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감사 특별위원회] 공개참여를 요청드립니다.

Phil 3 1,091 2018.07.04 14:21

오클랜드 한인회의 정관 제12조에 의거하여 오클랜드 한인회 임원회가 6월 22일 금요일 저녁 7시부터 개최되었습니다. 모든 임원(8인)이 참석하여 성원구성을 한 후 개인사정으로 두 분이 일찍 귀가하시고 나머지 6인 전원의 만장일치로 '회계 감사 특별위원회'(이하 '특위'라 함) 설치를 통과시켰습니다. 


설립목적과 활동기간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아래의 글을 참조하세요. 특위의 감사대상은 제1대부터 현재 14대 오클랜드 한인회의 모든 회계 관련 서류에 대한 재검토입니다. 따라서 독립성 뿐만아니라 공정성 확보를 위해 제13대 임원진(회장과 감사)에게 회계사 또는 변호사 포함 3인을 추천해 줄 것을 지난 주부터 이번 주 화요일 오후 5시까지 답변을 요청드렸으나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기에 아래와 같이 공개적으로 추천해 주실 것을 요청드립니다. 또한 전대 회장님 그리고 전대 감사님 누구라도 참여를 원하시면 제1차 회의가 오클랜드 한인회관 2층 회의실에서 모레 7월 6일 금요일 늦은 오후 6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오니 꼭 참여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제1차 '회계 감사 특별위원회' 모임 공고


일시: 2018년 7월 6일 금요일 저녁 6시~8시

장소: 오클랜드 한인회 2층 회의실

 

 

회계 감사 특별위원회’ 

 

설립 목적:

오클랜드 교민사회에서 거듭 제기되고 있는 한인회 회계 운영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고 이를 바탕으로 더욱 투명한 한인회 운영과 한인 전체의 화합의 계기 마련을 목적으로 한다.

 

감사 대상:

, 오클랜드 한인회 회계와 한인회관 회계를 대상으로 한다.

 

위원 구성:

특별위원은 전문 회계사를 포함한 최대 11인으로 오클랜드 한인회 정회원으로 하며 공정하고 독립적인 결과도출을 위해 추천을 받아 임원회의를 통해 결정한다.

 

활동 기간:

활동을 개시하는 날로부터 최대 3개월로 정하며, 기간 연장이 필요한 경우, 14 한인회 임원회의 의결을 거쳐 3개월 기간연장이 가능하다. 특별위원회 활동 결과는 한인회 홈페이지와 교민 언론을 통해 발표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유수
감사 경비는 누가 부담하나요?
한인회 경비로 감사 비용을 지출해서는 안됩니다.
감사후 회계에 문제가 있을시 그 당시의 책임자가 법적인 책임과 비용 전체를 책임지고
만약 문제가 없을시는 의혹을 제기 한 사람이 감사 제 비용을 책임 진다는 서약을 받고 감사를 하는 것 입니까?
아까운 한인회 경비를 낭비해서는 절대 안되는 일입니다..
한인회에서는 이점 명시하시기 바람니다.
한인회 자산은 교민들것입니다. 한인회에서 마음대로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지금까지 한인회 모든 회계가 외부 공인회계사를 통해 감사를 마쳤습니다.
뭔가 뚜렸한 회계 잘못이 발견되어 감사를 하는것도 아니고 몇몇 사람의 의혹에 회계감사를 한다는 것은 지나친것 아닌가요?
최소한 임시총회를 개최할 정도의 인원이 서면상 감사 신청이 있었다면 모르지만 한 두 사람의 의혹으로 감사위원들의 시간과 돈을 낭비 한다는 것은 모순이 아닐수 없습니다.
현 한인회 임원진은 너무 생각없이 업무를 진행하는것 같군요.
Derek123
몇일 전인 7월 2일에 있었던 한인회 정기총회에 처음으로 참가했다가 대단한 장면을 보았네요. 많은 수가 하나로 뭉쳐서  단 하나의 사명으로 거수투표 하는 현장을 보았지요. 본인들이 뭘 투표하는지도 모르면서 그 투표가 어떤 의미인지도 모르면서,  소리나 질러대다가, 옆에  친한 사람 안면보고 따라하는 현장이라니.. 참...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요. 절차상의 문제로 감사 추인에 반대가 아니라, 그 분들 나가시면서  '우리는 감사같은 거 필요없다'고 하시던데, 도대체 어떤 기관이나 단체가 자신있게 감사가 필요없다고 하나요? 어느 기관이나 단체이든 분석적으로 오류, 허위 및 부정을 검토하는 감사는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회계 의혹이 있다고 여겨짐과 동시에, 아무리 언론플레이하셔도 덮을 수 없는 사실이 될 것입니다.
유수
종합뉴스 게시글 검색
KoreaPost14대 오클랜드한인회 운영의 문제점들, 해임 임원진 성명서 발표해
 KoreaPost (122.♡.138.25)   한인뉴스   0  1,167  2018.07.05 18:33
14대 오클랜드 한인회의 해임 임원진 7명이 오클랜드 한인회 사상 초유의 공동성명서를 7월 4일 밤에 ​발표하였다.
공동성명서에는 그동안 박세태 한인회장의 정관 무시, 직무태만, 업무 방관, 임원회 무시 행위, 무분별한 인사정책, 임원진의 불명예 해임 행위 등에 대해 항목별로 명시했다.
박세태 14대 오클랜드 한인회장의 정관 무시의 사례로는 임원회 정관 7.1조에 나온 임원회 의결 없이 2018년 정기총회를 공고한 것을 지적했다.

