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절한 안전 라벨 없는 완구 판매, '123 마트' 33만 달러 이상 벌금

노영례 3 4,271 2017.10.13 20:31

278577aa28c1bc280cc42ebcfde3c4a8_1507879
 

적절한 안전 표시없이 수천 개의 장난감과 잠옷을 판매한 것에 대해 유죄 판결을 받아 '123마트'는 337,000 달러의 벌금을 내게 되었다.

 

뉴질랜드에서 전국적인 체인망을 가져 있는 123 마트는 지난 7월, 오클랜드 지방 법원에서 어린이 장난감 및 잠옷에 대한 의무적인 안전 기준을 준수하지 않은 것에 대한 공정 거래법 위반으로 17 건의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 회사는 작은 부품을 가진 7개의 서로 다른 형태의 장난감 약 9,000개 가량을 판매하면서 어린 아이들을 위한, 작은 부품을 삼켰을 때 질식 위험이 있다는 등의 안전을 위한 적절한 라벨을 붙이지 않았다.

 

이러한 아이템들에는 어린이용 잠옷도 포함되었다.

 

롭 로네인(Rob Ronayne) 판사는 13일 금요일에 337,000 달러의 벌금을 선고했다.

 

로네인 판사는 그동안 123마트에 이러한 문제를 시정하라는 두 번의 경고를 내렸으나, 그것을 시정하지 않았고 심지어 은폐를 시도하려고 했다고 지적했다. 

 

로네인 판사는 어린 아이들의 안전을 우려하는 측면에서 제품 안전 표준을 준수하는 것은 특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어린 아이들이 사용하는 장난감이 질식의 위험이 존재한다면, 부상이나 심지어는 사망에 이르기까지 커다란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직까지 어떤 어린이도 123마트에서 구입한 장난감으로 사고를 당하지는 않았다.

 

뉴질랜드 전역에 약 60개의 소매점이 있는 123 Mart는 'The 123 Mart', 'Dollar Store 123', 'King Dollar Store' 및 'Max! Out' 이라는 이름으로 운영되고 있다.

 

상업 위원회는 2013년 123마트에 경고를 보낸 후 3번의 조사를 실시하고 벌금을 부과했다.

 

이 회사는 9 월에 청산에 들어갔고 벌금을 지불할 것 같지 않지만, 로네인 판사는 그것이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경우, 올바른 메시지를 내보내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출처 : News&TalkZB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ANKI
123가 망했나보네요
하룻강아지
인터뷰 내용하고 많이 다르네요,
교민지에 나온 내용이라면 엄청난 벌금이 있을줄 알았는데....
victoryNZ
일요신문엔 330만블이라해서 변제 못하겠다 싶어 파산하나 생각됬는데 33만불에 문닫는건 아쉽네요 최대 교민 기업 이였는데

 플러스 광고

블링블링헤어(핸더슨)
미용실,핸더슨미용실,블링블링헤어,핸더슨이민성,한지양말,아쿠아슈즈,헤어왁스,미용실샴푸,매직스트레이트,펌,왁싱,하이라이트,브릿지,셋팅펌,업스타일,헤어트리트먼트,헤어컷,월남식당,한 T. 09 835 2288
에이스 유학원
유학 조기유학 어학연수 홈스테이 뉴질랜드 단기연수 단기캠프 가디언 관리형유학 유학후이민 T. 09 921 0000
사이먼 이민 컨설팅 (SIMONNZ LTD)
뉴질랜드 공인 이민 어드바이저 (라이센스 번호: 201001552) T. 09 880 3888

Notice

영어권 국가에서의 필수인 영어, 어떻게 배울 것인가?

댓글 0 | 조회 11,600 | 2017.01.16
영어권 국가에서 맞닥뜨려지는 여러가지 문제 중 가장 큰 것이 언어 소통입니다. 영어를 어떻게 배울 것인가? 이에 대한 작은 해답이 될 수도 있는 영어능력 검증 프로그램NZCEL​ … 더보기

취업보장 토목직 공무원 양성프로그램-양해각서 체결

댓글 0 | 조회 2,732 | 2017.08.02
윈텍대학과 와이카토 디스트릭트 카운실은 취업 보장 토목직 공무원 양성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Cardetship 프로그램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와이카토 상공회의소, 회계법인 pwc, 와… 더보기

지진으로 망가진 수영장 다시 만든 학생, 학부모들과 지역 주민들

댓글 0 | 조회 34 | 13분전
학교 운동장에서 차츰 수영장이 사라지는 추세 속에 학생과 학부모들, 그리고 이웃 주민들이 나서서 지진으로 망가진 수영장을 다시 만든 미담이 소개됐다. 금년 여름부터 다시 수영장을 … 더보기

