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포장 Hellers 소시지 리콜, 치즈 알레르기 주의

노영례 0 1,761 2017.10.13 20:48

잘못 붙여진 소시지 라벨로 병원행, Hellers 제품 리콜

278577aa28c1bc280cc42ebcfde3c4a8_1507880

 

소시지, 햄 등을 판매하는 헬러스(Hellers) 제품 중 잘못 분류된 라벨이 붙은 소시지를 먹은 웰링턴의 14세 소녀가 유제품 알레르기로 쇼크에 빠져 병원에 입원한 후, 관련 제품이 회수에 들어갔다.

 

문제가 된 제품은 'Original Sizzler 450g'​ (유통기한 11월 3일​)으로 포장되어 있으나, 안에 든 소시지는 치즈가 든 제품인 것으로 밝혀졌다. 

 

웰링턴에 사는 14세의 Meaghan Robertson Serjeantson 은 이 소시지를 먹고, 심각한 유제품 알레르기로 아나필락스 쇼크(anaphylactic shock)에 빠져 병원에 실려갔다.

 

그녀는 소시지를 먹고난 후, 얼굴에 두드러기가 생기기 시작했고 소녀의 엄마가 전화를 받고 집에도착했을 때, 호흡 곤란에 빠졌다.

 

소녀의 엄마는 병원으로 아이를 즉시 데려가 아드레날린 주사를 2회 투여받았다.

 

이 소녀는 산소 부족 상태로까지 빠졌다가 지금은 회복되었다.

 

출처 : News&TalkZB 

 

이 14세의 소녀는 지난 수요일 혼자 집에서 점심으로 소시지를 먹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견과류, 달걀 및 키위류 뿐만 아니라 낙농 제품에 심하게 알레르기를 가지고 있었는데, 당시 소시지가 평소보다 더 윤기가 나는 것을 느끼기는 했지만, 잘게 썬 양파와 토마토 소스를 곁들여 식사를 했다. 

 

식사를 하고 10분 후에 그녀는 발작을 일으켰고, 집에서 15분 거리에 있던 그녀의 엄마는 전화를 받고 바로 집으로 달려와 소녀를 웰링턴 병원으로 데려갔다.

 

병원에서 소녀는 산소 공급과 스테이로이드 뿐만 아니라 아드레날린을 2회 투여받았고, 약 9시간 동안 치료를 위해 병원에 머물러야 했다.

 

그녀의 아버지는 아이가 한살 때부터 알레르기, 엑시마, 천식 등을 앓았다며, 딸아이의 안전을 위해 가족들은 식품 표시에 "높은 의존도"를 두었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들이 캠핑을 간다면 소시지 한 봉투 가져가는 것은 일상적인 일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평상시 먹는 소시지 제품의 잘못된 포장재는 치명적인 상황으로 끝날 수도 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Hellers 측에서는 화요일 밤에 잘못 포장된 소시지에 대한 전화 메시지를 받았고, 수요일 아침에 이를 확인했다.

 

Hellers 에서는 1차 산업부에 이를 통보했고, 11월 3일이 유통 기한인 'Original Sizzler 450g' 팩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약 800팩이 슈퍼마켓 창고로 출시되었지만, Hellers 측에서는 얼마만큼의 제품이 고객에게 판매되었는지 아직은 파악하지 못한 상태로, 다음주 중반까지 관련 정보를 얻을 것으로 예상했다. 

 

Hellers 경영진에서는 실제 문제의 여부를 확인하고, 문제의 원인을 규명한 다음 필요한 경우, 제품 회수를 포함해 책임감 있고, 신속한 대응을 위해 일련의 조치를 취하는, 매우 강력한 조사 프로세스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제품의 소시지 판매가 중단되었고 슈퍼마켓들에 리콜에 대한 통지를 한 상태다.

 

리콜 통지는 토요일과 일요일에 신문에 실릴 예정이지만, 이미 소시지를 구입한 사람들에게 통보하기 위해서는, 더 빨리 대중에게 이 사실이 알려져야 한다고 이번에 병원 신세를 진 소녀의 아버지인 로버트슨씨는 말했다.