회장의 직무태만과 방관으로는 1년 이상 감사와 총무이사를 공석에 있게 했고, 재무이사를 11개월 이상 지나서야 임명한 것, 여러 행사들을 임원회 의결 없이 집행하고 재정 지출한 것을 들었다.
또한 무분별한 인사정책으로 사무국의 직원을 회장 단독으로 채용하며 신중하게 채용하지 않아 1년 사이에 직원이 5명이나 퇴직하며 사람이 자주 바뀌어 업무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한 것 등을 지적했다.
공동성명서에서 임원진 7명은 박세태 14대 한인회장의 초기에는 20명이 넘는 대단위의 임원진으로 출발했으나, 2018년 6월 30일 정기총회 당시에는 7명의 임원진만 남게 되었고, 그나마 그 남은 임원진마저 아무런 사전 통보나 이유 설명 없이 즉석에서 독단적으로 해임 통보를 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하며  한인회의 발전과 올바른 운영관리를 바라는 마음으로 공동 성명서를 발표한다고 했다.

  오클랜드 한인회 박세태 14대 한인회장은 지난 6월 30일 정기총회 폐회 선언을 하기 직전에 14대 이사회를 해임한다고 발표했었고, 당일 정기총회에서 회계 보고를 했던 공재무이사는 박세태 한인회장의 해임에 동의할 수 없다고 현장에서 즉각적으로 반발했었다.
코리아포스트에서는 공동 성명서를 받은 후, 7명의 해임 임원진들이 전원 동의 하에 이 성명서를 발표했다는 점을 확인한 후 지면에 실었다.

 다음은 해임 임원진에서 발표한 공동 성명서 내용 전문이다.

 제14대 오클랜드한인회 해임 임원진 공동 성명서

 안녕하세요? 오클랜드 한인회 회원 및 교민 여러분!
먼저 한인회 일로 많은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제14대 오클랜드 한인회가 박세태 회장과 함께 시작한 지 1년이 되었습니다. 초기에 20명이 넘는 대단위의 임원진으로 시작된 제14대 한인회는 2018년 6월 30일에 열린 정기총회에는 7명의 임원진만 남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남은 7명의 임원진은 뉴질랜드에서 각 단체장을 맡고 있어 개인과 단체를 생각하며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박세태 회장의 지속적인 임원회의 무시와 정관을 위반하며 강행하는 행보에 더 이상 방관할 수 없어, 우리 임원진들은 뉴질랜드에서 각자의 경험과 윤리를 토대로 법을 위반하지 않고 한인사회가 뉴질랜드에서 조롱거리가 되지 않도록 좋은 의견과 지혜를 모아서 업무에 임하자고 임원진들끼리나마 모두 동의했습니다.
이러한 임원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14대 박세태 한인회장은 2018년 6월 30일에 열린 정기총회에서 폐회 직전에 임원진 전원의 해임을 일방적으로 발표했습니다.
그후 임원진은 한인사회가 또다시 시끄러워질 것을 우려하여 많은 고심했습니다. 그러나 회장의 방만한 한인회 운영에 대하여 침묵하고 있는 것은 한인회의 발전을 저해하는 것이며, 진심으로 회장을 위하는 것도 아니라는 의견에 합의하여 아래와 같이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합니다.

