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감사 특별위원회] 공개참여를 요청드립니다.

Phil 3 1,166 2018.07.04 14:21

오클랜드 한인회의 정관 제12조에 의거하여 오클랜드 한인회 임원회가 6월 22일 금요일 저녁 7시부터 개최되었습니다. 모든 임원(8인)이 참석하여 성원구성을 한 후 개인사정으로 두 분이 일찍 귀가하시고 나머지 6인 전원의 만장일치로 '회계 감사 특별위원회'(이하 '특위'라 함) 설치를 통과시켰습니다. 


설립목적과 활동기간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아래의 글을 참조하세요. 특위의 감사대상은 제1대부터 현재 14대 오클랜드 한인회의 모든 회계 관련 서류에 대한 재검토입니다. 따라서 독립성 뿐만아니라 공정성 확보를 위해 제13대 임원진(회장과 감사)에게 회계사 또는 변호사 포함 3인을 추천해 줄 것을 지난 주부터 이번 주 화요일 오후 5시까지 답변을 요청드렸으나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기에 아래와 같이 공개적으로 추천해 주실 것을 요청드립니다. 또한 전대 회장님 그리고 전대 감사님 누구라도 참여를 원하시면 제1차 회의가 오클랜드 한인회관 2층 회의실에서 모레 7월 6일 금요일 늦은 오후 6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오니 꼭 참여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제1차 '회계 감사 특별위원회' 모임 공고


일시: 2018년 7월 6일 금요일 저녁 6시~8시

장소: 오클랜드 한인회 2층 회의실

 

 

회계 감사 특별위원회’ 

 

설립 목적:

오클랜드 교민사회에서 거듭 제기되고 있는 한인회 회계 운영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고 이를 바탕으로 더욱 투명한 한인회 운영과 한인 전체의 화합의 계기 마련을 목적으로 한다.

 

감사 대상:

, 오클랜드 한인회 회계와 한인회관 회계를 대상으로 한다.

 

위원 구성:

특별위원은 전문 회계사를 포함한 최대 11인으로 오클랜드 한인회 정회원으로 하며 공정하고 독립적인 결과도출을 위해 추천을 받아 임원회의를 통해 결정한다.

 

활동 기간:

활동을 개시하는 날로부터 최대 3개월로 정하며, 기간 연장이 필요한 경우, 14 한인회 임원회의 의결을 거쳐 3개월 기간연장이 가능하다. 특별위원회 활동 결과는 한인회 홈페이지와 교민 언론을 통해 발표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유수
감사 경비는 누가 부담하나요?
한인회 경비로 감사 비용을 지출해서는 안됩니다.
감사후 회계에 문제가 있을시 그 당시의 책임자가 법적인 책임과 비용 전체를 책임지고
만약 문제가 없을시는 의혹을 제기 한 사람이 감사 제 비용을 책임 진다는 서약을 받고 감사를 하는 것 입니까?
아까운 한인회 경비를 낭비해서는 절대 안되는 일입니다..
한인회에서는 이점 명시하시기 바람니다.
한인회 자산은 교민들것입니다. 한인회에서 마음대로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지금까지 한인회 모든 회계가 외부 공인회계사를 통해 감사를 마쳤습니다.
뭔가 뚜렸한 회계 잘못이 발견되어 감사를 하는것도 아니고 몇몇 사람의 의혹에 회계감사를 한다는 것은 지나친것 아닌가요?
최소한 임시총회를 개최할 정도의 인원이 서면상 감사 신청이 있었다면 모르지만 한 두 사람의 의혹으로 감사위원들의 시간과 돈을 낭비 한다는 것은 모순이 아닐수 없습니다.
현 한인회 임원진은 너무 생각없이 업무를 진행하는것 같군요.
Derek123
몇일 전인 7월 2일에 있었던 한인회 정기총회에 처음으로 참가했다가 대단한 장면을 보았네요. 많은 수가 하나로 뭉쳐서  단 하나의 사명으로 거수투표 하는 현장을 보았지요. 본인들이 뭘 투표하는지도 모르면서 그 투표가 어떤 의미인지도 모르면서,  소리나 질러대다가, 옆에  친한 사람 안면보고 따라하는 현장이라니.. 참...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요. 절차상의 문제로 감사 추인에 반대가 아니라, 그 분들 나가시면서  '우리는 감사같은 거 필요없다'고 하시던데, 도대체 어떤 기관이나 단체가 자신있게 감사가 필요없다고 하나요? 어느 기관이나 단체이든 분석적으로 오류, 허위 및 부정을 검토하는 감사는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회계 의혹이 있다고 여겨짐과 동시에, 아무리 언론플레이하셔도 덮을 수 없는 사실이 될 것입니다.
유수
종합뉴스 게시글 검색
KoreaPost14대 오클랜드한인회 운영의 문제점들, 해임 임원진 성명서 발표해
 KoreaPost (122.♡.138.25)   한인뉴스   0  1,167  2018.07.05 18:33
14대 오클랜드 한인회의 해임 임원진 7명이 오클랜드 한인회 사상 초유의 공동성명서를 7월 4일 밤에 ​발표하였다.
공동성명서에는 그동안 박세태 한인회장의 정관 무시, 직무태만, 업무 방관, 임원회 무시 행위, 무분별한 인사정책, 임원진의 불명예 해임 행위 등에 대해 항목별로 명시했다.
박세태 14대 오클랜드 한인회장의 정관 무시의 사례로는 임원회 정관 7.1조에 나온 임원회 의결 없이 2018년 정기총회를 공고한 것을 지적했다.

