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여름, 방학동안 어디로 보내볼까요?

KoreaPost 2 3,362 2016.11.21 08:41

“Summer School Holiday가 다시 다가왔습니다”

 

2016이 빠르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2016년 새 학기를 시작한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모든 학기가 끝나고 여름방학이 다가 오고 있습니다.

 

4d0044950381da0260359cfb455101c0_1479670
 

 

Summer Holiday School

맞벌이를 하는 부모에게 방학기간 동안 자녀들을 돌보는 일은 참 고민스러운 일입니다. 게임이나 TV를 대체할 Programme을 마련해 주는 것 또한 쉽지 않는 일입니다.  

 

사실 뉴질랜드 어린이의 60%이상이 방과 후 또는 방학 때 성인 돌봄 없이 부모님이 일터에서 올 때 까지 집에서 지내고 있으며 대부분 TV시청이나 Computer Game으로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통계입니다. 아시아 이민자들이 늘어나면서 그 통계 수치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뉴질랜드 사회 복지 기관인 Child and Youth families 에서는 “어린아이 홀로 두기(Home alone)을 부적절한 양육 또는 방치(Neglect) 또는 아동학대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한국 교민들께서 맞벌이 일을 하시느라 어린 아이들의 기본적인 사항을 방치 하시거나(식사를 제때에 제공하지 않는 등)  14세 미만의 어린이를 혼자 집에 있게 하여 유사시 신변의 위험을 초래하는 등의 학대가 심심치 않게 신고 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어려운 점을 해결해 드리기 위해 7년동안 Child Youth and Family(CYF,안전기관)에서 인증을 받고 OSCAR(Out of School Care and Recreation)재단, WINZ(Work and Income)의 지원을 받고 있는 한인이 운영하는 Brightside Education이 좋은 시설을 갖추고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North Shore에서 After School과 Holiday School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4d0044950381da0260359cfb455101c0_1479670
BrightsideEducation의 설립 목적은 자녀들을 돌봄으로 인하여 부모님들이 이민의 삶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며, 이중 문화권을 접하는 우리 자녀들이 한국과 서양 문화의 강점을 살려 21세기의 거목으로, 개인과 사회를 주도하는 리더자로 세워질 수 있도록 무한한 잠재력을 개발시켜 주는 것입니다. 

 

배움을 사랑하고, 리더로서의 생각이 자라고 인격과 성품이 바뀌며 사람과 자연을 사려 깊게 사랑할 수 있고, 나아가 이 땅위에 인간이 만든 모든 문화와 문명에 대해서 올바른 관점을 갖고 세상에 영향력 있는 리더로 성장 시키고자 하는 것을 사명으로 합니다.

 

위의 목적과 사명 성취를 위하여 Child,Youth and

Family의 인증을 받아 학생들에게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고 있으며, 학업 성적 향상, 창의성과 자신감, 그리고 사회적 관계를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되는 활동과 교육지원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번 Holiday Programme 운영 방향”

 

Half day (8:30AM – 2:30PM) 또는 Full day (8:30 AM – 6:00PM)로 등록이 가능합니다. Half day 시간 때는 Power English시간으로 원어민 선생님들과 함께 자녀들이 배우지 못했던 문법,라이팅,단어 능력을 향상 시키는 시간을 가집니다.

 

그리고 3 시 이후에는 Activity와 창의적인 놀이 위주로 진행이 됩니다. 예를 들어서 Sports, baking, arts, and crafts, treasure hunts, obstacle courses and team games. 또한 야외 여행 때는 오클랜드에서 가장 잘 알려진 곳들을 방문하게 될 것입니다. 예를 들어, Auckland museums, theatre, Deveonport, Takapuna Beach, Lock Claim, Horse riding, At harbour, Waiwera Hot pool, and Rainbows End theme park.

 

Brightsdie Education에서는 이민 생활의 경제적 어려움을 감안하여 “교육비 학부모 부담 제로화” 정책으로 Work and Income Subsidy로 전액 커버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Half day Programme주  30시간 이상,  Full day Programme주 40시간 이상,영주권자 이상으로 부모님이 공부하시거나 맞벌이를 학생은 전액 Subsidy를 신청할 수 있으며 그 시간 이하의 학생들은 차등 Subsidy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또한 Child Disability Allowance 를 받고 있는 자녀와 형제들은 전액 Subsidy를 받을 수 있습니다. 