 
***** 아래*****
제14대 오클랜드 한인회장의 한인회 운영의 문제점들

1. 정관 7.1조 무시
임원회 의결 없이 2018년 정기총회 공고.
2. 회장의 직무태만
그동안 임원진에서는 공석 중인 감사, 총무이사, 재무이사를 임명하여 줄 것을 수차례 요구했음에도 불구하고 회장은 이 요구를 방관했습니다.
2018년 정기총회에서 공석인 감사 임명을 위해 회장이 임원진에게 감사추천을 요구하여 임원회에서 감사 후보자로 공인회계사를 추천했으나 임원진의 추천을 무시했고, 또 정관에 명시된 감사 자격도 무시한 채 한인회 정회원이 아닌 조**씨(OOO 사무총장)를 감사 후보로 추천하여 정기총회에서 감사 추인 안건으로 상정조차 못하도록 감사임명에 대하여 방관했습니다.
3. 정관 9.3항 방관
1년 이상 아직까지 감사를 공석으로 있게 한 것.
4. 정관 8.4.1항 방관
1년 이상 총무이사를 아직까지 임명하지 않은 것.
5. 정관 8.4.2항 방관
재무이사를 11개월 이상이 지나서야 임원회 독촉으로 뒤늦게 임명한 것.
6. 정관 8.1항, 12항 방관 -임원회 무시 행위
여러 행사들에 대해 임원회 의결 없이 집행하고 재정을 지출한 것.
임원회 의결 없이 임시총회에서의 감사후보 추인 투표 건에 대해 특별위원회를 구성, 운영한 후 그 결과를 언론에 보도한 것.
7. 무분별한 인사정책
① 사무국 직원을 회장 단독으로 채용하며 신중하게 채용하지 않아 1년 사이에 5명이 퇴직하면서 업무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한 것.
② 약 20명의 임원진이 거의 사임하고 정기총회에 7명만 남게 된 것.
8. 임원진의 불명예 해임 행위
일반적으로 한인사회를 위해 봉사하는 한인회 임원진에게는 고마움의 표시로 회장이 감사장을 주는 것이 선례인데도 불구하고 14대 회장은 1년간 수고한 임원진들을 사전 통보도 없이 총회 폐회 직전시간에 기습적으로 불명예스럽게 전 임원을 일방적으로 해임한 것.

이상으로 14대 한인회 임원진은 14대 한인회장이 임원진의 의견을 무시하고 정관을 경홀히 여긴 것에 대하여 심한 유감을 표명하며,앞으로 한인회의 발전과 올바른 운영 관리를 바라며 위와 같이 공동 성명서를 발표합니다.