회장의 직무태만과 방관으로는 1년 이상 감사와 총무이사를 공석에 있게 했고, 재무이사를 11개월 이상 지나서야 임명한 것, 여러 행사들을 임원회 의결 없이 집행하고 재정 지출한 것을 들었다.
또한 무분별한 인사정책으로 사무국의 직원을 회장 단독으로 채용하며 신중하게 채용하지 않아 1년 사이에 직원이 5명이나 퇴직하며 사람이 자주 바뀌어 업무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한 것 등을 지적했다.
공동성명서에서 임원진 7명은 박세태 14대 한인회장의 초기에는 20명이 넘는 대단위의 임원진으로 출발했으나, 2018년 6월 30일 정기총회 당시에는 7명의 임원진만 남게 되었고, 그나마 그 남은 임원진마저 아무런 사전 통보나 이유 설명 없이 즉석에서 독단적으로 해임 통보를 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하며  한인회의 발전과 올바른 운영관리를 바라는 마음으로 공동 성명서를 발표한다고 했다.

  오클랜드 한인회 박세태 14대 한인회장은 지난 6월 30일 정기총회 폐회 선언을 하기 직전에 14대 이사회를 해임한다고 발표했었고, 당일 정기총회에서 회계 보고를 했던 공재무이사는 박세태 한인회장의 해임에 동의할 수 없다고 현장에서 즉각적으로 반발했었다.
코리아포스트에서는 공동 성명서를 받은 후, 7명의 해임 임원진들이 전원 동의 하에 이 성명서를 발표했다는 점을 확인한 후 지면에 실었다.

 다음은 해임 임원진에서 발표한 공동 성명서 내용 전문이다.

 제14대 오클랜드한인회 해임 임원진 공동 성명서

 안녕하세요? 오클랜드 한인회 회원 및 교민 여러분!
먼저 한인회 일로 많은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제14대 오클랜드 한인회가 박세태 회장과 함께 시작한 지 1년이 되었습니다. 초기에 20명이 넘는 대단위의 임원진으로 시작된 제14대 한인회는 2018년 6월 30일에 열린 정기총회에는 7명의 임원진만 남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남은 7명의 임원진은 뉴질랜드에서 각 단체장을 맡고 있어 개인과 단체를 생각하며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박세태 회장의 지속적인 임원회의 무시와 정관을 위반하며 강행하는 행보에 더 이상 방관할 수 없어, 우리 임원진들은 뉴질랜드에서 각자의 경험과 윤리를 토대로 법을 위반하지 않고 한인사회가 뉴질랜드에서 조롱거리가 되지 않도록 좋은 의견과 지혜를 모아서 업무에 임하자고 임원진들끼리나마 모두 동의했습니다.
이러한 임원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14대 박세태 한인회장은 2018년 6월 30일에 열린 정기총회에서 폐회 직전에 임원진 전원의 해임을 일방적으로 발표했습니다.
그후 임원진은 한인사회가 또다시 시끄러워질 것을 우려하여 많은 고심했습니다. 그러나 회장의 방만한 한인회 운영에 대하여 침묵하고 있는 것은 한인회의 발전을 저해하는 것이며, 진심으로 회장을 위하는 것도 아니라는 의견에 합의하여 아래와 같이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합니다.