 

4d0044950381da0260359cfb455101c0_1479670
 

 

한국인 상담 :Brightside Education (122 Wairau Rd Glenfield North Shore)

09 4424500

Summer Holiday Programme : 2017년 12월 19일(월) – 12월 23일(금)

                                           2017년 1월 9일(월) – 2월 3일(금)

       Half day (8:30AM – 2:30 PM) or Full day (8:30 AM) – (6:00 PM)

Term 1 After School 개강 : 2017년 1월 09일(월) 오후 3:00 – 6시 30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Education
프로그램 내용에 대해서 문의 하시는 분들이 많아 간단하게 올립니다.
이번 여름 방학프로그램에서 교과과정의 핵심은 연령별로 3 단계로 나뉘어지며 원어민 교사에 의해 진행이 됩니다.
1단계 (Grammar) 문법 단계, 5-6세에 해당, 이 시기에 학생들은 기초적인 쓰기, 읽기 그리고 숫자 공부를 합니다.
2단계 (Logic) 논리 단계, 7-9세 학생들은 읽기와 라이팅 그리고 스킬 향상을 위한 집중 영어를 배우게 됩니다.
3단계(Rhetoric) 수사 단계, 10-13세를 통해 웅변과 설득으로 영어로 자신의 생각을 능숙하게 표현하며 토론,논쟁, 그리고 해석을 통해 올바른 결론에 도출하고 변론을 통해 오류를 판별하는 법을 배울 것입니다.

3시 이후에는 Activity와 창의적인 놀이 위주로 진행이 됩니다. 예를 들어서 Sports, baking, arts, and crafts, treasure hunts, obstacle courses and team games. 또한 야외 여행 때는 오클랜드에서 가장 잘 알려진 곳들을 방문하게 될 것입니다.
예를 들어, Auckland museums, theatre, Devonport, Takapuna Beach and play ground, Lock Claim, Hourse riding, at harbour, Waiwera Hot pool and Rainbows End theme park.

50명 정원 목표였는데 많은 분들의 신청과 요청으로 인하여 60명의 학생들이 등록을 하였습니다.  5명의 정원을 더 만들었습니다. 원하시는 분들은 빨리 신청해 주세요. 4424500 (24시간 상담가능)
소원을말해봐
댓글내용 확인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Notice

영어권 국가에서의 필수인 영어, 어떻게 배울 것인가?

댓글 0 | 조회 2,008 | 2017.01.16
영어권 국가에서 맞닥뜨려지는 여러가지 문제 중 가장 큰 것이 언어 소통입니다. 영어를 어떻게 배울 것인가? 이에 대한 작은 해답이 될 수도 있는 영어능력 검증 프로그램NZCEL​ … 더보기

4월 1일부터 최저임금 “시간당 50센트 오른 15.75 달러”

댓글 0 | 조회 334 | 2시간전
최저임금(minimum wage)이 오는 4월 1일(토)부터 시간당 15.75 달러로 50센트 인상된다고 정부가 발표했다. 고용관계안전부의 마이클 우드하우스(Michael Wood… 더보기

바퀴 3개 펑크에도 불구하고 끈질기게 도주했던 20대 운전자

댓글 1 | 조회 273 | 3시간전
타이어 펑크에도 불구하고 경찰 추적을 따돌리고 달아났던 20대 남성이 결국 체포돼 처벌을 받았다. 모투에카(Motueka) 출신의 듀크 캐티 도슨(Duke Catty Dawson,… 더보기

24시간 영업하는 맥도널드 새벽에 덮친 3인조 강도

댓글 2 | 조회 633 | 4시간전
24시간 영업하는 패스트푸드 점포에 3인조 강도가 들어 금품을 뺏어 달아났다. 사건은 1월 24일(화) 새벽 3시 직후에 와이카토 지방 헌틀리(Huntly)의 그레이트 사우스(Gr… 더보기

중국에서 인체 감염 사례, 조류 독감 발생 WHO의 경고

댓글 0 | 조회 268 | 7시간전
세계 보건기구 (WHO)는 모든 국가들이 조류 독감에 대한 치명적인 조류 인플루엔자의 발생을 면밀히 감시 할 것과 모든 인체 감염 사례를 즉각적으로 보고할 것을 촉구했다.지난해 말…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웹사이트 방문자 수 계속 증가!!!