후카 폭포 인근에서 고립됐던 카야커, 어려운 작업 끝에 구조돼

댓글 0 | 조회 154 | 2시간전
급류에서 카약을 타다가 한때 고립됐던 여성이 헬리콥터에 의해 극적으로 구조됐다. 10월 23일(월) 오전 11시 50분경에 비상구조센터에 타우포(Taupō) 북쪽의 후카(Huka)… 더보기

작업용 도구들 들고 데어리 침입한 떼강도

댓글 0 | 조회 1,004 | 11시간전
손도끼와 망치 등 작업용 도구로 무장한 강도들이 데어리에 침입해 담배와 금품을 강탈해 달아났다. 10월 21일(토) 아침 8시 20분경에 해밀턴의 프리스크(Prisk) 스트리트에 … 더보기

[휴람의료정보] 종합검진 특별가 - 49만원부터.......

댓글 2 | 조회 3,583 | 2017.06.27
한차원 높은 고국 방문 의료서비스 이제 휴람을 통해 이용해 보세요.휴람에서 선보이는 특별 이벤트 종합검진 특별가.결코 후회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

경찰 추격 받던 차량, 나무와 충돌해 2명 사망 3명 부상

댓글 0 | 조회 734 | 12시간전
심야에 경찰을 피해 달아나던 차량이 길가 나무와 부딪혀 2명이 숨지고 3명이 크게 다쳤다. 오클랜드 경찰이 노스웨스턴 모터웨이 인근의 제한시속 80km 구간에서 130km 과속으로… 더보기

차와 트레일러에 제트스키까지 아예 세트로 훔쳐간 도둑들

댓글 0 | 조회 972 | 21시간전
도둑들이 승용차는 물론 제트스키들이 실려 있던 트레일러까지 훔쳐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최근 더니든 경찰이 밝힌 바에 따르면, 지난 10월 20일(금) 밤에 더니든 시내의 브리즈… 더보기

“신축 중이던 학교 강당에 불지른 범인은?”

댓글 0 | 조회 648 | 21시간전
신축 중이던 학교 강당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방화 가능성이 있어 경찰과 소방서가 함께 수사에 나섰다. 크라이스트처치의 린우드에 있는 린우드 노스(Linwood North)… 더보기

무인도로 떠밀려간 카야커들, 해변 주민들 신고로 구조돼

댓글 0 | 조회 596 | 22시간전
강풍에 떠밀려 연안 가까운 무인도까지 밀려갔던 카야커들이 주민들에게 목격돼 목숨을 건졌다. 웰링턴 남단의 아일랜드 베이(Island Bay) 해변에 사는 주민들이 인근 섬인 타푸테… 더보기

주택가에서 총격 받고 여성 사망, 경찰은 범인 추적 중

댓글 0 | 조회 1,325 | 22시간전
총격을 받고 여성 한 명이 사망한 가운데 경찰이 범인(들)의 뒤를 쫓고 있다. 이번 사건은 10월 22일(일) 오후 4시경에 남섬 서해안의 중심 도시인 그레이마우스(Greymout… 더보기

어렵게 구조된 호주 등반객들 “지름길 잘못 선택했다”

댓글 0 | 조회 589 | 2017.10.22
남섬의 고산 등반에 나섰던 외국인들이 추운 날씨 속에 밤새 떨다가 어렵게 구조됐다. 호주 출신 2명의 남자 등반객들이 퀸스타운 인근의 리마커블스(Remarkables)산에서 위치추… 더보기

의사, 간호사까지 나섰지만 끝내 숨진 40대 여성 오토바이 운전자

댓글 0 | 조회 1,056 | 2017.10.22
오토바이를 타던 47세의 한 여성이 사고를 당한 가운데 지나가던 의사와 간호사까지 심폐소생술에 나섰지만 끝내 숨졌다. 사고는 10월 21일(토) 오전 11시 22분경에 북섬 중부의… 더보기

카이코우라, 규모 5.4 지진 발생

댓글 0 | 조회 704 | 2017.10.22
남섬의 카이코우라(Kaikoura) 인근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은 10월 22일(일) 오후 5시 10분 59초에 카이코우라에서 서쪽으로 10km 떨어진 내륙 지점… 더보기

“부모 맞아?” 경찰 어이없게 만든 15세 소년의 음주운전 사고

댓글 0 | 조회 998 | 2017.10.22
아직 면허를 받을 수도 없는 나이의 15세 소년이 술에 취해 몰던 차가 사고가 난 가운데 같은 차에 부모 중 한 사람까지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개탄을 하고 있다. 사고… 더보기

