지역의 Yellow pages 전화 번호부를 받기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은 이를 빨리 신청하라는 캠페인이 소셜 미디어를 통하여 진행되고 있다.옐로우 페이지 전화번호부 책을 … 더보기

전자 상거래 통한 매출, 7%정도 늘어나

댓글 0 | 조회 185 | 2018.01.16
지난 12월의 전자 상거래를 통한 매출이 7% 정도로 늘어난 것으로 BNZ 은행에서의 임시 자료에서 나타났다.뉴질랜드 국내 웹사이트의 매출 신장은 지난 한 해 동안 7% 성장하였으… 더보기

지난해 고3 수험생 NCEA점수, 오늘 발표 예정

댓글 0 | 조회 396 | 2018.01.16
지난 해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들이 준비하여 치룬 NCEA 점수가 오늘 발표될 예정이다.오늘 16만 8천 명의 고등학교 학생들의 점수가 발표되며, 어느 대학교로 진로를 결정하는 단… 더보기

혼자 버스 타고 쇼핑하러 가는 견공(?)

댓글 0 | 조회 611 | 2018.01.16
크라이스트처치 인근의 한 위성도시에서 아침 출근길 버스에 오른 이들의 눈이 휘둥그레졌다. 그 이유는 버스 안에 개 한 마리가 좌석을 혼자 차지하고 의젓하게 앉아 있는 모습을 목격했… 더보기

CHCH 인근 해저에서 두 차례 지진, 별다른 피해는 없어

댓글 0 | 조회 279 | 2018.01.16
1월 16일(화) 한낮에 크라이스트처치 동쪽의 해안 가까운 바다 밑에서 2차례 지진이 발생했다. 첫 번째 지진은 당일 오후 1시 22분에 크라이스트처치 중심가에서 동쪽으로 15km… 더보기

더니든 야생동물병원 문 열어, 첫 번째 환자는 펭귄들

댓글 0 | 조회 205 | 2018.01.16
더니든 지역에 야생동물 병원(wildlife hospital)이 처음 문을 연 가운데 펭귄들이 첫 환자로 입원했다. 오타고 폴리테크닉 동물간호학과에서 1월 15일(월) 공식적으로 … 더보기

바다에서 실시된 과속 보트 단속

댓글 0 | 조회 341 | 2018.01.16
휴가철을 맞아 바다에서 보트를 몰면서 제한속도를 지키지 않았던 낚시꾼들 여럿이 벌금을 부과받았다. 지난주 남섬 북단의 말버러(Marlborough) 지역의 항만관리 당국은 워터 스… 더보기

호주서 추방되는 30대 NZ 남성, 저지른 범죄만 200건 이상

댓글 0 | 조회 946 | 2018.01.16
200여건 이상의 갖가지 범죄를 저지른 호주에 거주하는 30대 나이의 한 뉴질랜드 시민권자 남성이 추방돼 뉴질랜드로 돌아온다. 1월 16일(화) 국내 언론 보도들에 따르면, 제이콥… 더보기

카이코우라 강진 후 새로 생긴 호수, 지역 인기 관광지로...

댓글 0 | 조회 468 | 2018.01.16
카이코우라의 강진으로 인해 새로 생긴 호수가 이 지역의 인기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2016년 11월에 일어났던 강도 7.8의 지진으로 카이코우라 북쪽 산악 지대를 흐르던 하푸쿠 … 더보기

지난해 교도관 수백명, 재소자들로부터 폭행 당해

댓글 0 | 조회 364 | 2018.01.16
지난 한 해 동안 수 백명의 교도관들이 재소자들로부터 폭행을 받은 자료가 공개되었다.교정부는 지난 해 1월부터 8월 사이에 298건의 폭행 사고가 있었으며, 그 전년도인 2016년… 더보기

여전히 높은 유제품과 채소 가격들

댓글 0 | 조회 564 | 2018.01.16
뉴질랜드 식품 가격이 12월부터 햇 과일들과 채소들이 출시되면서 내려가고 있지만, 여전히 높은 유제품과 과일 채소 가격들로 인하여 소비자들의 지갑에 압박이 가해지고 있다.연간 식품… 더보기

랑이티케이 강 실종자 시신 발견, 수색 종료

댓글 0 | 조회 228 | 2018.01.16
어제 경찰이 시신을 발견함에 따라 랑이티케이 강에서 실종된 십대 소년을 찾기 위한 수색이 종료되었다.경찰은 어제 오후 5시 15분 소년의 실종 신고를 받고 저녁 6시경 강을 지나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