 

278577aa28c1bc280cc42ebcfde3c4a8_1507883
 

화요일 밤에 Hellers 회사에 음성 메시지를 남긴 이름이 알려지기 원치 않는 타우랑가의 한 여성은 이번 리콜건에 대해 더 많은 정보가 빨리 나오지 않을까봐 우려하고 있다. 

 

그녀는 8살짜리 딸이 잘못된 포장재의 소시지를 섭취하고 알레르기 증상을 보인 후 회사 대표 전화에 음성 메시지로 그 사실을 남겼다.

 

화요일 저녁 식사에서 문제의 소시지를 먹은 딸이 목을 긁기 시작하는 알레르기 증상을 보이자마자 그녀는 즉시 소시지를 면밀히 살펴보았고, 소시지 안의 치즈를 보고는 즉시 항히스타민제를 딸이 복용하게끔 조치했다.

 

조기 발견과 소량의 양만 먹은 덕분에 8살의 소녀는 에피펜이 필요하지 않았다. 이 소녀의 어머니는 수요일에 Hellers 최고 경영자의 전화를 받았고, 이 문제가 신속하게 알려져 해결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그녀는 온라인과 신문에 이번 건에 대해 경고할만한 충분한 정보가 있다고 느끼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Notice

영주권자를 위한 영어 및 영어교사 무료정책

댓글 2 | 조회 15,573 | 2017.12.31
Government Announcement On Fee-Free study.뉴질랜드 정부는 2018년 1월 1일부터 기술 전문 대학이나 대학 공부를 처음 시작하는 학생들을 위하여 … 더보기

고국방문 의료서비스 - 종합검진 특별가

댓글 0 | 조회 4,418 | 2018.02.15
한 차원 높은 고국방분 의료서비스 이제 휴람을 이용해 보세요!!해외 동포분들을 위해 최고의 시설에서 편리한 검진을 특별가로 제공합니다.

국립대학 윈텍, 7월 학기 등록자 학비 할인 및 장학금 혜택

댓글 0 | 조회 2,778 | 2018.05.20
국립대학 윈텍에서는2018년 7월(2학기)부터 영어 과정에 등록하는 학생들에게 학비 할인 및 장학금 혜택을 준다.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영어과정 18주 이상을 등록하면 4주 무료… 더보기

야적장 대형 화재 원인은 배터리, 대책 필요성 강조한 재활용 산업계

댓글 0 | 조회 350 | 7시간전
재활용품 야적장에서 발생했던 화재가 리튬이온(lithium ion) 배터리에 의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관련 업계가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나섰다. 7월 19일(목) 아침 … 더보기

우편물로 접수된 양말에서 마약 찾아낸 탐지견

댓글 0 | 조회 412 | 7시간전
우편 택배로 재소자에게 보내진 양말(socks)에 교묘하게 숨겨졌던 마약을 탐지견이 찾아냈다. 7월 20일(금) 교정부는 성명을 통해, 이번 주 마나와투(Manawatu) 교도소에… 더보기

'여성이 건강해야 사회가 건강', 여성회 다양한 활동 펼쳐

댓글 0 | 조회 1,114 | 2018.07.02
뉴질랜드 한인여성회(Korean Women's Association of New Zealand)는 뉴질랜드에 사는 한인여성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 더보기

한달여 간 행방 묘연한 20대 아시안 남성 수배한 오클랜드 경찰

댓글 0 | 조회 1,034 | 8시간전
경찰이 장기간 행방이 묘연한 중국계로 보이는 20대 남성의 안위를 우려하면서 사진을 공개하고 주민 협조를 구했다. 7월 20일(금) 오후에 오클랜드 경찰은, 지난 6월 21일(목)… 더보기