댓글 1 | 조회 4,983 | 2016.08.10
지난 7월 30일 한국에서 뉴질랜드에 관심있는 사람 대상으로 오픈한 페이스북 '코리아포스트(www.facebook.com/nzkoreapost)의 효과로 코리아포스트(www.nzk… 더보기

9개월 동안 과속 건수 거의 8백건, 벌금 16만 달러 넘어

댓글 1 | 조회 470 | 9시간전
지난 9개월 동안 경찰관들에게 무려 8백 건에 가까운 과속으로, 16만 달러가 넘는 액수의 과속 위반 벌금 통지서가 발급된 것으로 전해졌다.1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경찰 차… 더보기

낮은 기온에 바람, 실망스러운 여름 날씨

댓글 0 | 조회 554 | 9시간전
뜨거운 여름을 기다리던 많은 키위들은 지난 해 여름과는 대조적으로 낮은 기온에 바람이 세게 불고 불안정한 일기의 이번 여름의 날씨에 실망스러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뉴질랜드의 전형적… 더보기

올해 있을 총선 날짜 아직 미정

댓글 0 | 조회 136 | 9시간전
빌 잉글리쉬 총리는 오늘 금년들어 첫 각료 회의를 마친 후 금년도에 있을 총선 날짜에 대하여 확정 발표하기를 미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잉글리쉬 총리는 왕가누이 근처의 라타나 파… 더보기

개학 앞두고 오클랜드 일부 학교 교사 수급에 어려움 겪어

댓글 0 | 조회 566 | 10시간전
개학을 앞두고 오클랜드의 일부 학교들이 교사를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교장들은 교사 부족이 가장 심한 상태이며 일부 학교에서는 교사를 구하지 못한다면 관리 매니저들까지 교실… 더보기

오클랜드 Point England 주택단지 건설, 지역 주민들 반대

댓글 0 | 조회 505 | 11시간전
오클랜드 Point England​에 주택 단지를 건설하려는 한 마오리 사회의 계획이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Ngati Paoa는 오클랜드 Point England의 공유… 더보기

구매하기 힘든 가격, 오클랜드 주택

댓글 0 | 조회 747 | 11시간전
오클랜드 뿐 아니라 국내 다른 도시들도 주택 가격이 심각할 정도로 상승하여 구매 가능하지 못한 상태가 되고 있다. 보통 수입 대비 주택 가격이 3 이하면 구매 가능한 시장으로 보고… 더보기

한밤중에 운전자 폭행하고 차까지 뺏어 달아난 히치하이커

댓글 0 | 조회 469 | 11시간전
한밤중에 차를 얻어 탄 후 운전자를 폭행하고 차량까지 훔쳐 달아난 범인을 경찰이 뒤쫓고 있다. 60대의 한 남성 운전자가 니산(Nissan) 승용차를 몰고 국도 2호선을 통해 기스… 더보기

강풍에 날아온 컨테이너와 충돌한 통근열차

댓글 0 | 조회 442 | 19시간전
오클랜드에서 대규모 단전사태까지 불러온 폭풍우 속에 통근열차가 컨테이너와 충돌하는 사고도 벌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는 1월 22일(일) 밤 자정 직후에 오클랜드 남부의 오타후… 더보기

18번 번호 달린 풋볼 유니폼의 청년 찾는 오클랜드 경찰

댓글 0 | 조회 228 | 19시간전
오클랜드에서 19세의 한 청년이 실종돼 가족들이 안위를 크게 걱정하고 있으며 사진을 공개한 경찰이 주민들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지난 1월 21일(토) 저녁 7시 무렵에 오네훈가… 더보기

북섬 서해안에서 잇단 익사사고, 2명 사망 1명 실종돼

댓글 0 | 조회 247 | 20시간전
강물로 추락해 물살에 휩쓸렸던 한 10대 청소년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는 1월 23일(월)에 타라나키의 뉴플리머스(New Plymouth) 시내 리무(Rimu) 스트리트 … 더보기