 
***** 아래*****
제14대 오클랜드 한인회장의 한인회 운영의 문제점들

1. 정관 7.1조 무시
임원회 의결 없이 2018년 정기총회 공고.
2. 회장의 직무태만
그동안 임원진에서는 공석 중인 감사, 총무이사, 재무이사를 임명하여 줄 것을 수차례 요구했음에도 불구하고 회장은 이 요구를 방관했습니다.
2018년 정기총회에서 공석인 감사 임명을 위해 회장이 임원진에게 감사추천을 요구하여 임원회에서 감사 후보자로 공인회계사를 추천했으나 임원진의 추천을 무시했고, 또 정관에 명시된 감사 자격도 무시한 채 한인회 정회원이 아닌 조**씨(OOO 사무총장)를 감사 후보로 추천하여 정기총회에서 감사 추인 안건으로 상정조차 못하도록 감사임명에 대하여 방관했습니다.
3. 정관 9.3항 방관
1년 이상 아직까지 감사를 공석으로 있게 한 것.
4. 정관 8.4.1항 방관
1년 이상 총무이사를 아직까지 임명하지 않은 것.
5. 정관 8.4.2항 방관
재무이사를 11개월 이상이 지나서야 임원회 독촉으로 뒤늦게 임명한 것.
6. 정관 8.1항, 12항 방관 -임원회 무시 행위
여러 행사들에 대해 임원회 의결 없이 집행하고 재정을 지출한 것.
임원회 의결 없이 임시총회에서의 감사후보 추인 투표 건에 대해 특별위원회를 구성, 운영한 후 그 결과를 언론에 보도한 것.
7. 무분별한 인사정책
① 사무국 직원을 회장 단독으로 채용하며 신중하게 채용하지 않아 1년 사이에 5명이 퇴직하면서 업무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한 것.
② 약 20명의 임원진이 거의 사임하고 정기총회에 7명만 남게 된 것.
8. 임원진의 불명예 해임 행위
일반적으로 한인사회를 위해 봉사하는 한인회 임원진에게는 고마움의 표시로 회장이 감사장을 주는 것이 선례인데도 불구하고 14대 회장은 1년간 수고한 임원진들을 사전 통보도 없이 총회 폐회 직전시간에 기습적으로 불명예스럽게 전 임원을 일방적으로 해임한 것.

이상으로 14대 한인회 임원진은 14대 한인회장이 임원진의 의견을 무시하고 정관을 경홀히 여긴 것에 대하여 심한 유감을 표명하며,앞으로 한인회의 발전과 올바른 운영 관리를 바라며 위와 같이 공동 성명서를 발표합니다.