‘미래의 역사는 배움으로부터’를 실천한 제 12회 뉴질랜드 한글학교 교사연수 마치…

댓글 0 | 조회 334 | 13시간전
뉴질랜드 한인학교 협의회(회장 김수남) 주관 열두 번째 NZ 한글학교 교사연수가 7월 13일(금)-15일(일)까지 2박3일간 더니든 Logan Park High Sdhool에서 재… 더보기

NZ 유통 베이컨의 약 80-90%, 해외에서 수입

댓글 0 | 조회 825 | 13시간전
뉴질랜드에서 유통되고 있는 돼지고기의 60%가 수입산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또한 뉴질랜드에서 유동되고 있는 베이컨의 약 8~90%가 해외에서 수입되는 것인데 'Made in… 더보기

뉴질랜드 젊은이들, 벤처 사업 투자보다 주택 구입 위한 저축

댓글 0 | 조회 1,037 | 14시간전
뉴질랜드의 젊은이들은 벤처 사업 등에 투자하는 것보다 주택 구입을 하기 위해 돈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새로운 보고서에서는 높은 주택 비용 때문에 생산성이 떨어지는 면을 강… 더보기

[포토뉴스] 떠나가는 배

댓글 0 | 조회 163 | 14시간전
The winter of July - 7월의 겨울 (4)타이틀 : 떠나가는 배어릴 때 항구 도시에 살았다떠나가는 배의 흔적에서 작은 서러움을 느꼈다그리고 나도 배를 타고 떠나는 꿈… 더보기

옥타 오클랜드,'멜리사 리 초청 강연' 차세대 먼슬리 행사 가져

댓글 0 | 조회 550 | 14시간전
옥타 오클랜드 지회 (최 형엽 지회장) 는 7월 19일 목요일 ANZ CENTRE Pavilion Room 에서 18:30분 부터 2시간여 간 멜리사 리(국민당 서열18위) 국회의… 더보기

오클랜드 파쿠랑가에서 건물에 충돌한 차, 2명 사망

댓글 0 | 조회 723 | 14시간전
오늘 아침, 오클랜드 파쿠랑가에서 차량이 건물에 출동해 두 명이 사망했다.경찰은 사고가 오전 7시경에 발생했으며, 사고 차량이 Udys Road/Johns Lane 근처의 건물에 … 더보기

뉴질랜드 과학자들, 식물 유전자 변형 개발 가능성 소개

댓글 0 | 조회 285 | 15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의 과학자들은 식물의 유전자들을 이용하여 새롭고 맛있으며, 보기에도 좋은 채소들과 과일들을 재배할 수 있을 것으로 밝혔다.감자와 사과 등은 주로 껍질… 더보기

이민자 간호사, 인종 차별과 문화적 갈등 계속돼

댓글 0 | 조회 652 | 15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이민자 간호사들에 대한 인종 차별과 문화적 갈등이 병원에서 근무하는 일상 시간에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매시 대학교의 조사에서 이민자 간호사… 더보기

공공분야 기밀 누출 사례, 14개 기관 60차례나...

댓글 0 | 조회 142 | 15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한 정보 관련 부서의 직원이 중요한 내용의 서류가 들어있는 가방을 한 카페의 화장실에 두고 나오는 등 공공 분야에서의 기밀 유지 위반 사례들이 많이 있는 것… 더보기

10만달러 아보카도 도둑맞은 주인, 재정적 어려움에 처해

댓글 0 | 조회 785 | 15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자신의 아보카도 농장에서 약 10만 달러 상당의 아보카도를 도둑맞은 농장주가 재정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북섬의 카이코헤에서 550그루의 … 더보기

키위빌드 주택 신청, 오클랜드에서 2만 2천건 넘어

댓글 0 | 조회 582 | 16시간전
키위빌드(KiwiBuild) 주택 프로젝트에 관심을 보인 신청자의 수가 오클랜드의 저렴한 주택에 대한 엄청난 수요를 보여준다.7월 17일일까지 KiwiBuild는 35,496 건의… 더보기

술 취한 아버지, 10살 아들 여러번 운전시켜...