오클랜드에서 수영할 수 없는 비치 10곳

댓글 0 | 조회 1,022 | 22시간전
올 여름 오클랜드 비치들 중 10곳에서 인간과 동물의 배설물 등 심한 오염으로 수영이 금지되었다.수영하기에 안전하지 않다고 표지판이 붙은 곳은 Laingholm, 티티랑이 인근의 … 더보기

폰테라 공장에서 석탄 사용 줄이라는 시위 벌여

댓글 0 | 조회 190 | 23시간전
한 그룹의 시위대가 남섬 캔터베리에 있는 폰테라(Fonterra​) 공장에서 시위를 벌였다.5명의 시위대는 4시간 이상 폰테라 Clandeboye 공장의 석탄 운송 메인 출입구를 … 더보기

홍수 피해로 차단된 남섬 작은 마을

댓글 0 | 조회 273 | 2017.01.23
지난 주말의 폭풍우로 인해 남섬의 작은 마을이 홍수로 인해 완전히 차단되었다.폭우로 인해 와이카이아(Waikaia) 내외부의 도로들이 범람해 폐쇄되었고, 운전자들에게는 경고가 내려… 더보기

폐수가 하버로 흘러드는 문제 해결,수도요금 인상 불가피

댓글 0 | 조회 461 | 2017.01.23
비가 올 때마다 하수가 하버로 넘쳐 흘러들어가는 문제를 해결하려면 오클랜드 시민들의 수도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소식이다. Weekend Herald 의 지난 주말 기사에서 블록하… 더보기

오클랜드, 소득대비 세계에서 집값 4번째로 비싸

댓글 3 | 조회 1,759 | 2017.01.23
오클랜드가 가구당 소득 대비 집값이 세계에서 가장 비싼 도시들 중 4번째에 위치했다. 작년에는 5번째로 비싼 도시였지만 올해 한계단 올라갔다. 세계에서 가구당 소득 대비 집값이 가… 더보기

감성을 카메라에 담는 예술... 재뉴한인사진가협회

댓글 0 | 조회 486 | 2017.01.23
아름다운 자연환경이 또 하나의 자원인 뉴질랜드, 이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풍경들을 사진에 담는 사람들이 모인 동호회, 재뉴한인사진가협회를 서면 인터뷰했다.▲2016년도 전시회 오프닝… 더보기

AT의 전기 버스 시험 운행에 5십만 달러 지원

댓글 0 | 조회 234 | 2017.01.23
정부는 AT의 전기버스 시험운행에 5십 만달러를 지원한다. AT는 올 한해 동안 시범운행에 쓰이는 전기버스 두 대가 일반 버스 노선과 다른 노선에서 시범 운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 더보기

중독 재활 서비스 필요성, 해마다 늘고 있어

댓글 0 | 조회 203 | 2017.01.23
구세군은 약물 중독 재활 서비스의 필요가 해마다 늘고 있다고 말했다. 드문 경우에만 쓰여지던 메스암페타민이 이제는 오클랜드를 포함한 북섬에서는 쉽게 구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더보기

중소규모 전력회사 시장 점유율 4배로 늘어

댓글 0 | 조회 339 | 2017.01.23
대규모 전력회사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규모의 전력회사들이 약진하고 있다. 전력협회에 따르면 2009년 이래 중소 전력회사의 시장 점유율이 4배로 늘었다. 전국에는 34… 더보기

뉴질랜드에서 꼭 가봐야 할 섬 10선

댓글 0 | 조회 1,608 | 2017.01.22
백패커 가이드라인 웹사이트에서는 뉴질랜드 본토인 남북섬 이외에도 배낭 여행자가 가볼 수 있는 많은 섬들이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수많은 섬들 중에서 10개의 섬을 꼽아서 안내하고 있… 더보기

때아닌 여름 폭설로 한겨울로 돌아간 스키장들

댓글 0 | 조회 831 | 2017.01.22
때아닌 한여름의 폭설로 남섬 와나카(Wanaka) 인근의 카드로나(Cardrona) 스키장이 겨울 세상으로 변했다. 스키장 측에 따르면 1월 20일(금) 밤 사이에 최저기온이 영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