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격 그리고 불합격

글로벌특례 0 1,530 2014.07.18 00:08
한국 외대가 갑작스럽게 1차 합격자 발표를 했다.
아무리 국영 달랑 객관식 두과목을 치른다고 해도 그렇지 어떻게 시험본 지
이틀만에 속전속결하는지...
대학이 언제 발표하든 어떤 변화가 있겠는가만은 그것마저도 불평불만하는 것 자체가,
합격과 불합격을 가르는 입시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무리 죽어라 열심히 가르쳤어도 선생은 언제나 초조하다.

매년 겪는 일이지만 합격자 발표날은 신경이 곤두선다.
괜히 지나가는 놈 발로 툭 차고 이리저리 훑어보고 트집을 잡는다.
한외대는 5배수를 뽑는데 이게 일괄 약 150등을 뚝 잘라서 1차 합격 발표를 하는게 아니라
학부별 5배수를 뽑는 듯하다.
만약에 뚝 잘라 5배수면 소위 가장 쎈 학과 지원인 영어과나 서양어과 등등
외국어 관련 학과 지망생들이 5배수를 거의 독차지할 게다.
그러면 아마도 여타 학과는 재외국민 정원 자체를 선발하기 어려움에 처할 터이기 때문에
멍청한 한외대 입학관리처라도 그렇게 1차 합격자를 가려내지는 않을게 명백.
결국 쎈 놈만 붙는게 아니라 잘 가려서 넣은 나름 좀 하는 넘들만 붙게 되는 게다.

글로벌 학원은 외대에서 지원자 중 65%가 합격을 했다.
학원의 싸~ 해진 분위기는 합격자 65%가 아니라 떨어진 35%의 아이들 때문.
누구나 대놓고 기뻐하지 못하고 축하 인사를 건네지 못하는 것.
35%의 아이들 중에서도 특히 이해 안 되는 네댓명의 시선은 그 아이 만큼 주변의 아이들도 견디기 힘든 일이다. 

집에서 울고 있는 놈.
학원의 압박감에 견디지 못하고 도망간 놈.
그래도 남아 자습실 자기의 자리를 지키고 책을 보는 놈.

컴퓨터로 합격여부 확인하면서 자신의 이름이 없다는 것을 듣는 순간, 나는 안다 그 마음을.
가슴이 지멋대로 갑자기 '툭'하고 떨어져 나가는 느낌.
'낙담'은 그래서 나온 말일게다.
순간 '멍'하고 넋놓고 있는 몇 초는 이 아이들이 겪는 난생처음의 '낙담'이다.

그리고 떨어져 나간 가슴을 주워 담을 틈도 없이 
자기 의지와는 전혀 상관없이 물밀듯이 밀려오는 수많은 상념들.
자리를 털고 일어섰을 때 비로소 이 아이들은 '불합격이라는 현실'을 인식하게 된다.
밖에 나가서야 비로소 눈물이 터지고, 
왜 이렇게 됐는지 이해가 안 되고,
뭐가 잘못 됐는지 믿기지 않아서 당황하고,
마지막에는 '억울함'을 느낀다.

하지만 합격과 불합격에는 불행하게도 그리고 냉정하게도 '원인'이 있다.
내가 자는 동안 깨어 있는 아이들이 있었고,
내가 조는 동안 집중하는 경쟁자가 있었고,
내가 흔들릴 동안 이 악물고 부릅뜬 옆자리 친구가 있었고,
내가 팔랑대며 가벼워졌을 동안 긴장의 끈을 놓지 않은 수험생이 있었기 때문이다.

주어진 결과에 억울해 하고 슬퍼하는 것은 그나마 큰 '희망'이다.
왜냐하면 그만큼 했기 때문에 결과에 좌절하는 것이며,
그만큼 합격을 열망했기에 절망하는 것이며
그만큼 남보다 잘 했기 때문에 용납이 안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아예 공부에 손 놓고 스스로의 부족을 알고 있는 아이라면 불합격도
불가항력으로 수용하는 법.
결국 이번의 불합격은 다음의 합격을 위한 '정신차림'의 계기가 된다.

선생은 사실 합격엔 전혀 관심이 없다.
눈에 밟히는 것은 지금쯤 어느 구석에 스스로를 몰아서 슬픔을 키우는 이 아이들이다.
학원이라서 어쩔 수 없이 합격자 명단을 쓰기는 하지만,
그 행간 사이에 써 넣고 싶은 이 아이들의 이름을 나는 절실하게 그리워한다.