댓글 0 | 조회 857 | 2018.07.19
한 남성이 어린 10살 아들을 운전하게 한 '태만, 방치 (Neglect)' 혐의로 법원에 출두했다. 타라나키에 사는 이 아버지는 술에 취해서 아들에게 운전하게 한 것에 대해 유죄… 더보기

웰링턴 고철 센터에서 화재 발생, 밤새워 불길 남아 있을 수도...

댓글 0 | 조회 170 | 2018.07.19
오늘 아침 6시 45분이 되기 전, 웰링턴 로우 헛에 위치한 고철 센터에서 큰 화재가 발생했다.Parkside Road, Petone에 위치한 Macaulay Metals에서 화재… 더보기

와이카토 강, 낚시꾼이 발견한 시신

댓글 0 | 조회 695 | 2018.07.19
경찰은 오늘 아침 와이카토 강에서 낚시꾼이 발견한 시신의 신원 확인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오늘 오전 9시 15분경 그레이트 사우스 로드의 헌틀리 묘지(Huntly Cemetery)… 더보기

여자 화장실 몰래 촬영한 의사, 이름 공개

댓글 0 | 조회 931 | 2018.07.19
의사 사무엘 윌슨(Samuel Wilson)씨는 지난 2015년에 넬슨 병원 화장실에서 몰래 촬영한 혐의로 넬슨 지방 법원에 처음 출두했다.그동안 그의 신원은 법원 판결에 의해 드… 더보기

[포토뉴스] 나만이 느끼는 차가움

댓글 0 | 조회 181 | 2018.07.19
The winter of July - 7월의 겨울 (3)타이틀 : 나만이 느끼는 차가움차가움에 옷길을 여미고 주위를 돌아본다나만이 느끼는 차가움 ..다른 사람들은 따뜻하게 보이는 … 더보기

키위 205명, 온라인 로맨스 사기에 7백 9십만 달러 잃어

댓글 0 | 조회 782 | 2018.07.19
올들어 첫 3개월 동안 키위들이 로맨스 사기에 7백 9십만 달러를 잃었다. 모두 205명의 사람들이 로맨스 사기에 돈을 잃은 것이다.2018년 1 분기 동안 사기를 받은 금액은 작… 더보기

'신과 함께' 속편 8월 2일 오클랜드 시네마에서 상영 예정.

댓글 0 | 조회 718 | 2018.07.19
지난 겨울 한국에서 1천440만 명을 동원했던 영화 '신과함께-죄와벌'의 속편이 8월 2일 오클랜드 시네마에서 선보일 예정이다.‘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더보기

경찰, 심각한 임금 협상 예상

댓글 0 | 조회 1,031 | 2018.07.19
(KCR방송=뉴질랜드) 경찰은 법적으로 파업 행위를 할 수 없지만, 일부 중상위급 경찰들의 급여가 15~20% 정도 인상되지 않는다면 유능하고 경력있는 경찰들이 경찰직을 떠나는 것… 더보기

몇년간 자살 추정 사례 10명, 대학교 정신건강 재점검 필요

댓글 0 | 조회 480 | 2018.07.19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몇 년 동안 대학생들의 자살로 추정되는 사례가 최소한 열 한 명으로 나타나면서, 대학교에서의 정신 건강에 대한 재점검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공개된 … 더보기

붕소 허용치, 4배 넘는 장난감 판매되고 있어

댓글 0 | 조회 628 | 2018.07.19
(KCR방송=뉴질랜드) 영국의 한 소비자 감시자는 어린이들의 고무와 같은 재질로 된 인조 찰흙 장난감에 유해 화학 물질이 허용치를 넘고 있어 구토와 위경련을 일으킬 수 있어, 정부… 더보기

아던 총리 사칭, 사기 전화

댓글 0 | 조회 443 | 2018.07.19
(KCR방송=뉴질랜드) 제씬다 아던 총리와 윈스턴 피터스 부총리 이름을 이용하며 전화로 사기를 치는 행위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총리 사무실에서 확인 발표하였다.전화 사기범들은 자신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