 2018년 7월 4일

14대 오클랜드한인회임원진 일동

 플러스 광고

코리아포스트 / The Korea Post
교민잡지, 생활정보, 코리아포스트, 코리아타임즈 T. 09 3793435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
번호 제목 날짜
6891 어쿠스틱 통기타, 신나는 드럼, 가야금, 사물놀이,전통무용, 색소폰 과정… 조회 408
2018.11.12 (월) 06:29
6890 애완동물 모텔-KENNELS
애완동물모텔| 여러분의 여행기간동안 강아지/ 고양이 돌봐드립니다.
조회 735
2018.11.10 (토) 17:18
6889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 정기공연
죠이플청소년오케스트라|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의 제 8회 정기 연주회에 초대… 더보기
조회 596 | 댓글 7
2018.11.10 (토) 12:53
6888 로봇축구 - 2018 뉴질랜드 로봇올림피아드 결과 안내
nzcilab| 11월 7일 오클랜드 대학교에서 2018년 뉴질랜드 로… 더보기
조회 441
2018.11.09 (금) 18:03
6887 [영화] 완벽한 타인
Intimate| 우리 게임 한 번 해볼까? 다들 핸드폰 올려봐저녁 먹는… 더보기
조회 2,080
2018.11.09 (금) 13:02
6886 베이비 오일 마시지 무료강의
thomas2017| 안녕하세요오늘 11월 13일 (화) 오전 10 - 12… 더보기
조회 412
2018.11.09 (금) 11:56
6885 [한인회]<오클랜드박물관지도-동해 명칭 바로잡기!!>진행상황 알려드립니다…
한인회| 안녕하세요. 오클랜드 한인회입니다.오클랜드 박물관 내 … 더보기
조회 577 | 댓글 2
2018.11.08 (목) 19:52
6884 워홀러 대상 진로집단상담프로그램 대상자 모집
Choiiiichoi| 안녕하세요,저는 올해(2018년2월) 한국에서상담심리 … 더보기
조회 727
2018.11.07 (수) 22:37
6883 네이피어 시온교회에서 한글학교를 시작했습니다
쏘피6026| 네이피어 시온교회에서 한글학교를 개교했습니다 여러 부모… 더보기
조회 637 | 댓글 3
2018.11.07 (수) 20:20
6882 [오클랜드한인회] 한인회소식 11월 7일 조회 503
2018.11.07 (수) 14:37
6881 Coromandel Karangahake Gorge 트램핑 같이 가실분 …
NZINFOshop| 오는 길에 Te Aroha 온천을 원하시는 분들은 팀을… 더보기
조회 747
2018.11.07 (수) 14:04
6880 [초대합니다] 산사음악회 및 바자회_환희정사 주최
환희정사| 안녕하세요.뉴질랜드 정부 최초 공인 사찰 환희정사입니다… 더보기
조회 467
2018.11.07 (수) 12:33
6879 범죄예방을 위한 안전교육
행복누리| 최근 차량도난 및 훼손 그리고 귀중품도난 사고가 늘고있… 더보기
조회 297
2018.11.07 (수) 12:05
6878 [한인회] 2019 한인 가이드북 광고주를 모십니다.
한인회| 2019한인가이드북광고주모집안녕하십니까?오클랜드한인회에… 더보기
조회 244
2018.11.07 (수) 09:54
6877 제1회 한국서각 뉴질랜드 초청전
천마| 유튜브 링크
조회 451
2018.11.06 (화) 23:51
6876 즐거운 노래교실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매주 목요일 오후1시부터
NZ한인여성회| ​​여성회 : 즐거운 노래교실강사님은 요즘 한참 떠오르… 더보기
조회 418
2018.11.06 (화) 20:48
6875 글쓰기 교실(산문을 중심으로) 개최
korean3guys| 주최: 한솔문화원 일시: 2018년 11월 14일부터(… 더보기
조회 355
2018.11.06 (화) 17:31
6874 ♡2018 정기 연주회♡
advaned| 올해로 창단 2주년을 맞는페스티벌 합창단(KFCN: K… 더보기
조회 428
2018.11.06 (화) 16:03
6873 [한인회] 2018 NEW산타퍼레이드 참가 신청해 주세요!
한인회| 2018 산타퍼레이드11.25(일). 12:00–5:3… 더보기
조회 661
2018.11.06 (화) 13:35
6872 ​[무료 자유여행 이벤트]
yuna| ​[뉴질랜드 무료 캠퍼밴. 자유여행 이벤트]Maui. … 더보기
조회 733
2018.11.06 (화) 00:13
6871 캠퍼밴 1박 무료 체험 하실분(남섬)
yuna| (3차)뉴질랜드 캠퍼밴 1박 무료 체험 하실분(크라이스… 더보기
조회 731
2018.11.06 (화) 00:07
6870 뉴린(New Lynn) 한인 교회를 소개합니다.
chungcg6| ​뉴린 한인 교회를 소개합니다.저희 교회는 뉴린 지역에… 더보기
조회 710
2018.11.05 (월) 15:57
6869 초대합니다.
죠이플청소년오케스트라|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의 제 8회 정기 연주회에 초대… 더보기
조회 926 | 댓글 10
2018.11.05 (월) 15:41
6868 ★KoreaNZ 볼링 클럽에서 신규 맴버를 모집 합니다★
빌베리| ★KoreaNZ 볼링 클럽에서 신규 맴버를 모집 합니다… 더보기
조회 487 | 댓글 2
2018.11.05 (월) 13:29