차가운 모딜리아니의 회화처럼 휭 하니 학원문을 나서는 그 아이의 꽉 쥔 손.
국문학을 하고 싶다는 이놈은 학원에 남아서 공부를 하고 있다.
정말 그 맘은 어떠하랴...
횡단보도 깜박이는 파란불에 뛰어 건너던 이애는
이 차가운 현실을 뛰어 건너고 싶었을게다.

이런 저런 상념에 퇴근하지 못한 채 11시 훌쩍 넘어 반 쯤 불 끈 채 학원에 남아 있었다.
그때 불쑥 한 놈이 나타났다.
1년 동안 내 삶의 일부분이자 학원의 일부분인 애다.
착하다 못해 애처로운 이애는 아마도 어딘가에서 멍 때리다 궁상에 지쳐 들렀을 터.
나는 이애와 이 한 밤에 데이트를 결심했다.

차 몰고 그럴 듯한 양념 반 후라이드 반 치킨 한마리 사고,
콜라 두 캔에,
한강으로 갔다.

위로가 위로로 들릴 때 아이는 비로소 힘을 얻는다.
격려가 격려로 들릴 때 아이는 다시 일어설 수 있을게다.

집까지 태워다 주고 돌아오면서 앞으로 있을 더 많은 고통을 짐작해 본다.
하지만 이것이 우리 아이들의 인생 속에서 더 큰 성장을 이끌어낼 것이라 확신한다.
가슴이 툭 떨어지는 낙담과 아픔을 겪는 것은 그래서 고마운 행복이다.
비록 지금은 떨어졌어도 나머지 5번의 기회에서 결국 합격할 것을
나는 믿고 있기 때문이다.
결과가 합격이라면 불합격은 그래서 소중한 경험일게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번호 제목 날짜
30 이 문장만 외워도 뉴질랜드 생활이 편해짐
루루| 오늘은 문장들을 쫙 모아놓은 자료가 있어 올려봅니다~알… 더보기
조회 1,869
2015.06.20 (토) 10:58
29 대학입시 준비는 빠를수록 효과적이다
SWAG| 미국 명문대학과 한국대학 진학 전문이자 ACT 공인시험… 더보기
조회 1,610
2015.01.02 (금) 11:23
28 입시정보-기타재외국민 - 현지법인 근무자, 자영업자의 <세금 관계 증명>
글로벌특례| *** 전년도 입시 전형 내용입니다. 반드시 지원 희망… 더보기
조회 1,784
2014.08.16 (토) 16:28
27 특례생은 특례로
글로벌특례| 특례생은 특례로"특례생은 특례로!"라는 구호는 몇 년 … 더보기
조회 2,042
2014.07.30 (수) 17:31
열람중 합격 그리고 불합격
글로벌특례| 한국 외대가 갑작스럽게 1차 합격자 발표를 했다. 아무… 더보기
조회 1,531
2014.07.18 (금) 00:08
25 재외국민 특별 전형 - 자격 서류 준비 방법
글로벌특례| (1) 지원 대학별로 모집요강 상의 제출 서류 목록표를… 더보기
조회 2,090
2014.07.15 (화) 17:16
24 해외거주 학부모님을 위한 특례입시 정보 -3 : ● 12년 특례
글로벌특례| ♣ 12년 특례 - 지원 자격 외국의 학교에서 한국의 … 더보기
조회 4,844 | 댓글 2
2014.07.04 (금) 00:23
23 해외거주 학부모님을 위한 특례입시 정보 - 2 : ● 부모님이 공무원, 주재원 특…
글로벌특례| 특례입시에 대한 정보를 순차적으로 알려드리겠습니다. 학… 더보기
조회 2,632
2014.06.21 (토) 15:13
22 해외거주 학부모님을 위한 특례 입시 정보 - 1
글로벌특례| 특례입시에 대한 정보를 순차적으로 알려드리겠습니다. 학… 더보기
조회 2,683 | 댓글 1
2014.06.03 (화) 18:25
21 해외 학부모님들이 주의해야 할 것
글로벌특례| 운영자님해외에 거주하시는 교민들께서는 공무원이든 주재… 더보기
조회 1,940
2014.05.14 (수) 19:20
20 재외국민 학부모님을 위한 정보 제공
글로벌특례| 1)해외 학부모님들이 주의해야 할 것해외 거주 학부모… 더보기
조회 2,997
2014.05.11 (일) 19:00