리조트 호텔 난간 무너져 4명 중경상 입어

댓글 0 | 조회 676 | 2017.10.22
남섬 북부 말버러 사운즈(Marlborough Sounds)의 한 리조트 호텔의 발코니 난간이 무너지면서 여러 사람들이 다쳤다. 사고는 10월 20일(금) 저녁 6시 50분경 말버… 더보기

나흘 연락 끊겼던 외국 등반객, 신고 이틀 만에 무사히 발견돼

댓글 0 | 조회 561 | 2017.10.22
예정됐던 날짜에 가족과 연락이 되지 않아 말버러 지역의 경찰이 찾아 나섰던 한 외국 등반객이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10월 22일(일) 넬슨 경찰서는, 캐나다 출신의 오웬 서스턴… 더보기

가오리 꼬리에 찔려 헬기로 구조된 낚시꾼

댓글 1 | 조회 798 | 2017.10.22
모래톱에서 낚시를 하던 40대 남성이 가오리(stingray) 꼬리에 찔려 긴급히 병원으로 옮겨졌다. 넬슨 말버러 지역 구조 헬리콥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0월 21일(토) 오… 더보기

범고래 등장, 한바탕 대피 소동 벌어진 핫 워터 비치

댓글 0 | 조회 789 | 2017.10.22
바다의 최상위 포식자로 알려진 범고래(orca) 무리가 해변 가까운 곳까지 나타나 사람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노동절 연휴인 10월 21일(토) 오후 1시경에 한바탕 소동이… 더보기

새 정부,의료용 대마초 합법화에 대한 준비 필요

댓글 0 | 조회 466 | 2017.10.22
의료용 등 일부 대마초 합법화에 대한 국민 투표의 전망은 피터 던 (Peter Dunne)에 의해 환영 받고있다.국민 투표는 연립 정부에 대한 녹색당 지원의 대가 중 일부이다.As… 더보기

27년만에 처음으로 내각 참여하는 녹색당

댓글 0 | 조회 992 | 2017.10.22
제임스 쇼 (James Shaw) 녹색당 대표는 자신들에게 배정된 내각에서의 역할에 대해 매우 행복하지만, 다음 주 자신다 아던 총리가 내각 구성을 공식적으로 발표할 때까지는 그 … 더보기

기업들, 이민을 줄이려는 새 정부의 계획에 우려

댓글 0 | 조회 1,849 | 2017.10.22
외국 노동자에 의존하고 있는 여행 관련 업체 등 많은 기업들이 새로운 정부의 이민을 줄이려는 정책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다.퀸즈타운에 있는 기업들은 1년에 20,000~30,00… 더보기

제호 607호 코리아 포스트가 10월 25일에 발행 됩니다

댓글 0 | 조회 270 | 2017.10.21
코리아 포스트 607호,인터뷰에서는 그림으로 사회와 소통하고 행복을 전하는 17세 청년 미술가 홍현승 학생을 만났다. 포커스에서는 현재 꼬리가 몸통을 ‘심하게’ 흔든 뉴질랜드 선거… 더보기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내 아내의 모든 것' 무료상영

댓글 0 | 조회 528 | 2017.10.21
10월 19일 오늘부터 26일까지 뉴질랜드 오클랜드와 해밀턴에서 한국영화를 상영하는 Korean Film Festival 열리고 있다.오늘 오클랜드의 시립 도서관 건물에 있는 Ac… 더보기

그린 텃밭, 모종나누기 오전 11시부터...

댓글 1 | 조회 1,290 | 2017.10.21
뉴질랜드 그린 텃밭 동호회에서는 21일 토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오클랜드 노스쇼어 밀포드 호숫가 쪽 공원(Sylvan Park Ave )에서 2017 봄맞이 모종나누기… 더보기

1300헥타르 불탄 티 아나우 화재, 소방대원들 분투

댓글 0 | 조회 422 | 2017.10.21
남섬 티 아나우 (Te Anau) 에서 발생한 화재가 1300 헥타르로 번짐에 따라 소방 대원들은 분투하고 있다.어제 늦게 화재가 발생하여 Mount Prospect에서 불길이 번… 더보기

새로운 정부에 신중한 비즈니스 리더

댓글 0 | 조회 1,117 | 2017.10.21
새로운 연합 정부는 이전 정부보다 비즈니스 친화성이 떨어진다.​전 비즈니스 뉴질랜드 보스였고 지금은 Iron Duke Partners 대표인​ Phil O'Reily씨는 사업과 새… 더보기

세계 지도자들, 아던 총리에게 축하 메시지

댓글 0 | 조회 1,269 | 2017.10.21
자신다 아던은 총리 당선자로 알려지면서, 세계 지도자들의 축하의 메시지를 받고 있다.그녀는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호주 총리와 타스만 (Trans-Tasma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