6867 ♥️♥️홀리보이스 콘서트♥️♥️
해달별바람| 교민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함께하길 바랍니다.
조회 403
2018.11.05 (월) 10:04
6866 자궁 경부암 무료 검진
avocadotree| 뉴질랜드에서는160명의여성이매해자궁경부암이발견되며이중에… 더보기
조회 282
2018.11.05 (월) 09:06
6865 '스마트폰 활용' 등 컴퓨터교실 무료 특강, 11월 5일부터~
NZ한인여성회| 매주 화요일마다 하던 여성회 컴퓨터교실이 11월 5일부… 더보기
조회 346
2018.11.05 (월) 08:22
6864 한인탁구클럽(뉴마켓)
JohnKK| 뉴마켓 한인탁구클럽입니다.
조회 622
2018.11.04 (일) 16:50
6863 2018 열방이 함께하는 21간 다니엘 기도회
ajaaka| 2018 열방이 함께하는 21간 다니엘기도회일시: 11… 더보기
조회 458
2018.11.04 (일) 10:27
6862 샬롬 여성 합창단 22주년 정기 연주회
Danielnzlee| 샬롬 여성 합창단 정기 연주회 Shalom Women'… 더보기
조회 482
2018.11.03 (토) 17:40
6861 조이플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
죠이플청소년오케스트라| 문의: 정의령단장 021 060 3712 김은혜총무 0… 더보기
조회 433
2018.11.02 (금) 09:39
6860 뉴질랜드 경찰, 군인, 소방관 준비 체력 훈련
Bluebirds| 뉴질랜드에서 경찰, 군인, 소방반이 되기 위한 체력 훈… 더보기
조회 914
2018.11.01 (목) 19:22
6859 모종나눔(11월11일)
보리떡| 텃밭과 함께 풍성한 삶을 기원합니다.​​일시 / 11월… 더보기
조회 1,016 | 댓글 2
2018.11.01 (목) 18:01
6858 [한인회]WIN Tours Group의 Hotel 숙박권 기증에 감사드립…
한인회| 안녕하세요. 오클랜드 한인회입니다.지난 10월에 WIN… 더보기
조회 627
2018.11.01 (목) 13:28
6857 식품조각 배우고 싶으신 분 계신가요?
코스모스오| 11월 25일 ~ 30일에 식품조각 교육을 하려고 합니… 더보기
조회 1,572 | 댓글 10
2018.11.01 (목) 01:40
6856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 창단 8주년 가족의 밤 행사 조회 494
2018.10.31 (수) 23:39
6855 [오클랜드한인회] 한인회소식 10월 31일 조회 457
2018.10.31 (수) 15:25
6854 2018 대흥교회 예수찬양축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annne| 429 QUEEN ST, AUCKLAND대흥교회 예찬제… 더보기
조회 456
2018.10.31 (수) 14:39
6853 오클랜드한인로타리클럽 바자회
오클랜드한인로타리클럽| ​국제로타리9910지구 오클랜드 한인로타리클럽에서는 국… 더보기
조회 426
2018.10.31 (수) 12:50
6852 국제로타리클럽 봉사
오클랜드한인로타리클럽| 소아마비 퇴치하기 국제로타리는1979년도에 필리핀 아동… 더보기
조회 336
2018.10.31 (수) 12:38
6851 네이피어에 한글학교를 개교합니다
쏘피6026| 네이피어와 헤이스팅스 사이에 타라데일지역에 위치한 시온… 더보기
조회 481
2018.10.30 (화) 22:22
6850 제3회 뉴질랜드 한 뉴 서예전 개막식 조회 330
2018.10.30 (화) 22:12
6849 11월3일 이웃초청(With You) 콘서트에 초대합니다
알바니88| 이번주 토요일(11월3일), 주님의 사랑을 가지고 준비… 더보기
조회 559
2018.10.30 (화) 19:20
6848 도움을 요청합니다.(혈액기증자 구합니다)
dldlsaus| 백인, 아시안 부모님 사이에서 태어난 성인 18-40세… 더보기
조회 1,468 | 댓글 1
2018.10.30 (화) 16:55
6847 무료 부모교육 워크샵- Self Care for parents
아시안커뮤니티서비스| 자녀를 양육함에 있어서 부모들은 자신을 돌본다는 것은 … 더보기
조회 368
2018.10.30 (화) 16:22
6846 『오클랜드한인회 감사 추천 공고 』 조회 539 | 댓글 2
2018.10.30 (화) 12:38
6845 Why I suddenly resigned my position as t…
rupert| Many Korean people in Auckland… 더보기
조회 1,614 | 댓글 5
2018.10.30 (화) 01:46
6844 로타리클럽 바자회
오클랜드한인로타리클럽| ​전세계 소아마비 박멸 지원금 마련과 지역사회 봉사를 … 더보기
조회 593 | 댓글 1
2018.10.29 (월) 21:11
6843 베이오브아일랜드 숙소추천(파이히아 Paihia - 오푸아 Opua)
iiskaii| 안녕하세요. 휴가차 남편과 베이오브 아일랜드를 다녀왔습… 더보기
조회 837
2018.10.29 (월) 20:41
6842 뉴질랜드 대한무도관 검도도장입니다. 도장멤버 모집!
minsub2| 안녕하세요. 대한무도관 (뉴질랜드 검도협회 공인) 입니… 더보기
조회 547
2018.10.29 (월) 1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