19 워홀러와 유학생을 위한 정착이야기[건강 편] 한인 병원 이용하기(오클랜드 시티)
후니양이| 몇 일 전부터 다리가 살살 아프기 시작해서 병원에 다녀… 더보기
조회 4,257
2014.02.19 (수) 01:18
18 워홀러와 유학생을 위한 정착이야기[생활 편] 사진 찍기
후니양이| 뉴질랜드에서 학생비자로 지내다가, 뉴질랜드 관광비자로 … 더보기
조회 1,834
2014.02.17 (월) 00:19
17 워홀러와 유학생을 위한 정착이야기[이발 편] Mr. Barber 이용(무료 헤어 …
후니양이| 뉴질랜드에서 머리 자르기 뭔가 한국보다 비싸게 느껴지는… 더보기
조회 2,155
2014.02.14 (금) 21:38
16 2014 SAT prep 청소년 비교과 활동 여름 프로그램
toynbee| 2014 SAT prep 청소년 비교과 활동 여름 프로… 더보기
조회 1,720
2014.02.13 (목) 15:10
15 다함께 준비 하는 SAT 캠프 *^_^*~
toynbee| SAT시험은 미국 대학입학을 위해 준비하는 우리나라 수… 더보기
조회 1,792
2014.02.10 (월) 14:23
14 워홀러와 유학생을 위한 정착이야기[요리 편] 야식(감자튀김 & □튀김)
후니양이| 오늘의 뉴질랜드에서 싸게 먹는 야식은 감자와 밀가루를 … 더보기
조회 4,304 | 댓글 1
2014.01.08 (수) 22:21
13 워홀러와 유학생을 위한 정착이야기[놀이 편] 보드게임장 놀러가기
후니양이| 뉴질랜드의 오클랜드 시티에서의 휴일은 너무 심심하다는 … 더보기
조회 4,220
2014.01.01 (수) 16:30
12 워홀러와 유학생을 위한 정착이야기[교통 편] 오클랜드 국제공항 가기
후니양이| 어제는 업무차 한국으로 가는 동료를 배웅을 하고왔어요.… 더보기
조회 2,695
2013.12.25 (수) 17:26
11 유학생들이 많이 질길수잇는 모임!
interworld| 뉴질랜드 첨 오셧나요? 뉴질랜드 친구를 찾으시는가요? … 더보기
조회 2,652 | 댓글 1
2014.01.06 (월) 21:29
10 배낚시..(회 파리)
NZ_Edunet| 회 파리 여씁니다.
조회 1,998
2013.12.08 (일) 23:33
9 배낚시..(3탄)
NZ_Edunet| 아낌 없이 몸 바쳐준 다금바리 덕에 각 부위별로 회 먹… 더보기
조회 1,811
2013.12.08 (일) 23:32
8 배낚시..(2탄)
NZ_Edunet| 점심 식사 후 1시간 가량 더 낚시를 한 후 우리의 회… 더보기
조회 1,697
2013.12.08 (일) 23:30
7 배낚시 다녀왔습니다...(1탄)
NZ_Edunet| 7월9일 새벽 5시.경언이 목소리로 아침을 맞았다. 낚… 더보기
조회 2,020
2013.12.08 (일) 23:29
6 아름다운 뉴질랜드 바다사진
NZ_Edunet| 아름다운 뉴질랜드 바다사진
조회 2,127
2013.12.08 (일) 23:28
5 타이파 여행
NZ_Edunet| 부쉬워킹 하면서~
조회 1,665 | 댓글 1
2013.12.08 (일) 23:26
4 타이파 여행
NZ_Edunet| 해변가에서~
조회 1,598
2013.12.08 (일) 23:25
3 타이파 여행
NZ_Edunet| 테니스와 트렘폴린에서~~~
조회 1,368
2013.12.08 (일) 23:23
2 타이파 여행
NZ_Edunet| 수영장에서 노는 친구들~~
조회 1,325
2013.12.08 (일) 23:21
1 타이파 여행
NZ_Edunet| 숙소에서 기질테스트 하는 아이들~~~^^
조회 1,738
2013.12.08 (일) 2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