 2018년 7월 4일

14대 오클랜드한인회임원진 일동

 플러스 광고

(주)웰컴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코치예약, 버스패스, 한 T. 09 302 7777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번호 제목 날짜
6543 [오클랜드한인회] 한인회소식 7월 11일 조회 584 | 댓글 1
2018.07.11 (수) 16:33
6542 한우리 문화센터 T3 강좌안내!
KOKO| 7월23일부터 10시부터 선착순 접수이며 추첨강좌는 1… 더보기
조회 1,575 | 댓글 2
2018.07.11 (수) 13:49
6541 Hobsonville point 1년집 플랫 오실분
chunggolf| 방 2개 물세 전기서 인터넷 포함.거실 2개 부엌 몸만… 더보기
조회 945
2018.07.11 (수) 07:16
6540 [회계감사 특별위원회] 기부금을 받습니다.
Phil| ​회계감사 특별위원회(이하 '특위')가 지난 7월 6일… 더보기
조회 747 | 댓글 2
2018.07.10 (화) 22:26
6539 [회계감사 특별위원회] 회계 유경험자를 찾습니다
Phil| ​회계감사 특별위원회(이하 '특위')에서 아래와 같이 … 더보기
조회 513 | 댓글 2
2018.07.10 (화) 21:26
6538 노쇼어 시니어 탁구 +바둑모임 오세요
달보고| 60세 이상의 시니어 분들치매예방과 적당한 운동이 그리… 더보기
조회 373
2018.07.10 (화) 12:46
6537 타카푸나 독서모임-유튜버 되보기
달보고| 누구나 환영하며 정치적, 신앙적 발언은 사양합니다일시;… 더보기
조회 452 | 댓글 1
2018.07.10 (화) 12:38
6536 연기 및 움직임 워크샵 진행합니다.
소년| Workshop <Do Expressing, Do… 더보기
조회 511
2018.07.09 (월) 17:36
6535 자궁 경부암 무료 검진
avocadotree| 뉴질랜드에서는160명의여성이매해자궁경부암이발견되며이중에… 더보기
조회 266
2018.07.09 (월) 15:44
6534 [어울림 인문학당] 2차 모임 안내
x2jeff| 안녕하세요. 인문학에 관심 있으신 모든 분들을 환영합니… 더보기
조회 377 | 댓글 1
2018.07.09 (월) 15:38
6533 KBS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 - 드디어 오클랜드 예선!
한인회| 오클랜드 한인회에서는2018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 오클랜… 더보기
조회 1,027
2018.07.09 (월) 14:01
6532 재뉴 상공인연합회 임시총회 내용을 공지해 드립니다
자랍니다| 안녕하십니까지난 7월7일 재뉴 상공인연합회 임시총회 내… 더보기
조회 550
2018.07.08 (일) 19:30
6531 속도 카메라가 핸더슨에 생겼습니다.
praiseck| 속도 카메라가 핸더슨 프라이머리 스쿨 쪽 GreatNo… 더보기
조회 2,171 | 댓글 4
2018.07.08 (일) 16:20
6530 포포 하이랜드파크 7일영업
Phosuni| 주일에 문닫았던 포포가 주7일영업으로 변경되었습니다 .… 더보기
조회 585
2018.07.08 (일) 14:12
6529 ❤❤한국 가곡과 오페라의 밤.❤❤
소망이| 교민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조회 460
2018.07.07 (토) 19:06
6528 * 우리춤한국무용단 단원 추가모집 *
우리춤| ​우리춤한국무용단(Woori Choom Korean D… 더보기
조회 577
2018.07.06 (금) 21:25
6527 동해 바둑카페, 어쿠스틱 통기타, 신나는 드럼교실 - 국원 국악원
밥리| 국원국악원 과 함께하는....1. 장소 : 33 Tri… 더보기
조회 436
2018.07.05 (목) 21:36
6526 타카푸나 예인교회
jgk5| 타카푸나 예인교회오후 예배 시작* 오전예배: 매주 주일… 더보기
조회 866
2018.07.05 (목) 12:19
6525 자녀사랑 부모교실 안내 ( Term3 )
msbaeya| ​부모 교실Term 3​​개강 안내본 과정은 아이 사랑… 더보기
조회 448
2018.07.04 (수) 21:07
열람중 [회계감사 특별위원회] 공개참여를 요청드립니다.
Phil| 오클랜드 한인회의 정관 제12조에 의거하여 오클랜드 한… 더보기
조회 1,092 | 댓글 3
2018.07.04 (수) 14:21
6523 [오클랜드한인회] 한인회소식 7월 4일 조회 711 | 댓글 2
2018.07.04 (수) 11:54
6522 월드한식페스티벌"Korean Restaurant Month"참가한식당모집
뉴질랜드한식협회| [월드한식페스티벌 In 오클랜드"Korean Resta… 더보기
조회 1,294
2018.07.04 (수) 01:06
6521 ​온라인과 오프라인 친목 모임 안내
yuna| 온라인 소통과 더블어오프라인 모임을 함께 원하시는 분들… 더보기
조회 724
2018.07.03 (화) 09:02
6520 (2차)캠퍼밴 1박 무료 체험 하실분(오클랜드)
yuna| 지난 3월 1차 무료 캠퍼밴 체험 이벤트를6인승 차량으… 더보기
조회 1,895 | 댓글 18
2018.07.03 (화) 08:54
6519 나만의 책만들기 텀3 수강생모집
바카| 안녕하세요.나만의 책만들기 클라스 텀3 수강생모집합니다… 더보기
조회 798
2018.07.02 (월) 18:11
6518 가구공장 같이 쓰실분
arnold0011| East Tamaki 에 가구공장을 가지고 있습니다.같… 더보기
조회 445
2018.07.02 (월) 17:51
6517 알파크루시스 신학대학 학사과정 시작됩니다.(뉴질랜드 학사취득)
nzjames| 알파크루시스 신학대학 오픈할 예정입니다.8월 중 시작3… 더보기
조회 459
2018.07.02 (월) 16:22
6516 힐링미술 업데이트입니다.
HHKS59| 이번 주부터 힐링미술 오후반 시작합니다.금요일 1시 3… 더보기
조회 498
2018.07.02 (월) 15:51
6515 [DOER 공포극장] 공포 영화 같이 보실 분!
ts87| * 본 행사는 소셜 액티비티 플랫폼 DOER(http:… 더보기
조회 496
2018.07.02 (월) 15:27
6514 자궁 경부암 무료검진
avocadotree| 뉴질랜드에서는160명의여성이매해자궁경부암이발견되며이중에… 더보기
조회 312
2018.07.02 (월) 13:38
6513 "Free Big Mac" Today!!
DanTim| 안녕하세요,맥도날드 에서 알려드립니다.오늘 하루 (7월… 더보기
조회 1,647 | 댓글 1
2018.07.02 (월) 09:45
6512 노숙자를 위한 도네이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아멘교회]
한국뉴질| 안녕하세요. 노스쇼어 글렌필드에 위치한 아멘교회입니다.… 더보기
조회 967 | 댓글 1
2018.06.30 (토) 14:51
6511 ❤❤한국 가곡과 오페라 아리아의 밤❤❤
소망이| 교민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조회 610 | 댓글 1
2018.06.29 (금) 21:23
6510 ◆◆◆백프로에서 궁금증을 해결해드립니다◆◆◆
BackProClinic| 저희를 여러분의 세미나에 초대해 주십시요.최선을 다하는… 더보기
조회 483
2018.06.29 (금) 16:53
6509 ──>토요일 메이킷마켓이 열립니다♡
MAKEITMARKET| 6월30일 이번주 토요일10시부터 2시까지더욱더 풍성해… 더보기
조회 1,034
2018.06.28 (목) 18:02
6508 오클랜드한인회 감사 임명동의안
한인회| <감사 임명동의안>오클랜드한인회 정관9조1항… 더보기
조회 768
2018.06.28 (목) 16:57
6507 [DOER 공포극장] 공포 영화 같이 보실 분!
Luna123| * 본 행사는 소셜 액티비티 플랫폼 DOER(http:… 더보기
조회 768
2018.06.28 (목) 16:12
6506 2018년 제 14회 불로장생배 테니스 대회 조회 695
2018.06.28 (목) 15:01
6505 수업이나 모임을 진행해주실 분을 모집합니다.
Luna123| 소셜 액티비티 전문 플랫폼 DOER에서 호스트를 모집합… 더보기
조회 683
2018.06.28 (목) 14:48
6504 어린이 무료 골프 레슨 (Have A Go)
프라이머리| ​하버스포츠와Institute of Golf (IOG)… 더보기
조회 663
2018.06.28 (목) 14:17
6503 ASB Smales Farm 지점 한국어서비스
roundfish| 안녕하세요. ASB Smales Farm 지점에서는 한… 더보기
조회 503
2018.06.28 (목) 14:16
6502 터치패밀리 가족세움센터
skynz|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한인 가족의 행복과 성장을 위한 … 더보기
조회 676
2018.06.27 (수) 23:35
6501 6기 충현 아기학교를 마치며...
광활함| 6기 충현 아기학교 "나는 특별해요"- 다윗편으로7주 … 더보기
조회 542
2018.06.27 (수) 17:23
6500 ★KoreaNZ 볼링 클럽에서 신규 맴버를 모집 합니다★
빌베리| ★KoreaNZ 볼링 클럽에서 신규 맴버를 모집 합니다… 더보기
조회 613 | 댓글 1
2018.06.27 (수) 16:47
6499 노스코트 CAB 일시 폐쇄 안내 (7월 9일-8월 5일)
cabnorthcote| CAB Northcote(노스코트 시민상담소) 에서 그… 더보기
조회 482
2018.06.27 (수) 15:21
6498 17회 세계검도선수권대회뉴질랜드 검도국가대표 월트킴 후원 요청
minsub2| 안녕하세요!저는이번에2018년9월한국인천에서열릴17회세… 더보기
조회 766
2018.06.27 (수) 14:31
6497 브라운스베이 pho 주 7일영업!!
Phosuni| 브라운스베이 pho 주 7일영업으로 변경되었습니다. 런… 더보기
조회 460
2018.06.27 (수) 13:25
6496 KBS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 - 드디어 오클랜드 예선!
한인회| 오클랜드 한인회에서는2018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 오클… 더보기
조회 2,104 | 댓글 1
2018.06.27 (수) 11:45
6495 [오클랜드한인회] 한인회소식 6월 27일 조회 371
2018.06.27 (수) 11:19
6494 탁구로 건강과 재미를 느껴보세요
Tommy373| 성인부터 어린이까지 /초보부터 고수가 되길 바라는 분들… 더보기
조회 743
2018.06.27 (수) 08:14